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10-02 (목) 08:58
ㆍ조회: 588  
IP: 211.xxx.111
어느 면접 시험



우리나라의 어느 일류대 졸업생이 한 회사에 이력서를 냈다

사장이 면접 자리에서 의외의 질문을 던졌다.

'부모님을 목욕시켜드리거나 닦아드린 적이 있습니까?'

'한 번도 없습니다.' 청년은 정직하게 대답했다.


'그러면, 부모님의 등을 긁어드린 적은 있나요?'

청년은 잠시 생각했다.

'네, 제가 초등학교에 다닐 때 등을 긁어드리면 어머니께서 용돈을 주셨죠.'



청년은 혹시 입사를 못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 걱정되기 시작했다

사장은 청년의 마음을 읽은 듯

'실망하지 말고 희망을 가지라'고 위로했다.



정해진 면접 시간이 끝나고 청년이 자리에서 일어나 인사를 하자 사장이 이렇게 말했다.

'내일 이 시간에 다시 오세요 하지만 한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부모님을 닦아드린 적이 없다고 했죠? 내일 여기 오기 전에 꼭 한 번 닦아드렸으면 좋겠네요. 할 수 있겠어요?'



청년은 꼭 그러겠다고 대답했다.

그는 반드시 취업을 해야 하는 형편이었다. 아버지는 그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돌아가셨고 어머니가 품을 팔아 그의 학비를 댔다. 학비가 어마어마했지만 어머니는 한 번도 힘들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다. 이제 그가 돈을 벌어 어머니의 은혜에 보답해야 할 차례였다.



청년이 집에 갔을 때 어머니는 일터에서 아직 돌아오지 않았다.

청년은 곰곰이 생각했다.

'어머니는 하루 종일 밖에서 일하시니까 틀림없이 발이 가장 더러울거야.

그러니 발을 닦아드리는 게 좋을 거야.'



집에 돌아온 어머니는 아들이 ' 발을 씻겨드리겠다'고 하자 의아하게 생각했다.

'갑자기 발은 왜 닦아준다는 거니?

마음은 고맙지만 내가 닦으마!'

어머니는 한사코 발을 내밀지 않았다 청년은 어쩔 수 없이

어머니를 닦아드려야 하는 이유를 말씀드렸다.



'어머니 오늘 입사 면접을 봤는데요 사장님이 어머니를 씻겨드리고 다시 오라고 했어요.

그래서 꼭 발을 닦아드려야 해요.'

그러자 어머니의 태도가 금세 바뀌었다.

 

두말없이 문턱에 걸터앉아 세숫대야에 발을 담갔다.

청년은 오른손으로 조심스레 어머니의 발등을 잡았다.

태어나 처음으로 가까이서 살펴보는 어머니의 발이었다.



자신의 하얀 발과 다르게 느껴졌다 앙상한 발등이 나무껍질처럼 보였다.

'어머니 그동안 저를 키우시느라 고생 많으셨죠.

이제 제가 은혜를 갚을게요.'

'아니다 고생은 무슨....'

' 오늘 면접을 본 회사가 유명한 곳이거든요 제가 취직이 되면

더 이상 고된 일은 하지 마시고 집에서 편히 쉬세요.'



손에 발바닥이 닿았다.

그 순간 청년은 숨이 멎는 것 같았다. 말문이 막혔다.

어머니의 발바닥은 시멘트처럼 딱딱하게 굳어 있었다.

도저히 사람의 피부라고 할 수 없을 정도였다.



어머니는 아들의 손이 발바닥에 닿았는지조차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았다.

발바닥의 굳은살 때문에 아무런 감각도 없었던 것이다.

청년의 손이 가늘게 떨렸다.

그는 고개를 더 숙였다.


그리고 울음을 참으려고 이를 악물었다.

새어나오는 울음을 간신히 삼키고 또 삼켰다.

하지만 어깨가 들썩이는 것은 어찌할 수 없었다.

한쪽 어깨에 어머니의 부드러운 손길이 느껴졌다.



청년은 어머니의 발을 끌어안고 목을 놓아 구슬피 울기 시작했다.



다음날 청년은 다시 만난 회사 사장에게 말했다.

'어머니가 저 때문에 얼마나 고생하셨는지 이제야 알았습니다.

사장님은 학교에서 배우지 못했던 것을 깨닫게 해주셨어요.



정말 감사드립니다.

만약 사장님이 아니었다면,

저는 어머니의 발을 살펴보거나 만질 생각을 평생 하지 못했을 거예요.

저에게는 어머니 한 분밖에는 안 계십니다! .



 이제 정말 어머니를 잘 모실 겁니다.'

“어머니를 잘 모시고 싶은 마음을 갖게 해 주신 사장님도 모시고 싶습니다.”

사장은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이더니 조용히 말했다.

'인사부로 가서 입사 소속을 밟도록 하게'


 

- 모셔온글 -

이름아이콘 팔달문
2008-10-02 11:57
회원캐릭터
남 다름으로 이미 회사대표의 자리에 올랐을법한 사장다운 방식의 신입직원 선발방식의 아주 좋은 글이네요 그직원 훗 날 계열회사의 대표로 발전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11 어느 면접 시험 1 김해수 2008-10-02 588
1710 한심한 인간들 6 김해수 2008-03-14 588
1709 ...애국심 부르는 ‘오바마 거수경례’/문화일보기사 옮김... 22 소양강 2009-10-30 587
1708 고 문칠 제주지부장 자녀결혼 6 관리자 2008-12-26 587
1707 이명박대통령님께 우주권 2008-05-13 587
1706 ◈ 2010년 경인년에! 푸른하늘 2010-01-04 586
1705 ☀안녕들 하세요? 2 푸른하늘 2008-12-20 586
1704 월남전쟁과 고엽제 1 좋은생각 2011-06-06 585
1703 이 희호여사님 님의 판단은 참으로 잘못된 것입니다(옮김) 1 김해수 2009-08-22 583
1702 부부의 사랑으로 언몸을 녹여 보세요 11 이수(怡樹) 2008-11-18 583
1701 초심(初心)의 감투타령 6 초심 2008-11-03 583
1700 지우고 다시쓰는 생각 4 김해수 2008-10-21 583
1699 엉터리역학조사즉시중단하고 참전자모두를인정하고보상하라 송카우곰 2010-10-14 582
1698 *** 隱退(은퇴)-직임에서 물러나거나 사회 활동에서 손을 떼고 한.. 푸른하늘 2010-04-23 582
1697 ☀2009년 기축 년 한해도 아쉬움 속에 저물어 가네요! 5 푸른하늘 2009-12-29 582
1696 고 두승(이수)전우님 모친상을 알려드립니다. 27 손오공 2009-10-03 582
1,,,212223242526272829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