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skyman
작성일 2010-10-27 (수) 08:04
ㆍ조회: 274  
IP: 222.xxx.54
고박정희 대통령 31주기 추도사
"무엇보다 각하께선 위대한 인간이셨습니다."
故朴正熙 대통령 31週忌(주기) 추도사
疾風怒濤의 시대를 헤쳐나가시면서, 淸濁을 다 들이마시고도 끝까지 소년과 같은 순수한 가슴과 맑은 정신을 지켜 가신 각하, 가장 높은 곳에 계시면서도 가장 낮은 사람들의 애환을 잊지 않으셨던 각하께서는 진실로 국민을 아끼고 사랑하신 인정 넘치는 지도자이셨습니다.
 
 
金淇春(前법무장관)   
 민족의 守護神으로서 조국의 앞길을 밝혀주십시오!
 
 
 
 
 故 朴正熙 대통령 각하! 陸英修 여사님! 각하께서 62년간의 위대한 생애를 마감하시고, 조국의 守護神(수호신)이 되신 지 오늘로 31년이 되었습니다. 朴正熙 대통령 각하! 해가 가고 날이 갈수록 각하를 더욱 그리워하고 각하를 더욱 우러러 보게 되는 우리가 여기 한 자리에 모여 각하를 생각합니다.
 
 올해는 더욱 각하를 찾는 이들이 많았습니다. 天安艦 爆沈(폭침) 같은 북한의 천인공노할 만행과 도발이 생길 때마다 “朴正熙 대통령께서 계셨으면 어떻게 하셨을까”하는 말들이 들려옵니다. 한반도에 중대한 변화가 感知(감지)되고 통일의 날이 다가오고 있다는 느낌이 생기니 각하를 찾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1968년 1월21일 청와대 습격사태를 계기로 해마다 1월21일에는, 중앙청에서 각하께서 임석하시고, 全국무위원, 全軍 주요 지휘관, 전국의 도지사, 검사장, 경찰청장, 정보기관장 등이 배석한 가운데, 對간첩 대비 태세 강화를 위한 전국치안관계관 회의가 개최되었습니다. 저는 중앙정보부 對共수사국장으로서, 1975년부터 79년까지 다섯 차례 북한의 對南동향에 대하여 각하께 보고한 일이 있습니다. 보고에 공감하시고, 간결하면서도 핵심을 찌르는, 강평과 훈시로써, 격려해주시던 각하의 모습에서, 국가안보를 책임지고 국민을 안도케 하는 국군최고사령관의 결연한 모습을 뵐 수 있었습니다.
 
 좋은 일이 생겨도 어려운 일이 닥쳐도, 저는 각하를 추억하게 됩니다. 어느 해 여름 보고를 드리기 위하여 각하 집무실에 들어갔을 때 에어컨을 끄시고, 노타이 흰 남방셔츠차림으로 창문을 열어놓고, 부채를 부치시면서 더위를 쫓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소박한 오찬은 국수 아니면 설렁탕, 後食(후식)은 밀감 한 개였습니다. 근검절약을 지시만 하신 것이 아니라 몸소 실천으로 보여주셨습니다. 각하께선 나라와 겨레를 富者(부자)로 만들기 위하여 스스로는 가난하게 사신 분입니다. 지금 우리들이 누리고 있는 자유와 민주와 풍요가, 각하께서 땀 흘려 쌓으신 토대 위에서 꽃핀 열매임을 부정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각하의 영도 하에서 우리는 싸우면서 일하고 일하면서 싸웠습니다. 가난과의 싸움에서 이겼습니다. 공산주의와의 싸움에서도 이겼습니다. 그런데, 이제 풍요와의 싸움에서는 오히려 흔들리고 있지 않은가 걱정스럽습니다.
 
