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09-16 (화) 12:58
ㆍ조회: 594  
IP: 211.xxx.111
퍼왔습니다


자신의 힘이 세계 제일이라고 자랑하는 헤라클레스가
어느 날 아주 좁은 길을 가고 있었다.


그런데 한참을 가다 보니 길 한가운데에 사과 크기만한
이상한 물건이 떨어져 있었다.

"아니, 감히 천하에서 제일 힘센 헤라클레스의 앞길을 방해하다니,
에잇."그는 발로 그 동그란 것을 툭 하고 찼다.






그러자 사과만한 그것이 어느새 수박처럼 커졌다.
"어, 이게 뭐야. 나를 놀리네."

흥분한 헤라클레스는 다시 그것을 발로 힘껏 찼다.
그랬더니 이번에는 그것이 바위만큼 커져 버렸다.




        "그래. 천하의 헤라클레스를 이겨 보겠다고?

         어림도 없다. 이놈."

         더욱 열이 오른 헤라클레스는 이번에는 자신이 들고 있던


         커다란 쇠몽둥이로 그것을 휘둘렀다.
 

         놀랍게도 그것은 아까 보다 두 배나 더 커져 마침내

         좁은 길을 막아 버리고 말았다.


         너무나 화가 난 그는 잔뜩 얼굴을 찡그린 채 웃옷을 벗어 던지고

         한참동안 그것을 들어 올려 집어던지려고 애썼다.


         그러나 그러면 그럴수록 그의 얼굴은 더욱더 심하게 일그러져 보기

          흉해졌고 덩달아 그것은 더욱 커져서 마침내 산더미만 해졌다.


          결국 산더미만하게 변해버린 그것에 눌려 험상궂은 얼굴로

         노려보고 있는 헤라클레스 앞에 아테네 여신이 나타났다.


          그런데 놀랍게도 그녀가 그 산더미만한 물건에게 웃으며 아름다운

          노래를 들려주자마자 그것은 순식간에 작은 사과 크기가 되어 길

          한 모퉁이에 툭 떨어졌다.

          깜짝 놀라는 헤라클레스에게 아테네 여신이 웃으며 말해 주었다.

         "그것을 더 이상 건드리지 마세요.


         그것은 당신 마음 속에 있는 화와 같아서 건드리지 않고 두면

          작아지지만 건드릴수록 더 커지는 거랍니다.


          화는 낼수록 더 커지는 법이지요.


          조금만 참으면 곧 잊혀지는 것이 마음속의 화이니까요."



 두꺼비의 번식 - 뱀과의 관계  
 

안녕하세요? 님들께 들려 드리고파 올려 봅니다!*^^* ....................................... 지금부터 저는 제가 직접 본 충격적인 이야기 하나를 님들께 들려 드릴까 합니다! 이것을 본 것이 약 25년도 더 되었지만, 그 끔찍한 장면은 지금도 기억이 생생합니다! 어느 여름날, 이슬비가 부슬부슬 내리다가 그친 뒤여서 혼자 우산을 든채, 어느 숲길에 산책하고 있다가

끔찍한 장면을 보고는 발길을 멈추고 얼어 붙은 듯 숨을 죽인채, 그냥 지켜 볼 수 밖에 없었는데... 저는 정말 우연히도 첫장면부터 다 본 셈입니다. 다름이 아니고, 꽃뱀 앞에 난데없이 두꺼비 한 마리가 나타나더니 뱀이 가려는 방향을 이리저리 막으며

뱀의 화를 돋구고 약을 올리기 시작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 장면을 처음 보는 제가 보기에도 뱀은 마치 그 두꺼비를 잡아 먹으면 자기가 죽는 줄을 아는 듯,

약올리는 두꺼비를 잡아 먹지 않으려고 이리저리 피하며 뱀은 자기 인내심을 최대한 발휘하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알이 가득 들어서 배가 불록한 두꺼비는 종족번식 본능 때문인지 자기 목숨을 걸고 뱀에게 잡아 먹히기 위해서 필사적이었고,

