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9-09-14 (월) 11:18
ㆍ조회: 563  
IP: 203.xxx.64
남자 나이70 이 되면(옮김)


 남자 나이 70 이 되면.....
 
 

-한국 추상조각의 선구자가 고향(경남 마산) 앞바다를 그린 풍경-


# 화장실 입구에서 부터 지퍼 열지 않기
 
 
세월은 유수 같아
주변의 친구들은 세상을 떠나기 시작한다.

하지만, 아무리 급해도 화장실 입구부터 지퍼를
내리며 들어가거나 지퍼를 올리며 화장실
문을 나오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
급해도 아직은 자기 앞가림을 해야할 시기이다.
 

# 아가씨들이 아저씨,할아버지 라고
부를 때 기분 나빠 하지 않기.
 
더 이상 미혼 여성들로부터 오빠라는
소리를 들을 수는 없다. 젊음 만큼 연륜도 멋이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

한 가지 근사한 것은 남자는 나이 들어도 멋있다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점이다.
   

# 허리띠 구멍을 늘리지 않기
 
 
오~육십 이후에 허리띠 구멍을
늘리는 사람은 자살을 앞둠과 같다.

지금의 몸무게를 무덤까지 가져 갈 각오를 해야 한다.
건강은 더 이상 선택 사항이 아니다.
 


 
 

# 얼굴에 미소 주름살 만들기
 
 
이제 링컨의 말대로
자기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할 나이가 됐다.

다행한 것은 오~육십대 이후의 남자는 얼굴보다 인품과
미소로 매력을 만들 수 있다는 점이다.

남자가 한 얼굴로 반백년쯤 살다보면,
얼굴에 그 사람의 성품이 나타나게 된다.

그 성품을 잘 관리하면 이십대 남자보다
더 멋져 보이게 할 수도 있다.

# 마누라 면박 주는 버릇 없애기
서서히 가장으로서의 권력을 양보해야 될 시기다.
자녀들 앞에서나 친구들 앞에서 아내를 경시하는 태도를 버려라.

늙어서 눈치 보며 살고 싶지 않다면.....
정권은 바뀌기 마련이고 독재는 무너지기 마련이다.

# 고전을 다시 읽어 보기.
혹시 이미 옛날에 읽었다고 하더라도 다시 읽어야 한다.
부담이 되면 헌책방을 뒤져 삼중당 문고판이라도 사서 읽어라.
언젠가 이름을 들어 본 것 같은 책을 하나씩 다 읽기 시작 하면
왜 이런 책을 중고등학교 때 읽고 잊었을까 아쉬워 할 것이다.

# 옛 친구 찾아보기
이런 저런 이유로 인연을 이어 가지 못하는
옛 친구들을 찾아 새 우정을 만들어 가야 할 시기다.

돈 되는 동창들만 찾아다니지 말고 돈 안 되는 친구들도 찾아라.
그 친구들은 지금 어디서 무얼 하며 살까?
언제나 만나고 싶고 연락을 기다리는 친구들이다.

 

 


 


# 허풍과 욕심을 버리기
차라리 장관이 되거나 큰 돈을 벌 수는 있어도
철이 들거나 좋은 사람이 되기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친구와의 사소한 약속을 중히 여기고 가족에게
허풍 떠는 버릇을 고쳐야 한다.
버릴 것을 버리지 않으면 늙어 혼자 외롭게 살게 된다.
   

# 멋 들어진 외식으로 가족의 환심을
 
 
 
돈 얼마 안들이고, 환심을 살 수 있는 마지막 나이다.
육십 넘어 칠십이 되어 자녀들의 환심을 사려면
차를 사 주거나 집을 사줘야 한다지만...
각자 형편 따라 할 일이다.

 
그러나 진짜 인생은 지금부터다.
각자 남은 시간 즐겁게 살다 가는 길을 찾아야 한다.
 
 
家庭에 健康과 幸福이 가득하시기를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9-09-15 09:43
맞어 맞어...
조심들 하셔요.
역시 우리 전우님들...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팔공산
2009-09-15 20:11
그럼 나는 70이 넘었으니 해당되지 않겠군요--ㅎㅎ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9-09-17 05:10
팔공산님! 70부턴 나이가 거꾸로 먹는다믄서요? 70, 69, 68 로 말입니다.
소양강님도 자주 소식 주십시오. 은제한번 춘천 고속도롤 타야겠는데---
팔공산 인생은 70부터라고 하니 인생나이는 이제 두살이므로 철들 날이 까마득합니다. 9/19 14:5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47 오늘 받은 메일 2 김해수 2008-08-05 566
1646 (공지)서울지부(서울 경기 강원)지역 전우님들 모임 재공고 10 서울지부 강용천 2008-05-13 566
1645 말 되는 소리? 어찌들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9 아니 2011-01-20 565
1644 허튼소리 8 이수(怡樹) 2008-03-19 565
1643 도대체 무슨 약점이 잡혀 기에 6 안케 2010-09-15 564
1642 충격적인 기사내용 3 나그네 2008-03-05 564
1641 Re..그러게 말 입니다. ^^ 우허당 2011-05-04 563
1640 남자 나이70 이 되면(옮김) 4 김해수 2009-09-14 563
1639 비나이다 비나이다 15 이수(怡樹) 2007-11-02 563
1638 나는 이곳에 있을께요. 4 에뜨랑제 2007-09-06 563
1637 (알림)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2 서현식 2008-01-25 562
1636 해수야, 수고 했구나 3 전재경 2007-08-12 562
1635 자기소개서 1 yamagi 2010-06-27 561
1634 고엽제 국가유공자법은 이번 회기중에 통과 되어야한다 2 김병길 2007-11-18 561
1633 너의 소원은 무엇인가? 3 kor7500 2009-01-28 560
1632 베인전 회원님의 축하,격려를 감사 드립니다. 12 최종상 2008-02-17 560
1,,,3132333435363738394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