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10-28 (화) 07:03
ㆍ조회: 623  
IP: 211.xxx.111
오늘 받은 메일
<script src="/js/StarMarker.js?dummy=200810281545" type=text/javascript></script> <script type=text/javascript> // </script> 별 표시하기
[미래희망] 91. 나를 좋아하게 만들어라. <script type=text/javascript> </script> 관련제목검색
  2008년 10월 27일 월요일, 오후 22시 39분 28초 +0900
  <script type=text/javascript> // </script>
  "김해수님" <hsk7945@daum.net> 추가
나를 좋아하게 만들어라.

심리학자 로지는 두 집단의 대학생들에게다음의 문장을 말해주고 그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물었습니다.“약간의 반란은 좋은 것이며,자연계에서 폭풍이 필요한 것처럼(주; 폭풍이 해안을 깨끗하게 하고 바다와 강물을 정화하기 때문임), 정치계에서도 발란은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한다.”한 집단에게는 그 문장이 미국의 제3대 대통령인 토머스 제퍼슨이 한 말이라고 알려 주었고,다른 집단에게는 러시아 공산주의 혁명가인 레닌의 말이라고 알려 주었습니다.

이 두 집단의 반응이 어땠을까요?
똑 같은 내용을 들었지만 반응은 완전히 달랐습니다.

토머스 제퍼슨이 한 말이라고 알려 준 집단은 위의 문장에 찬성을 나타냈고, 레닌이 한 말이라고 알려 준 집단은 위의 문장에 반대 의사를 표했습니다.

같은 문장임에도 불구하고 반응이 다르게 나타난 이유는 무엇일까요?

똑 같은 말이라도 사람에 따라 다르게 평가되기 때문입니다.

즉, 토마스 제퍼슨에 대한 긍정적인 감정이 그가 한 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게 한 반면,레닌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은 그 메시지까지도 부정적으로 평가하게 만든 것이죠.

그렇습니다.상대방을 설득하기 위해서는논리적인 설명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논리보다 더 중요한 것은 상대에게 나에게 호감을 갖고 나를 좋아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의 말은 좋게 생각하고
자기가 싫어하는 사람의 말은 나쁘게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사람들은 제한된 범위 안에서만 이성적으로 판단하는 경향이 있고모든 정보는 각자의 이성이 아닌 감정에 따라 주관적으로 해석되기 때문입니다.고객, 부하, 상사, 자녀 등 누군가를 설득할 때는그들의 호감을 끌어내는 것만큼 가장 중요한 것이 없습니다.
상사로부터 사랑을 받고 싶으신가요?
부하들이 나를 따르게 하고 싶으신가요?직원들의 성과를 높이고 싶으신가요?고객을 설득하고 싶으신가요?자녀를 변화시키고 싶으신가요?
그렇다면 논리적인 말에 앞서

그들에게서 호감을 끌어내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나를 좋아하게 되면 나를 따라 옵니다.
나를 싫어하게 되면 나를 따라 오지 않습니다.


Metab 경영연구소의 TIP 중에서

< 알 림 1 >

글을 사랑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여러분이 읽을 수 있도록 주변에 E-MAIL 주소를 추천해 주시기 바랍니다.  추천메일은 genseoks@korea.ac.kr 로 보내주시면 추후 메일을 발송토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홈페이지방문: www.mmforum.or.kr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10-29 08:20
좋은글 감동의글...
오늘 아침 마음에 양식을 삼고 일터로 나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8-10-29 10:38
회원사진
오음리는 잘 다녀오셨나요. 왜 혼자만 지내셨는지 궁금하군요. 제가 올라갔으면 한방에서 지내며 외롭지 않았을 텐데. 하긴 한방에서 지내는 시간보다 밖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을런지 모릅니다. 내년에는 저도 한번 오음리 행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그 때랑 밤새며 긴 대화를 나눕시다.
김해수 전화를 저수지에 빠뜨렸기에 기억하는 번호가 몇않됩니다 물론 이수전화번호도 알지 못하기에 전화도 못했습니다 내년에 오음리 가기전에 만날일 있겠지요 왜 혼자였느냐구요 갈때혼자 춘천행 버스를 탓거든요 각자 오든 방법으로 돌아가려니 혼자일수 밖에요 10/29 10:5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91 '김대중 국장 및 현충원 안장 취소'소송 4 팔달문 2009-11-02 623
1790 오늘 받은 메일 3 김해수 2008-10-28 623
1789 유가환급금 지급안내 1 손오공 2008-10-24 623
1788 일본대학생들, 박정희동상을[옮김] 1 이호성 2010-02-04 622
1787 일반 황혼 인생의 배낭 속에 27 팔공산 2008-11-25 621
1786 Re.. 앞으로 해당자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우허당 2011-03-25 620
1785 미리보는 공청회 ! 3 카타필러 2008-07-21 620
1784 용서 6 김해수 2008-09-17 619
1783 ▶겨울철 운전 요령◀ 11 소양강 2010-01-06 618
1782 정책뉴스/국방부장관 이상희입니다. 팔공산 2009-06-26 618
1781 삼가 인사를 드립니다. 6 팔공산 2009-05-13 618
1780 그들에게 "우리" 는 없었다 kor7500 2009-02-07 618
1779 참전전우, 고엽제후유의증에대해 1 송주완 2007-09-26 618
1778 김양 보훈처장 뉴욕 방문 6.25참전비 헌화 1 피터 성 2008-08-01 617
1777 기자인 친구에게 받아본 멜의내용?전라도판 박충열 2008-06-29 617
1776 월남전과한국 홈에 글을 올리신 파비안님에게 6 관리자 2007-12-24 615
1,,,212223242526272829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