뱀은 그런 두꺼비를 먹지 않으려고 무진 애를 쓰고 있음을 통해 이상하게도 저는 그들의 심리를 훤히 다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끝내 뱀은 지쳤는지,

도저히 그 두꺼비를 먹지 않고 못배길 만큼 화가 나고

마음이 상했는지, 하는 수 없이 죽기를 작정하고 그 두꺼비를 통째로 삼키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결국 그 뱀은 두꺼비를 통째로 삼켜서 배가 불록해진 채, 힘없이 숲속으로 아주 천천히 기어가고 있었습니다. 그 뒤, 두꺼비 독이 온몸에 퍼져서 죽은 뱀몸을 통하여 수많은 두꺼비 2세가태어나게 되는 것이랍니다! (특히 화를 참지 못하고 성을 잘내는 현대인들에게

이 이야기를 꼭 들려 주고 싶어서, 제 이야기를 뒷받침해 줄 사진이 있나 하고 찾으니, 마침 아래와 같은 글과 사진이 있어서

올려 봅니다. 님들, 절대로 놀라지 마세요!^^) ......아래 내용은 인터넷에서 찾은 글과 사진을 그대로 옮겼음........ 유혈목(꽃뱀)이가 두꺼비를 잡아먹는 장면입니다. 뱀이 두꺼비를 잡아먹다니...

이 유혈목이는 이 식사를 마친후 생을 마감할테지요.. 두꺼비가 지닌 독샘때문에.. 뱀도 두꺼비를 잡아 먹으면 죽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두꺼비가 뱀의 앞에서 자꾸 신경을 건드리므로 화가 나서 잡아 먹는다고 합니다.

두꺼비를 잡아 먹은 뱀은 두꺼비의 독에 의하여 죽게 되고

잡아 먹힌 두꺼비는 뱀의 몸속에 자기의 알을 낳아서 새로운 생명이 탄생한다고 합니다. 자연의 신비는 위대하지요.







 
 
이것이 두꺼비가
 
번식하는 생존 방식이랍니다.

....................... * 님들, 저는 뱀이 결국 화를 참지 못하고

두꺼비를 삼키고 마는 그 순간에 이런 생각했습니다! '아, 참으로 끔찍한 장면이다. 이제 나는 누가 어떠한

 

약을 올리고 화를 돋구어도 나를 산산조각 내려고

 

덤벼드는 저 두꺼비의 꾐이라고

바로 생각하고 절대로 속지 말아야 겠다.' 그 생생한 장면을 통해 저는 결국 화를 참지 못하면

자신을 망치게 된다는 아주 큰 가르침

 

받은 셈이랍니다! 님들! 이제 누가 자기에게 약을 올리고 화를 돋구어도 여러분들은

 

바로저의 이 이야기를 떠올리며 절대로 상대방에게 속지

 

마시기 바랍니다! 신문이나 TV뉴스를 통해, 수 많은 사람들이 순간의 화를

 

참지 못하고 살인과 불을 지르는 등 끔찍한 일을

 

하는 것을 종종 보게 됩니다! 님들, 이제 여러분은 누가 어떠한 욕설과 비방과 모함을

 

해도흔들리지 말고 자기 마음을 꼭 지켜야 한다는 것을

 

잘 아셨죠?^^

 

뱀의 화를 돋군 두꺼비를 나무라야 합니까?

아님 두꺼비를 통채로 삼킨 뱀을 멀리 떠나보내야 할까요?

