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10-10-26 (화) 09:13
ㆍ조회: 291  
IP: 112.xxx.155
가을이 주는 마음(용 혜원)

가을이 주는 마음
          /용혜원


푸른 물감이 금방이라도 뚝뚝 떨어질 듯이 맑고 푸른 가을날이다. 하늘이 너무도 푸르러 쪽박으로 한 번 떠 마시고 싶은 마음이다. 가을은 기다림의 계절이 아닌가? 한 다발의 꽃을 줄 사람이 있으면 기쁘겠고, 한 다발의 꽃을 받을 사람이 있으면 더욱 행복하리라. 혼자서는 웬지 쓸쓸하고, 사랑하며 성숙하는 계절이다.
여름내 태양의 정열을 받아 빨갛게 익은 사과들, 고추잠자리가 두 팔 벌려 빙빙 돌며 님을 찾는다. 가을은 모든 것이 심각해 보이고 바람따라 떠나고 싶어하는 고독이 너무도 무섭기까지 하다.
그러나 푸른 하늘아래... 해맑은 아이들의 웃음은 더욱 아름답고 가을은 옷깃을 여미는 질서와 신사의 계절이기도 하다. 봄날이나 여름날 한 잔의 커피를 마심보다 낙엽지는 가을날 한 잔의 커피와 만남의 이야기는 긴 여운을 남길 것이다.
가을처럼 사람들을 깨끗하고 순수하고 부드럽게 만드는 계절도 없을 것이다. 나는 가을을 좋아한다. 그리고 사랑한다. 가을은 혼자 있어도 멋이 있고 둘이 있으면 낭만이 있고, 시인에게는 고독 속에 한편의 시와 그리움이 있기 때문이다.
외로움에 젖다 보면, 다정한 친구들에게 편지를 쓰고, 그 분에게는 조용히 기도를 드리며 시를 쓰고 싶다. 가을은 만나고 싶은 계절이다. 가을의 맑은 하늘에 무언가 그려 넣고 싶을 정도로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고 싶다.
가을은 사람들의 가슴에서 들판으로 번지기 시작해 이 땅을 물들게 한다. 우리는 어느 날인가 기다릴 이유가 없을 때,, 이 땅을 떠나갈 사람들이 아닌가? 살아감은 만남으로 열리고 가을의 문도 열리고 있다.
가을이 와서 바람이 되는 날, 가을이 와서 낙엽이 되는 날, 온 하늘이 푸른 바다가 되면 모든 사람들은 또 다른 계절로 떠나고 싶어하는 것이다. 우리는 늘 떠나며 살아가기 때문이다. 시인은 가을에 시를 쓸 것이고, 연인들은 사랑의 열매을 맺고, 사색가의 좋은 명상은 가을 하늘의 구름처럼 떠오를 것이다.
지난 여름날 그리고 쏟아졌던 비. 여름은 비 그 자체였다. 이 가을은 이 땅의 주인인 농부들, 시련을 이겨내는 사람들에게 하늘과 땅의 모든 축복이 쏟아졌으면 얼마나 좋겠는가? 무지개마저 잃어버린 도시의 하늘보다 황금들녘 땀 흘리는 농부들에게 이 가을이 풍요로웠으면 좋겠다.
농부들이여! 당신들이 이땅의 주인이로소이다. 이제 가을은 점점 깊어갈 것이다. 귀뚜라미는 울어대고 달빛은 차가움속에 별들은 옹기종기 모여 빛날 것이다. 이 가을에 고독이면서 의미있는, 외로움이면서도 그리움인 결실로 이어졌으면 좋으리라. 이 가을은 우리 마음에 무언가 주고 있으리라. 벌써 밤은 깊어가고 있다.
한 잔의 따스한 커피의 향내를 맡는데 잊어버린 고향 열차의 기적 소리가 마음 속에서 울리고 있다. 가을! 이 가을은 사랑하고픈 계절이다. 사랑하고 있는 계절이다.

이름아이콘 황악산
2010-10-26 11:50
오늘도 전우들을 위하여고생하시는 파일롯 총장님 저렇게좋은 사진과 좋은음악 그리고 글까지 우리전우들의 오늘하루도 즐거운하루가 될것같읍니다 저 단풍아래서 친한벗이나 전우가 만나쏘주한잔하며 지난이야기하면 신선이된기분이지요 항상 전우를위하여 일하시는 파일롯총장님깨감사드림니다오늘하루도 좋은일만기원드림니다
김해수 그렇지요 술한잔생각이 절로 납니다 황악산님은 뉘신가요 한동안 뜸했더니 모르는분들이 더러 오셨네요 좋은 일이라 생각 합니다 좋은 시간 되십시오 11/6 10:46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0-10-28 03:02
무슨 단풍이 저렇게 붉다요?  멋진 그림과 정겨운 음악 "매기의 추억"
잘 듣고 갑니다. 언제나 건강하시고 약주 좀 적당히 하십시오.
김해수 홍하사님 걱정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술좀 줄여야 하는데 말처럼 쉽지가 않네요 몇일전에는 시내(경주))에 나가서 새벽3시까지 퍼마시고 택시비주고 지갑을 안주머니에 넣는다는게 택시에다 흘리고 내렸네요 속이 얼마나 쓰린지 거금 50만원이나 들었는데 그런데도 어제밤에도 3시까지술마셨으니 아마나 구제불능인것 같습니다 11/6 10:5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27 백약이 무효라요!~ 김선달 2010-10-31 610
1726 미안 합니다 10 김해수 2010-10-31 597
1725 오래된 청춘 김해수 2010-10-31 402
1724 의견 국가보훈처장님께 청원 드립니다 3 초심2 2010-10-29 661
1723 11월을 보내며 3 skyman 2010-10-29 431
1722 김대중 정부가 4대강 사업을 했더라면 4 안케 2010-10-27 401
1721 고박정희 대통령 31주기 추도사 2 skyman 2010-10-27 273
1720 가을이 주는 마음(용 혜원) 4 김해수 2010-10-26 291
1719 온 세상이 나 를 등지더라도 2 김해수 2010-10-26 296
1718 감사합니다. 3 우당(宇塘) 2010-10-25 406
1717 금기를 깬 망언 2 안케 2010-10-25 402
1716 술한잔해요 2 skyman 2010-10-25 350
1715 길이 멀어도 찾아갈 벗이 있다면! 2 김해수 2010-10-24 368
1714 오늘도 나홀로 걷는다 마는.....(윤 창호전우) 2 김해수 2010-10-24 361
1713 일반    Re..부산 김해수 선배님 및 영도 전우여러분 감사 합니다. 초심2 2010-10-25 212
1712 이름 석자로 충분 하다 1 김해수 2010-10-24 282
1,,,212223242526272829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