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10-10-24 (일) 08:40
ㆍ조회: 282  
IP: 112.xxx.155
이름 석자로 충분 하다
이름 석자로 충분하다 - 박정희
 


"나는 [朴正熙]란 이름 석자로 족하다"


號도, 명예 博士도 거부했던 그는 권력을 빙자한군림(君臨)을

증오한 이였다. [ 趙甲濟 ]  
朴正熙 정부의 청와대 대변인과 문공부 장관을 지낸 金聖鎭씨에
따르면 故 朴 전(前) 大統領은 號가 없었다고 한다.
고령 朴씨 문중에서 호를 지어 올린 적이 있는데,
이 보고를 받은 朴大統領은 "朴正熙란 이름 석자로 충분하다"고
金 당시 대변인에게 말했다고 한다.
실제로 朴 大統領은 號를 쓴 적이 없다.
한 보좌관이 모 외국 대학에서 명예 博士 학위를 주기로했다는 보고를 하니

朴 大統領은 " 博士는 나와는 어울리지않는다"면서 거절했다고 한다.

 朴 大統領은 18년간 재임했으나,
그 흔한 명예 博士 학위가 하나도 없다.
朴 大統領은 私信을 쓸 때는 절대로 '大統領 朴正熙' 라고 하지 않았다.

'朴正熙 拜'라고만 했다.
朴 大統領은 자신의 생일에 대해서도 무심했다.
그의 생일은 호적에 잘못 적힌 대로 알려져 한동안
생일이 아닌 날에 장관들이 축하 인사를 하기도 했다.
그는 한동안 이를 굳이 고치려 하지 않았다.
號, 명예 博士, 생일, 직함 등에 신경을 별로 쓰지 않았던 朴 大統領은

권위적인 것들을 생래적으로 싫어했다.
그렇지만 그가 지도한 체제는 권위주의 체제로 불린다.
그는 특히 권력을 빙자한 군림을 증오했다.
그는 허례 허식도 싫어했다.
항상 淸貧한 마음자세를 죽을 때까지 유지한 분이었다.
그가 죽을 때 '허름한 시계를 차고, 벗겨진 넥타이 핀을 꽂고,
해진 혁대를 두르고 있었던 것'은,

 그리하여 屍身을 검안한 군의관이

 "꿈에도 각하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것'은

인간 朴正熙의 자연스런 眞面目이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0-10-26 00:12
인간 박정희-언제까지나 존경합니다. 맞습니다.
朴 正熙 - 그 이름 석자만으로 충분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27 백약이 무효라요!~ 김선달 2010-10-31 610
1726 미안 합니다 10 김해수 2010-10-31 597
1725 오래된 청춘 김해수 2010-10-31 402
1724 의견 국가보훈처장님께 청원 드립니다 3 초심2 2010-10-29 661
1723 11월을 보내며 3 skyman 2010-10-29 431
1722 김대중 정부가 4대강 사업을 했더라면 4 안케 2010-10-27 401
1721 고박정희 대통령 31주기 추도사 2 skyman 2010-10-27 273
1720 가을이 주는 마음(용 혜원) 4 김해수 2010-10-26 290
1719 온 세상이 나 를 등지더라도 2 김해수 2010-10-26 296
1718 감사합니다. 3 우당(宇塘) 2010-10-25 406
1717 금기를 깬 망언 2 안케 2010-10-25 401
1716 술한잔해요 2 skyman 2010-10-25 350
1715 길이 멀어도 찾아갈 벗이 있다면! 2 김해수 2010-10-24 368
1714 오늘도 나홀로 걷는다 마는.....(윤 창호전우) 2 김해수 2010-10-24 360
1713 일반    Re..부산 김해수 선배님 및 영도 전우여러분 감사 합니다. 초심2 2010-10-25 212
1712 이름 석자로 충분 하다 1 김해수 2010-10-24 282
1,,,212223242526272829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