 한때 천안함 爆沈을 믿지 않는 국민들이 30%나 되고 인천상륙작전이 통일을 막았다고 부정적으로 보는 이들이 26%나 되고, 북한으로부터 武力도발을 당해도 武力응징을 해선 안 된다는 감상적이고 무책임한 平和至上論者(평화지상론자)들이 4분의 1이나 되었습니다. 잘 먹고 잘 살게 되니까 自主국방 정신은 쇠퇴하는 것이 아닌가 걱정이 태산 같습니다. 이런 문제 또한 각하의 哲學과 戰略(전략)과 智慧(지혜)를 통하여 해결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각하께선 자주국방을 하지 못하는 나라는 진정한 독립국가가 아니라고 여러 번 강조하셨습니다. 1972년1월11일 기자회견에서 각하께선,
 
 “자주국방이란 것은 이렇게 비유해서 얘기를 하고 싶습니다. 가령 자기 집에 불이 났다. 이랬을 때는 어떻게 하느냐. 우선 그 집 식구들이 일차적으로 전부 총동원해서 불을 꺼야 할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러는 동안에 이웃 사람들이 쫓아와서 도와주고 물도 퍼 다가 주고, 소방대가 쫓아와서 지원을 해준다. 그런데 자기 집에 불이 났는데, 그 집 식구들이 끌 생각은 안하고 이웃사람들이 도와주는 것을 기다리고 앉았다면, 소방대가 와서 기분이 나빠서 불을 안 꺼줄 것입니다. 왜 자기 집에 불이 났는데 멍청해 가지고 앉아 있느냐? 자기 집에 난 불은 일차적으로 그 집 식구들이 총동원해 가지고 있는 힘을 다해서 꺼야 한다는 게 자주국방 정신입니다.”라고 설명하셨습니다.
 
 
 각하가 18년간 중단 없이 추진하신 自助-自立-自主-自由의 4단계 국가발전 大戰略은 이제 結實(결실)을 앞두고 있습니다. 自助정신으로 自立경제를 만들고, 自立경제력을 바탕으로 自主국방력을 배양하고 여기에 민족적 주체성을 더할 때 自由통일로 가는 길이 열린다는 각하의 일관된 전략은 대한민국의 융성과 북한정권의 몰락을 불러왔습니다. 지금 우리는 북한의 急變(급변)사태를 두려워하지 않을 만한 國力을 갖추고, 急變사태까지도 자유통일의 기회로 활용할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李承晩 建國 대통령께선 이 나라를 자유의 주춧돌 위에 세우시고, 朴正熙 대통령께선 자유라는 이 생명력을 거대한 생산력으로 활용, 오늘의 번영과 안정을 이룩하셨습니다. 대통령 각하께선 민주와 자유는 그 어떤 경우에도 양보할 수 없는 절대 가치임을 확신하셨습니다.
 
 1967년 4월23일, 대통령 선거를 위한 대구 유세 때,“통일을 안했으면 안했지, 우리는 공산 식으로 통일은 못합니다. 민주통일을 해야겠습니다. 통일이 된 연후에 북한 땅에다가 자유민주주의의 씨를 심을 수 있는 민주적인 통일을 하자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자니까 시간이 걸리고 우리의 노력이 필요하고, 실력의 배양이 필요한 것입니다.”라고 강조하셨습니다.
 
 1966년 2월15일 대만을 방문하여 蔣介石(장개석) 총통이 주최한 만찬회에 참석하신 각하께선 대한민국을 ‘자유의 방파제’에 비유하는 데 반대하시면서, “그런 비유를 받아들일 수 없다. 우리가 파도에 시달리면서도 그저 가만히 있어야만 하는 그러한 존재란 말인가. 우리야말로 자유의 파도다. 이 자유의 파도는 멀지 않아 평양까지 휩쓸게 될 것을 나는 확신한다”고 예언하셨습니다.
 
 바로 그 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7000만 韓民族의 수호신이 되신 故 朴正熙 대통령 각하, 우리가 누리는 이 자유와 번영을 북한의 2300만 동포들에게도 나눠주어 자유통일과 선진一流국가 건설이란 민족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저희들을 이끌어주십시오.
 
