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안케
작성일 2010-10-03 (일) 08:12
ㆍ조회: 351  
IP: 222.xxx.19
전쟁 공포증!

전쟁 공포증!

전 세계를 놀라게 하고 미국사회를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은 43명의 사상자를 낸 포드 후드 미군기지 총기 난사 사건의 용의자는 “전쟁 후유증에 시달리는 참전 장병들”을 상담하는 이 기지에서 정신과 군의관으로 근무하는 니 달 말리크 하산(39) 소령이라 했다.

“전쟁 공포증!”

국가의 명을 받고 물도 설고 낮도 설은 머나먼 이국땅 베트남 전쟁터에서 전투를 하다가 옆에서 같이 전투를 하던 전우가 적들이 쏜 총탄과 포탄에 맞아,


마치!

사람 목숨이 파리 목숨처럼 무참하게 죽어 나가고 죽은 전우들의 시신이 갈기갈기 찢어져서 공중분해가 되는 참상을 목격하고 “엄청난 공포의 충격으로 정신적 공황에 빠져” 반미치광이가 되어 살아 돌아 왔지만 전쟁 공포증 환상과 환청 때문에 평생 동안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하지 못하고 아주 비참하고 고통스럽게 살아가는 ……

“KBS 방송국에도 방영되었던 전쟁스트레스 중후군 환자의 사례를 한번 소개해 보겠습니다.”


경운기를 몰고 밭으로 일을 하러 나가다가도 그 악몽 같은 헬기 소리에 놀라 갑자기 “발작”을 일으켜 경운기와 함께 둑 방 밑으로 굴러 떨어져 “피를 흘리면서도” 논둑 밑에 엄폐은폐를 하고 빵! 빵!~하는 전쟁 놀음을 하고 있는 남편의 모습을 보고,

“분노와 증오에 찬 얼굴로 울먹이면서!”

내 자식은 절대로 전쟁터에는 보내지 않겠다고 하면서 남편을 저렇게 만들어 놓고 나 몰라라 외면하는 국가를 한 없이 원망하는 그 전우 부인의 절규가 가슴이 미어지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밤마다 꿈속에 나타나는 그 엄청난 충격의 전쟁 공포증을 잊기 위해서 고육지책으로 술의 힘에 의존하다 보니 결국은 알 콜 중독자가 되어, 친구나 이웃들에게 시비를 걸어 싸움질만 일삼으며 가족들에게까지 말 할 수 없는 고통을 안겨주고 본인 자신도 폐인이 되어 살아가는 이 불쌍한 전쟁스트레스 중 후군에 걸린 환자들을 국가에서 하루 빨리 전상으로 인정하여 보훈 혜택이라도 받도록 도 와 주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국가의 명에 의해서 전쟁터에서 전투를 하다가 얻은 질병인데도 불구하고 외상이 없다는 이유로 국가는 전상으로 인정하지 않고 모른 척 나 몰라라 외면하고 방치하는 것은 큰 죄악이라 생각합니다.

오래 전부터 미국과 선진국에서는 국가의 명에 의해서 전쟁터에서 전투를 하다가 전쟁스트레스 중 후군에 걸린 환자들을 전상으로 인정하여 높은 등급으로 보훈 혜택을 주며 국가에서 극진히 보살펴 주고 있다고 하던데,

같은 베트남 전쟁터에서 같이 전투를 했던 미국에서는 전상으로 인정해 주는데!

왜?

“무엇 때문에!”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국가의 명령에 의해서 이역만리 타국 땅에서 국가의 명에 의해 전투를 하다가 전쟁스트레스 중 후군에 걸린 환자들을 전상으로 인정하지 않고 모른 척 외면하고 있는지?

“묻고 싶습니다.”

“이것이야 말로 보훈학계와 보훈처 관계자들의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생각합니다.”

국가의 명에 의해서 전투를 하다가 전쟁스트레스 중 후군에 걸린 환자들의 대부분 미치고 알 콜 중독자와 폐인이 되어 전쟁터에 내 보내서 자신들을 이렇게 만들어 놓고 “나 몰라라 모른 척” 외면하는 국가를 한 없이 원망하면서 눈을 감지 못하고 한을 품고 이 세상을 하직했다.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이 불쌍한 전쟁스트레스 중후군 환자들만이라도, 보훈처 관계자님과 고명하신 보훈학계 선생님들께서 나서서 전상으로 인정하여 보훈 혜택이라도 받도록 도 와 주실 것을 눈물로 호소하는 바입니다.


안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79 미국 보훈부 허혈성 심장질환 확정 1 좋은생각 2010-10-03 887
1678 전쟁 공포증! 안케 2010-10-03 351
1677 조승익 부부 고희.회갑 9 강용천 2010-10-02 356
1676 참여문학에서 보내온 메일 안케 2010-10-01 370
1675 오늘 정무소위는.. 1 좋은생각 2010-09-30 897
1674 특별 삼가 모십니다, (조승익부회장) 18 초심2 2010-09-27 645
1673    Re..조승익 부회장 고희연을 다녀와서.... 초심2 2010-10-01 266
1672 올해 우리집 호박농사 4 안케 2010-09-25 458
1671 연휴의 끝자락에서 3 달동네 2010-09-25 346
1670 전우를 찾습니다. 6 달동네 2010-09-23 603
1669 추석 명절 잘 지내셨는지요 달동네 2010-09-23 314
1668 미리 보는 국무총리후보 인사청문회 안케 2010-09-23 324
1667 한번 들려보고 싶은곳 2 소양강 2010-09-22 499
1666 오~ 하늘이시여!~ 1 김선달 2010-09-21 464
1665 출 정 2 안케 2010-09-21 410
1664 ...풍요로운 추석과 함께 모든 소원 성취 하세요... 6 소양강 2010-09-20 306
1,,,212223242526272829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