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9-09-14 (월) 11:32
ㆍ조회: 681  
IP: 203.xxx.64
터키가 한국을 형제의 나라 라고 하는 진정한 이유

    '터키'하면 형제의 나라라는 수식어가 떠오르지만 
    실제로, 그렇게 불리어지는 이유를 알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렇게 이야기한다. 
    6.25 때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병력을 파견했다고. 
    
    그렇다면 '왜?' 그렇게 많은 병력을 파견했는가.. 라는 질문을 하면 그들은 대답하지 못한다. 
    그건 궁극적인 이유가 될 수 없다. 
    
    
    터키인들은 자신들의 나라를 '투르크'라고 부른다. 
    우리가 코리아를 '대한민국'이라고 하는 것처럼. 
    
    역사를 배웠다면 고구려와 동시대에 존재했던 '돌궐'이라는 나라를 알고 있을 것이다. 
    투르크는 돌궐의 다른 발음이며 같은 우랄 알타이 계통이었던 고구려와 돌궐은 동맹을 맺어 
    가깝게 지냈는데 돌궐이 위구르에 멸망한 후, 남아있던 이들이 서방으로 이동하여 
    결국 후에 오스만 투르크 제국을 건설하게 된다. 
    
    원래, 나라와 나라사이엔 영원한 우방도, 영원한 적도 없는 법이지만 
    돌궐과 고구려는 계속 우호적이며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서로를 '형제의 나라'라 불렀고 
    세월이 흘러 지금의 터키에 자리잡은 그들은 고구려의 후예인 한국인들을 여전히 형제의 나라라고 부르게 된 것이다. 
    즉, 우리는 아주 오랫동안 형제의 관계였던 것이다. 
    6.25 때부터가 아니고. 
    
    그렇다면 의문점 하나. 
    우리는 왜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을까? 
    그리고 터키인들은 왜 아직도 우리를 형제의 나라라고 부를까? 
    답은 간단하다. 
    역사 교과서의 차이다. 
    
    우리나라의 중,고 역사 교과서는 '돌궐'이란 나라에 대해 단지 몇 줄만 할애하고 있을 뿐이다. 
    따라서 돌궐이 이동해 터키가 됐다느니 훈족이 이동해 헝가리가 됐다느니 하는 얘기는 전무하다. 
    
    터키는 다르다. 
    오스만 투르크 제국을 경험했던 터키는 그들의 역사를 아주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학교에서 역사 과목의 비중이 아주 높은 편이며 돌궐 시절의 고구려라는 우방국에 대한 설명 역시 아주 상세하다. 
    '형제의 나라'였다는 설명과 함께. 
    그래서 대부분의 터키인들은 한국을 사랑한다. 
    설령 한국이 그들을 몰라줄지라도.. 
    
    실제로 터키인들은 한국인들 역시도 그들과 같은 생각을 할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한국인들도 터키를 형제의 나라라 칭하며 그들을 사랑할 것이라 믿고 있었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했다. 
    88 서울 올림픽 때 터키의 한 고위층 관계자가 한국을 방문했다. 
    자신을 터키인이라 소개하면 한국인들에게서 큰 환영을 받을 것이라 생각했으나 
    그렇지 않은 데 대해 놀란 그는 지나가는 사람들을 붙잡고 물었다. 
    
    '터키라는 나라가 어디 있는지 아십니까?' 
    돌아온 답은 대부분 '아니오'였다. 
    충격을 받고 터키로 돌아간 그는 자국 신문에 이런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한다. 
    '이제.. 짝사랑은 그만합시다..' 
    
    이런 어색한 기류가 급반전된 계기는 바로 2002 월드컵이었다. 
    '한국과 터키는 형제의 나라, 터키를 응원하자'라는 내용의 글이 인터넷을 타고 여기저기 퍼져나갔고 
    터키 유학생들이 터키인들의 따뜻한 한국사랑을 소개하면서 터키에 대한 한국인들의 관심이 증폭되게 되었다. 
    6.25 참전과 올림픽 등에서 나타난 그들의 한국사랑을 알게 된 한국인들은 월드컵을 치르는 동안 
    터키의 홈구장과 홈팬들이 되어 열정적으로 그들을 응원했다. 
    
