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09-09 (화) 09:09
ㆍ조회: 591  
IP: 211.xxx.111
국수와 국시

 국수  국시


 

두 사람이 말다툼을 하고 있었습니다.

 한 사람은 경상도 사람이었습니다.

말싸움의 동기는 지극히 간단한 것이었습니다.

배가 고프니 점심을 먹으러 가자고 한 사람이 제안한 것이 발단이 되었습니다.

‘국시’라는 경상도 사람의 말에 ‘국수’라고 다른 사람이 이의를 걸었기 때문입니다.

 서로의 주장이 강해 결말이 나지가 않았습니다.

그래서 두 사람은 그들이 존경하는 학교 선생님을 찾아가 물었습니다.

그 선생님은 두 사람의 이야기를 다 듣고 난 뒤에 말했습니다.

 “‘국수’와 ‘국시’는 재료가 다르니까 두 사람이 서로 다른 음식을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두 사람 말이 다 맞다.” 하고 대답했습니다.

 두 사람은 “그렇지 않다.” 고 의의를 걸면서 그러면 재료가 어떻게 다르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그 선생님은 ‘어험’ 하고 한번 헛기침을 한 후 점잖게 말했습니다.
“국수는 ‘밀가루’로 만들고, 국시는 ‘밀가리’로 만들지.”
두 사람은 고개를 갸우뚱하며 되물었습니다.
“그러면 ‘밀가루’와 ‘밀가리’는 어떻게 다르지요?”

다시 한 번 헛기침을 한 후 그 선생님은 말했습니다.
“밀가루는 ‘봉투’에 들어 있는 것이고, 밀가리는 ‘봉다리’에 들어 있는 것이다.

 그러니까 전혀 다르지.” 두 사람은 다시 되물었습니다.


“그러면 ‘봉투’와 ‘봉다리’는 어떻게 다르지요?”

선생님은 다시 한 번 크게 헛기침을 하고 난 뒤에 더욱 위엄 있게 대답했습니다.
“‘봉투’는 기계로 찍어 만든 것이고, ‘봉다리’는 손으로 붙여서 만든 것이니까 서로 다르지.”
그제야 두 사람은 알겠다는 듯 뒷머리를 거적이며 넙죽이 절을 하고 물러 나왔습니다.

결국 두 사람은 같은 음식을 두고 한 사람은 ‘국수’를 먹고 다른 한 사람은 ‘국시’를 먹었습니다.

 물론 두 사람이 먹은 음식은 맛도 다를 것입니다.

 


 

우리의 다툼은 실은 별 것이 아닐 때가 많습니다.

 그것을 어떻게 표현하고 설명하든 동일한 것인데도

 서로 핏대를 올리며 남을 이해하려 들지 않습니다.

 이름이 같다고 동일한 것이 아니고,

이름이 다르다 해서 모두 달라야 할 필요가 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남을 이해하고 배려해 주는 마음가짐입니다.

 우리가 하는 일들은 그 역활이 다르기 때문에 서로 같지 않기 마련입니다.

다양함은 다툼의 원인이 되지 않아야 하며,

오히려 조화를 이루는 노력을 필요로 할 뿐입니다.

다양한 색깔들이 조화를 이루어 무지개는 찬란하게 빛납니다.

이름아이콘 kor7500
2008-09-09 20:47
그러나 그 조화가 잘못되면 어두운 회색이 되지요. 언제나 열린마음의 지혜로운 전우님들의 생각을 기대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27 특별 서울 지하철9호선 5월에 개통및 역이름 확정 2 초심2 2009-02-18 593
1726 퍼왔습니다 4 김해수 2008-09-16 593
1725 Re.. 박근혜 전대표님 카페에 댓글 3 이수(怡樹) 2008-07-21 593
1724 조용하게 사는 길 3 초심 2007-10-17 593
1723 고엽제전우회&국가보훈 장애인회 좋은생각 2010-11-22 592
1722 미안 합니다 10 김해수 2010-10-31 592
1721 ☀ 제목 커피 하루 4잔 마시면 뇌졸중 막는다. 1 푸른하늘 2009-03-04 592
1720 Re..위 대화중 소급보상과 소급환수의 존재여부에 대하여 조약돌 2011-05-04 591
1719 국수와 국시 1 김해수 2008-09-09 591
1718 전우님들 찾아가세요-2 yamagi 2010-06-25 590
1717 옥천군, 베트남참전유공자탑건립 손오공 2009-02-26 590
1716 오늘 받은 메일2 1 김해수 2008-10-02 590
1715 최의영회원 장남결혼 알림 10 팔공산 2010-05-11 589
1714 새해 인사 4 깊은강/전재경 2010-01-02 589
1713 1개 사단에 최소 20억 달러 내라” 4 달동네 2008-09-10 589
1712 정회원 여러분에게 알립니다. 9 팔공산 2008-06-18 588
1,,,212223242526272829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