 建國-護國(호국)-산업화-민주화를 60년 만에 해치운 우리의 국민국가 건설과정은, 세계사에서 가장 성공한 사례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여론조사에서 박정희 대통령 각하는 늘 우리 민족사 最高의 인물로 꼽히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성공은 봉건적 후진성과 가난을 극복하고 戰亂(전란)과 혁명과 갈등의 소용돌이 속에서 이뤄낸 것입니다. 내년 중에는 독일 뒤스부르크시의 함보른 광산에서 각하를 기리는 행사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독일과 한국의 뜻있는 사람들이 모여, 46년 전 각하께서 경제 원조를 얻기 위하여 서독을 방문하시는 길에, 派獨(파독) 광부와 간호사들과 함께 나라를 걱정하며 목이 메이셨던 그 광산 자리에 연설기념비를 건립하기로 하였습니다.
 
 각하께서, 흐느끼는 광부들에게 이렇게 당부하신 말씀도 새겨질 것입니다.
 
 “광부 여러분, 간호원 여러분. 母國(모국)의 가족이나 고향땅 생각에 괴로움이 많을 줄로 생각되지만 개개인이 무엇 때문에 이 먼 異國에 찾아왔던가를 명심하여 조국의 명예를 걸고 열심히 일합시다. 비록 우리 생전에는 이룩하지 못하더라도 후손을 위해 남들과 같은 번영의 터전만이라도 닦아 놓읍시다….”
 
 각하께서는 광부들과 한 약속을 지키셨습니다. 가난과 亡國(망국)과 戰亂의 시대를 살면서 마음속 깊이 뭉쳐 두었던 恨을 뇌관으로 삼아 잠자던 민족의 에너지를 폭발시켜 번영의 터전을 이룩하셨습니다. 저는, 2006년 9월 메르켈 독일수상을 만나러 가는박근혜 한나라당 대표를 수행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 박 대표께서는 이제는 백발이 성성해진 派獨광부와 간호사들과 감격의 해후를 하셨습니다. 우리는 전용기도 없던 각하께서, 루프트한자 여객기에 편승, 독일에 오셔서 경제지원을 호소하시던, 그 눈물겨운 情景(정경)을 회고하면서, 원조를 받던 나라가 원조를 하는 나라로 바뀐 일에 가슴이 뜨거워졌습니다.
 
 각하께선 超人(초인)이었습니다. 썩은 강물과 같은 한 시대를 들이켜 마시곤 바다와 같은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내신 超人이셨습니다.
 
 疾風怒濤(질풍노도)의 시대를 헤쳐나가시면서, 淸濁(청탁)을 다 들이마시고도 끝까지 소년과 같은 순수한 가슴과 맑은 정신을 지켜 가신 각하, 가장 높은 곳에 계시면서도 가장 낮은 사람들의 애환을 잊지 않으셨던 각하께서는 진실로 국민을 아끼고 사랑하신 인정 넘치는 지도자이셨습니다.
 
 각하께선 위대한 교사, 위대한 군인, 위대한 혁명가, 위대한 행정가셨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위대한 인간이셨습니다. 당신께선 우리들의 영웅이셨습니다. 참을 수 모욕과 온갖 인간적 비극을 당하고도 의연히 버티면서 "난 괜찮으니 너희들은 잘 되어야 한다"고 자신을 희생하였던 위대한 세대, '난 괜찮아 세대‘의 旗手(기수)이셨습니다.
 
 각하를 모셨던 저희들의 모자람이 컸음을 自責(자책)하게 됩니다. 조국 근대화, 민족중흥의 이야기를 후세에 제대로 전해주지 못한 점입니다. 그리하여 젊은이들이 선배세대 부모세대에 고마움을 느끼지 못하게 한 점입니다. 국가적 기억장치와 彼我(피아)식별 장치가 痲痺(마비)되도록 방관한 점입니다. 이제 저희들도 남은 기간에 최선을 다하여 ‘朴正熙 정신’을 민족의 위대한 유산으로 이어가도록 노력할 것을 다짐합니다.
 
