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서덕원
작성일 2010-09-17 (금) 15:27
ㆍ조회: 330  
IP: 112.xxx.192
대북매체 "北, 천안함 사건 책임 김영철 정찰총국장 경질 검토" (펌)


북한 당국이 천안함 사건을 주도적으로 기획, 지휘한 김영철 정찰총국장 경질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대북 매체가 전했다.

대북 단파 라디오 방송인 '열린북한방송'은 16일 북한 노동당 고위급 소식통을 인용해 "9월 초순쯤
김정일위원장 서기실에서 천안함 사건을 주도적으로 기획, 지휘한 김영철 정찰총국장 철직(경질)할 것을 건의했다"고 주장했다.

소식통은 "철직을 요구한 핵심 명분은 천안함 피격 사건을 주도한 김영철 정찰 총국장이 김정일 위원장과 과
김정은에게 보고할 때는 물증은 절대 남지 않으니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했으나, 한국 정부와 국제합조단의 조사 결과 부인할 수 없는 명백한 물증이 나왔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 때문에 북한이 국제적으로 더욱 고립되어 김정일 통치자금을 포함하여 달러 사정이 극도로 악화되었으며 주민들의 생활도 훨씬 더 피폐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북한 최악의 식량 사정을 극복하기 위해 남한의 도움을 받고 미국의 금융 제재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김영철 총국장을 철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건의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부쪽 고위급 소식통도 "북한이 한국 정부가 천안함 사건의 물증을 찾는 바람에 크게 당황했다면서 이 때문에 김정일 위원장이 김영철 정찰총국장을 크게 질책했다는 소문이 군 상층부에 돌았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이 때문에 결국 한국에게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닌가하는 논의가 있었으며 사과 방식을 찾는 가운데 김영철 정찰총국장 철직 문제가 검토된 것 같다"고 말했디.

그러나, "김정일 위원장이 아직 최종 결심을 내린 상황은 아니라"고 전했다.

그는 "이런 의견은 현재 남북협상을 담당하는 통일전선부의 지지를 받고 있으며, 천안함 사건 기획에서 배제됐던
장성택 등 일부 국방위원회 인사들도 김영철 정찰총국장의 철직을 내심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천안함 사건 논의에 직접 관여된 인사들은 김정일 위원장과 김정은 이외에 정명도 해군사령관,
김영춘 인민무력부장, 오극렬 당 작전부장, 김영철 정찰총국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 가운데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김정일 위원장과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기획안 최종안 완성과 집행을 주도하고, 장성택 국앙위 부위원장은 이 논의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지난 달 30일 북한의 대남공작을 총괄하는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총국의 김영철 총국장(상장)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비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이 미국의 새로운 제재 대상으로 지정됐다.

김영철 총국장은 천안함 공격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인물로 알려져 있으며, 올해 구속된 남파간첩 2명에게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암살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영철 총국장은 2006~2007년 남북장성급회담 북측 단장을 맡았을 때 "북방한계선(NLL)은 강도가 그은 선"이란 폭언을 했고, 2008년에는 '12.1' 조치로 남측의 육로출입 제한을 주도한 북한 군부의 대표적 강경파'로 알려져 있다.
이름아이콘 깊은강/전재경
2010-09-19 20:04
회원사진
서덕원전우, 이메일주소 알려주라
내홈피 주소는 http://www.junjkk.com 이네 놀러오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63 안녕하십니까 13 최춘식 2010-09-19 477
1662 추석즐겁게보내세요^^ 6 에뜨랑제 2010-09-19 349
1661 아버지 이건 밀가루네요 2 안케 2010-09-19 390
1660 즐거운 명절 되십시요. 6 달동네 2010-09-19 275
1659 풍요로운 추석 보내십시요 14 오동희 2010-09-18 385
1658 하늘나라 가면서 아들이 기록한 글 입니다 8 박동빈 2010-09-18 474
1657 고엽제 전우회 & 국가보훈 장애인회 2 좋은생각 2010-09-18 581
1656 대북매체 "北, 천안함 사건 책임 김영철 정찰총국장 경질 검토" .. 1 서덕원 2010-09-17 330
1655 ♡...사랑은 행복입니다...♡ 1 소양강 2010-09-15 378
1654 도대체 무슨 약점이 잡혀 기에 6 안케 2010-09-15 563
1653 오늘 정무 소위 심의는... 좋은생각 2010-09-14 674
1652 kt맞춤형정액제 환불받으세요 2 에뜨랑제 2010-09-14 397
1651 글 삭제에 대하여 안케 2010-09-13 380
1650 위문열차 2500회 특집 초대 1 팔공산 2010-09-13 364
1649 황혼으로가는길 우당(宇塘) 2010-09-13 328
1648 잡초의 따님 결혼식에서 해수님과 17 이수(怡樹) 2010-09-13 398
1,,,3132333435363738394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