    하이라이트는 한국과 터키의 3,4위전. 
    자국에서조차 본 적이 없는 대형 터키 국기가 관중석에 펼쳐지는 순간 
    TV로 경기를 지켜보던 수많은 터키인들이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한다. 
    경기는 한국 선수들과 터키 선수들의 살가운 어깨동무로 끝이 났고 
    터키인들은 승리보다도 한국인들의 터키사랑에 더욱 감동했으며 
    그렇게.. 한국과 터키의 '형제애'는 더욱 굳건해졌다. 
    
    우리는 이유를 알아야 한다. 
    터키가 형제의 나라가 된 궁극적인 이유를 모르면 
    KBS의 어느 아나운서가 패널이었던 터키인에게 '아우님'이라 불렀던 어리석은 짓도 가능한 것이다. 
    형제는 '형과 동생'을 따지자는 말이 아니다. 
    그들에게 형제는 곧 친구며 우방이니까.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9-09-15 09:41
그렇군요...
그런 사실을 이제 알았네요.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이름아이콘 박동빈
2009-09-15 10:13
해수 선배님 좋은 정보 알려주심 감사합니다. 제가 또한 아는 것은 몽골인  돌궐족 이렇게 어린 아이를 나면 봉골반점이 궁둥이에 있지요? 전 세계인을 보아도 몽골반점은 터키 한국인 몽골인 이렇게 세나라 국민에게만 있어 연구 학자들이 내 놓은 것이지요 그래서 유럽국가에서도 3국 국민은 한 핏줄을 나눈 형제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9-09-16 00:39
옛부터 "토이기" 라고 부르기도 한 터키는 6.25 전쟁에서도 우리나라를 도운 참전국 16개국중에 끼어있지요.
초생달 옆에 별하나 있는국기가 바로 터키 국기지요. 김해수님의 유익한 정보에 감사드리면서---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9-09-16 13:28
회원사진
일찍 방문했을 때 댓글을 달려고 하니 영어로만 나와 아무리 한글로 전환해도 안 되던데 지금은 되는군요.
구둘목 장군님 아시면 왜 이런 경우가 있는 것인지 말 좀 해주세요.
그리고 그동안 몽골과 한국은 어린애가 태어나면 몽골반점이 있다는 이야기 들었는데 오늘 터키도 몽골반점이 있다니 형제국임은 틀림없는 모양입니다. 형제나라에 한번 방문해 봄도 계획을 세워보아야 하겠네요.
해수 부회장님 10월에 보겠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07 어느 며느리 이야기 5 김해수 2009-10-01 511
1806 풍요로운 한가위되세요 8 오동희 2009-09-30 326
1805 터키가 한국을 형제의 나라 라고 하는 진정한 이유 4 김해수 2009-09-14 681
1804 국가보훈처 코메디합니까? 4 김철수 2009-09-10 1037
1803 잡초의 편지 4 이수(怡樹) 2009-08-21 480
1802 ...6월이 오면 생각나는 우리의 가곡... 4 소양강 2009-06-06 378
1801 국가유공자 등 자동차 검사수수료 할인제도 안내 5 팔공산 2009-05-28 650
1800 오늘은 부부의 날 4 오동희 2009-05-21 548
1799 요즘 최고인기 동영상 ㅎㅎ 4 강용천 2009-04-22 775
1798 또 도진兵役 팔아먹기 버릇 [펌] 4 이호성 2009-03-20 873
1797 “고엽제 피해자 분들을 위해 뿌듯해요” 4 손오공 2009-03-11 1330
1796 특별 *참고 지자체별 국가유공자및 참전유공자 지원조례제정 현황 4 초심2 2009-02-19 920
1795 보훈처장의답변 4 이상석 2009-02-05 965
1794 ◈섣달그믐(나의 마음과 생각)! 4 푸른하늘 2009-01-26 526
1793 盧나라 이야기 (펌) 7 오동희 2008-12-23 658
1792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 라는데..... 6 초심 2008-12-22 532
1,,,212223242526272829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