님들 좋은 시간 되십시오


이름아이콘 푸른하늘
2008-09-16 13:17
화는 만병의 근원이며 삶을 활페하게 만드는 도구라고 들었습니다.
좋은글 감사하게 생각하며 이제껏 살아온 저의 삶을 돌아보며 반성합니다.
우리 전우님들도 이글을 보시고 자신을 위하고 가정을 위하고 사회와 국가를 위해서 참고 살아간댜면
우리가 국가에 공헌한 바의 권리를 찾는데에 도움이 되리란 생각을 하여 봅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추석 잘 보내셨지요?건강과 행복을 빕니다.
김해수 정 전우님 안녕하세요 추석 물론 잘보냈습니다 시골 친구들이 황소를 잡아서 나누니까 살코기1관에7만원 하드군요 3관을 구해서 예의 밤나무아래 마눌과동생가족들 모아놓고 한우고기 파티를 열어줬더니 되게 좋아하드군요 아버지 산소 옆이라 내 기분도 좋드군요 내년에는 더크게 한다고6촌8촌도 오라 했습니다 19인날 뵐수 있었슴 합니다 9/16 13:29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09-16 13:19
꽃뱀[학명유혈목이]이놈은 독이라고는 없습니다 어릴때 몇번 물려본 경험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놈은 이름도 많습니다 지방마다 다른 이름이 있는 이놈은 최근 까지는 향토예비군으로통했습니다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8-09-17 10:41
회원사진
헤라클레스의 교훈이나 두꺼비와 뱀의 교훈은 정말 우리가 깊이 새겨둘 일입니다. 화가나면 사실 본인의 스트레스는 커지는 법이겠지요. 그런데 그렇게 상대방을 화나게 만드는 사람이 있어 가끔 우리를 슬프게 합니다.
뱀이 두꺼비를 잡아 먹으면 자기도 죽을 줄 아는지 모르나 오죽 약올리면 그 두꺼비를 잡아 먹겠습니까.
우리 사는 세상에도 싸움은 아주 미미한 곳에서 부터 생깁니다. 그래서 작은 시비가 큰시비가 되며 상대방에게 엄청 데미지를 입히는 경우가 허다하며 심지어 죽음까지 몰고 가는 경우를 봅니다. 결과만을 볼 때는 마지막 행위자만 나쁘다고 할지 모르나 그런 결과를 초래케 한 장본인의 잘못을 간과할 수 없는 것입니다. 뱀이 죽음을 무릅쓰고 두꺼비를 잡아 먹는 형태가 되는 것은 아닐까요. 두꺼비야 자기 종족번식을 위해 목적을 달성했지만 뱀은 자기방어를 하다  운명을 마쳤으니 억울한 일이겠지요. 살아가며 힘든 일이 어디 한둘이겠습니까. 다른 곳에서는 싸우더라도 우리 베인전에선 헤라클레스도 되지말고, 두꺼비도 되지말며, 두꺼비야 그런다 치더라도 죽음을 자초하는 뱀도 되지 맙시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27 ***오늘은? 푸른하늘 2010-04-05 593
1726 특별 서울 지하철9호선 5월에 개통및 역이름 확정 2 초심2 2009-02-18 593
1725 Re.. 박근혜 전대표님 카페에 댓글 3 이수(怡樹) 2008-07-21 593
1724 조용하게 사는 길 3 초심 2007-10-17 593
1723 고엽제전우회&국가보훈 장애인회 좋은생각 2010-11-22 592
1722 미안 합니다 10 김해수 2010-10-31 592
1721 ☀ 제목 커피 하루 4잔 마시면 뇌졸중 막는다. 1 푸른하늘 2009-03-04 592
1720 Re..위 대화중 소급보상과 소급환수의 존재여부에 대하여 조약돌 2011-05-04 591
1719 국수와 국시 1 김해수 2008-09-09 591
1718 전우님들 찾아가세요-2 yamagi 2010-06-25 590
1717 새해 인사 4 깊은강/전재경 2010-01-02 590
1716 옥천군, 베트남참전유공자탑건립 손오공 2009-02-26 590
1715 오늘 받은 메일2 1 김해수 2008-10-02 590
1714 최의영회원 장남결혼 알림 10 팔공산 2010-05-11 589
1713 1개 사단에 최소 20억 달러 내라” 4 달동네 2008-09-10 589
1712 정회원 여러분에게 알립니다. 9 팔공산 2008-06-18 588
1,,,212223242526272829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