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이호성
작성일 2009-07-27 (월) 19:50
ㆍ조회: 756  
IP: 124.xxx.225
박세직 향군 회장님별세
 
 









박세직 재향군인회장, 급성폐렴으로 별세
2009-07-27 19:35
박세직 대한민국 재향군인회장이 27일 별세했다. 향년 76세.

박 회장은 6·25 전쟁 59주년 행사 준비 등으로 과로가 겹쳐 지난달 29일부터 현대아산병원에 입원해오다 이날 오후 4시 16분께 별세했다. 사인바이러스성 급성 폐렴인 것으로 전해졌다.

발인 및 장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5일장으로 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으며,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 구미 출신인 박 회장은 육군사관학교 12기로 대통령 안보담당 특보와 수도경비사령관을 거쳐 1982년 육군 소장으로 예편했다. 전두환, 노태우 대통령 시절 총무처 장관과 체육부 장관, 국가안전기획부장 등 요직을 역임했으며 서울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와 2002년 월드컵축구대회조직위원회 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박 회장은 한나라당의 전신인 민자당과 신한국당 등에서 제14대~15대 국회의원을 역임했고, 2006년 4월 제31대 향군회장에 취임해 3년 임기를 채운 뒤 지난 4월 32대 회장으로 재선됐다.

한편, 유족으로는 부인 홍숙자(71)씨와 2남 1녀가 있다.

이름아이콘 우당(宇塘)
2009-07-27 20:01
장군님의 영전에 삼가조의를 표합니다.

또한 신속하게 조의소식을전해주신 이호성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이름아이콘 팔공산
2009-07-27 23:45
또 한분의 큰 별이 떨어졌군요. 고인은 부산사범(교육대학)에 재학 중 학도병으로 입대하였다가 육군사관학교 12기로 입교하였고 1991년 대한해외참전전우회 회장으로 취임하신후 베트남참전단체의 통합과 고엽제피해대책을 위하여 남모르는 노력을 많이 하셨고 대한민국재향군인회장으로 재임하시면서 국가안보를 위해 좌파정권의 탄압에도 굴복하지 않은 의지는 높이 평가되어야 할 것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족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름아이콘 팔공산
2009-07-28 00:05
발인은 31일 오전 7시30분, 장지는 대전국립현충원으로 결정됐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영안실 35호실(☎02-3010-2295)로, 28일 오전 10시 20호실(☎02-3010-2631)로 옮길 예정이다.
   
이름아이콘 최종상
2009-07-28 10:09
회원캐릭터
비보에 깜짝 놀랐습니다.
지난 6월 10일.행사차 들리신 청룡회관에서 부회장이신 임장군과 신현배사무총장과 함께 뵙고
인사를 드렸는데....너무 뜻밖 입니다. 왕성하게 활동하시는 모습이 큰 힘이 되셨는데....
장군님의 영전에 머리숙여 조의를 표합니다.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9-07-28 10:49
회원사진
박세직 회장님을 뵐때마다 잘 생긴 모습은 물론이고 말씀도 가슴에 와 닿을 정도로 잘 하셨는데 너무 안타깝습니다. 장군님 고이 영면하시옵소서!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9-07-29 05:12
그분의 평소모습을 기리며 다시한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호성님도 별무이지요?
   
이름아이콘 이호성
2009-07-29 07:33
직접 뵐일은 없었지만 국가보전에 일선에서 애쓰신분,
민족의 암인 좌익 척결에  애쓰신분   영민하시옵서소
진흠님 너무나 별무입니다 이번휴가철엔 인천출발 도보로 가는데 까지 가볼려고 함니다.아마 천안까지나 갈려는지..
   
이름아이콘 강용천
2009-07-29 18:24
활동을 많이 하신 박세진 회장님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장군님 고이 명복을 빕니다.
   
이름아이콘 오동희
2009-07-29 20:58
박세직 장군님께 심심한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빌어 드립니다.
   
이름아이콘 팔달문
2009-07-31 11:36
회원캐릭터
박세직 장군님의 별세 소식이 큰 충격으로 느껴집니다. 장군님의 생전의 족적은 우리 베트남 참전유공자들과 우리 사회에 큰 좌표로 자리 할 것입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름아이콘 박동빈
2009-08-01 10:56
장군님의 큰 업적에 감사를 드립니다. 또한 훌륭한 분이 또 한 분 떠났네요.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빕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11 전우 여러분 감사했습니다 14 명성산 2011-05-29 503
2110 베인전 총회 참석자 모습(얼굴 익히기) 15 이수(怡樹) 2011-05-23 338
2109 ...애국심 부르는 ‘오바마 거수경례’/문화일보기사 옮김... 22 소양강 2009-10-30 586
2108 마지막 12월 서.경.강.타지역 번개팅 합니다. 12 강용천 2008-12-02 749
2107 경주 현곡 번개팅 18 오동희 2008-09-08 601
2106 베인전 회원님의 축하,격려를 감사 드립니다. 12 최종상 2008-02-17 556
2105 유머가 있는 사자성어 12 이수 2007-07-24 432
2104 베인전 부산번개모임 재안내 18 팔공산 2011-03-16 486
2103 [訃告] 황 목 전우님 모친상 12 달동네 2010-12-21 328
2102 박세직 향군 회장님별세 11 이호성 2009-07-27 756
2101 서.경.강. 전국 지역 번개팅 하고자 합니다 14 강용천 2009-04-03 715
2100 일반 황혼 인생의 배낭 속에 27 팔공산 2008-11-25 614
2099 너, 또 그렇게 恨을 품고 가느냐? 11 초심 2008-11-08 513
2098 안부드립니다 12 에뜨랑제 2008-09-30 830
2097 [긴급]전우를 찾습니다. 11 팔공산 2008-08-27 515
2096 친구야 11 김해수 2008-07-11 455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