 각하와 영부인이 떠나신 후, 이 세상의 모든 힘겨운 무게를 외롭게 감당하여야 했던, 유자녀들을 굽어 살피시고 따뜻이 보살펴주시옵소서. 특히 朴槿惠 전 한나라당 대표께서는, 암울했던 지난 10여 년 간을 국민과 함께 투쟁하고 忍苦(인고)하면서, 지금의 자유민주정부 탄생에 결정적 역할을 하셨으며, 국민 모두가 골고루 잘 사는 선진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하는 큰 꿈을 가지고 몸 바쳐 헌신하고 계십니다. 각하께서 못다 이루신 꿈들이 朴 대표를 통하여, 활짝 꽃필 수 있도록, 언제나 함께 하시고, 加護(가호)해주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이제, 역사의 십자가를 지시고 뚜벅뚜벅 걸어 가셨던 故 朴正熙 대통령 각하의 고독한 뒷모습이 보입니다. 1950년 戰時 부산에서 맞선을 보던 날 陸英修 여사께서는 朴正熙 소령의 뒷모습을 숨어서 보셨다고 합니다. 陸 여사께서는, “그분이 軍靴(군화)를 벗고 계시는 뒷모습이 말할 수 없이 든든해 보였어요. 사람은 얼굴로는 속일 수 있지만 뒷모습으로는 속이지 못하는 법이에요.”라고 생전에 회고하셨습니다.
 
 이제, 역사가, 국민들이, 그리고 세계가 朴 대통령의 뒷모습을 바라보면서 칭송하고 그리워하고 의지하려 합니다. 박정희 대통령 각하, 그 어느 때보다 각하의 카랑카랑하신 가르침이 필요한 때입니다. 생전에 그러하셨던 것처럼 앞으로도 변함없이 祖國의 앞길을 밝혀주시고 국민들을 이끌어 주십시옵소서. 민족의 수호신으로서 언제까지나 이 조국과 겨레를 지켜주시옵소서! 삼가, 각하와 영부인의 영원한 安息(안식)과 冥福(명복)을 빕니다.
 
 2010.10.26
 金淇春 謹悼(한나라당 상임고문, 전 법무부 장관)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0-10-29 02:26
skyman 님은 뉘신지요? 우선 실명이 아니라서 전우님들이 약간은 거부감(?)을 느끼실듯 합니다.
좋은글이며 박대통령님의 위대한 업적을 알리시는 멋진 글이건만___그분을 생각하면 눈물이
지금도 앞섭니다. 정치하는 위정자들---그분의 십분의 일만 나라를 생각해도 이렇진 않을텐데---
김해수 홍하사님 skyman은 서울 천호동에서 약국을 경영하며 이름은 여 정건 나이는 나하고 동갑 다음에 내가 서울갈때 불러서 인사 시킬 겁니다 10/31 00:5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27 백약이 무효라요!~ 김선달 2010-10-31 610
1726 미안 합니다 10 김해수 2010-10-31 598
1725 오래된 청춘 김해수 2010-10-31 402
1724 의견 국가보훈처장님께 청원 드립니다 3 초심2 2010-10-29 662
1723 11월을 보내며 3 skyman 2010-10-29 432
1722 김대중 정부가 4대강 사업을 했더라면 4 안케 2010-10-27 402
1721 고박정희 대통령 31주기 추도사 2 skyman 2010-10-27 274
1720 가을이 주는 마음(용 혜원) 4 김해수 2010-10-26 291
1719 온 세상이 나 를 등지더라도 2 김해수 2010-10-26 296
1718 감사합니다. 3 우당(宇塘) 2010-10-25 406
1717 금기를 깬 망언 2 안케 2010-10-25 402
1716 술한잔해요 2 skyman 2010-10-25 350
1715 길이 멀어도 찾아갈 벗이 있다면! 2 김해수 2010-10-24 369
1714 오늘도 나홀로 걷는다 마는.....(윤 창호전우) 2 김해수 2010-10-24 361
1713 일반    Re..부산 김해수 선배님 및 영도 전우여러분 감사 합니다. 초심2 2010-10-25 214
1712 이름 석자로 충분 하다 1 김해수 2010-10-24 282
1,,,212223242526272829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