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초심2
작성일 2010-10-25 (월) 13:53
분 류 일반
ㆍ조회: 210  
IP: 112.xxx.125
Re..부산 김해수 선배님 및 영도 전우여러분 감사 합니다.
윤창호전우님께서 포항을 향해 부산을 떠나셨습니다. 
      

 
배너

-= IMAGE 2 =-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 IMAGE 4 =-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 IMAGE 1 =-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윤창호  전우님께서  연설할때  경청하는  전우님들 




차  내에서  경기도  지부장이  마이크로  연설하는장면 


윤창호전운과  참석한  전우님들과  기념으로


윤창호  사모님과  기념창영  하라고  저가권유  하였습니다






이것은  윤창호전우님의  부산  입성  현수막  기념으로  두기로  하면서 


부산시  노래방  협회  회장  장재덕  전우님  저와 월남에서  함께  근무한  전우님니다


저와  함께  기념으로  찰깍  하였습니다


좌로  장재덕  전우님  우는  박재영  전우님 


부산역  부근에서  좌  장재덕  전우님과  박재영전우님과  점심식사후

24일 12시가 좀지나 윤창호전우님을 캄보이 하는차의 확성기에서
40여년 전에 불렀든 맹호가.백마가가, 부산의 4부두 앞에서 울러퍼졌습니다.


저의 가슴 박동수가 한없이 올라가는걸 느끼며 눈에는 그동안 참았든
눈물방울 한줄기가 주루룩 흘러 내려 빗방울과 섞여버렸습니다.

여전이 고철린전우님은, 윤전우님의 주위를 돌며 안전을 확인하고
지영수전우님은, 연일 캄보이차를 천천이 운전을 하시라 무척 피곤도 하실터...

전날내려오신 달마님과 함정학전우님, 그리고정충남선배님은, 여정의 피로도 잊은채  부산지역의 전우님들과 반가운 인사를 나눈뒤
먼저간 전우님들의 영령의 안식을비는 추모행사를 한후....
 
윤전우님께서 이렇게 할수밖에 없었든 그래서 절규의 외침을 우리는 들어야 했습니다.

이제 윤창호님은 오후 2시경 포항을 향해 올라가셨습니다.
해병이 월남전에 파병 되면서 부산으로 내려온 그길을 걷기위해. . .
오늘도 묵묵히 걷고 있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27 백약이 무효라요!~ 김선달 2010-10-31 608
1726 미안 합니다 10 김해수 2010-10-31 593
1725 오래된 청춘 김해수 2010-10-31 401
1724 의견 국가보훈처장님께 청원 드립니다 3 초심2 2010-10-29 659
1723 11월을 보내며 3 skyman 2010-10-29 431
1722 김대중 정부가 4대강 사업을 했더라면 4 안케 2010-10-27 401
1721 고박정희 대통령 31주기 추도사 2 skyman 2010-10-27 273
1720 가을이 주는 마음(용 혜원) 4 김해수 2010-10-26 289
1719 온 세상이 나 를 등지더라도 2 김해수 2010-10-26 295
1718 감사합니다. 3 우당(宇塘) 2010-10-25 405
1717 금기를 깬 망언 2 안케 2010-10-25 401
1716 술한잔해요 2 skyman 2010-10-25 349
1715 길이 멀어도 찾아갈 벗이 있다면! 2 김해수 2010-10-24 367
1714 오늘도 나홀로 걷는다 마는.....(윤 창호전우) 2 김해수 2010-10-24 360
1713 일반    Re..부산 김해수 선배님 및 영도 전우여러분 감사 합니다. 초심2 2010-10-25 210
1712 이름 석자로 충분 하다 1 김해수 2010-10-24 281
1,,,212223242526272829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