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팔공산
작성일 2010-12-19 (일) 14:15
ㆍ조회: 402  
IP: 210.xxx.5
'NLL을 포기하자'는 놈(경향신문)

차라리 NLL을 포기하자

<script type=text/javascript> // </script>

경향신문 | 입력 2010.12.19 12:07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10대 조기 유학생끼리 호칭 문제로 다툼을 벌이다 한 명이 숨지는 사건이 보면서 외국인들이 이해하기 힘든 참으로 한국적 갈등이란 생각이 들었다. 형·동생 호칭이 얼마나 중요하길래 목숨까지 내어놓아야 했을까. 물론 그렇게까지 사건이 확대될 줄은 예상하지 못했을 터이다.

누군가 한 사람이 양보했다면 참극을 피할 수 있었을 것이란 점에서 안타깝다. 또는 그렇게 호칭문제가 불편해서 싸울 지경이라면 차라리 서로 사귀지 않는 방법은 없었을까. 사귀지 않으면 서로 이름을 부를 일이 없을 것이고, 그렇다면 호칭 문제가 자연스럽게 해소되지 않을까. 애증을 한덩어리로 안고가는 한국식 사교법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는 사건이었다.

생각은 LA에서 서해바다로 이어졌다. 지금 서해바다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 LA에서 10대들이 싸운 사건과 얼마나 다를까 하는 점이다. 가장 큰 차이는 서해에서는 안 사귀는 방법은 없다는 것. 서해에서는 둘이 항상 부딪히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든 관계를 정리해야 한다.

연평도에 포격을 가해 민간인을 숨지게 한 일은 명백한 북한의 잘못이다. 무력을 동원하지 않는 한 가장 강력하게 응징해야 마땅하다. 그러나 이제 저간의 사정을 한번 따져보자.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의 북방한계선(NLL) 관련 언급 보도를 인용하지 않더라도 바다에 그은 선은 항상 논쟁적이다.

한국전쟁 이후 역사적 관행을 중시하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지만, 북한의 주장을 꼭 억지라고 치부할 수 있을까. 법률적 해석을 떠나서 서해바다에서 남과 북이 부딪혀야 한다면 '호칭문제'를 해결할 수밖에 없고, 서로가 양보하지 않는다면 형과 동생이 아닌 다른 이름을 찾아내야 하지 않을까. 물론 때려죽여서라도 호칭을 양보하지 않는 방법이 있다.

다행히 해법은 이미 나와 있다. '
공동어로수역' 구상은 이미 오래전에 제시됐다. 내 것이냐, 네 것이냐로 다툰다면 우리 것으로 하면 된다. 독도에서 다투는 한일과 달리 남과 북은 한민족이 아닌가. 언젠가는 통일국가로 살아갈 터인데 바다를 전쟁과 대치의 바다가 아닌 상생과 통일의 바다로 만드는 게 그렇게 힘든 일일까.

한국군의 연평도 사격훈련은 LA 10대 조기 휴학생들의 치기와 닮았다. 아마도 "그래 형이라고 하지 않고 한번만 더 이름 불러봐. 어떻게 되나 보자" 그랬을 것이고, "그래 철수야(임의로 지은 이름) 어쩔래, 칠래?" 이렇게 응대했을 것이다.

연평도는 사실 북한의 턱밑이다. 인접해서 사는 주민이 "여기 창문 밑까지는 내 땅이니까 마음대로 할래"하며 꽹과리를 쳐댄다면 적법을 떠나 지각없는 행동일 될 것이다. 더구나 서로 한번씩 주먹다짐을 해서 예민해져 있는데 그런 행동을 한다면 객기 이상이라고 하기 힘들다.

옛날 일은 논외로 하고, 이 시점에서 연평도 사격훈련은 부적절하다. 당장 중단하는 게 맞다. 초등학생 땅따먹기와 무엇이 다른가. 비 한번 오면 지워질 금을 두고 목숨까지 거는 게 애국일까.

차라리 NLL을 포기하자. 포탄과 저주가 넘치는 바다가 아니라 꽃게와 조기를 남한과 북한 주민들이 함께 잡는 바다로 만드는 게 더 아름답지 않은가.

사족을 달자면 LA 조기 유학생들의 호칭다툼은 한 사람은 죽고, 한 사람은 감옥으로 가는 것으로 결말이 났다. 양쪽 모두 그런 결말은 기대하지 않았고, 서로 내 뜻을 반드시 관철할 수 있다고 믿었다.

안치용 지속가능사회를 위한 경제연구소(ERISS) 소장/eriss.tistory.com

(웹場 baram.khan.co.kr)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0-12-23 09:59
경향신문이 그전부터 좌로 치우친것은 다 아는 사실이지만!~
그런 논리라면 안방을 아예 저들에게 내줘도 된다는 말이네요.
치고받고 싸우는게 무서워서 말이지요. 미친넘들! 잘 봤습니다.
건강하시죠? 김 전회장님! 2010년도 잘 마무리하시고 건강하세요.
팔공산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홍하사님 연말이니 더욱 바쁘시죠?
금년도 며칠 남지않았군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12/23 10:2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07    국가권익위원회를 다녀왔습니다. 우허당 2010-12-26 221
1806 백 닭 이야기 안케 2010-12-20 294
1805 'NLL을 포기하자'는 놈(경향신문) 2 팔공산 2010-12-19 402
1804    NLL 을 포기 하자는 놈 과 침범 하는 놈 우허당 2010-12-19 255
1803 * 내가 왜? 대한민국 국민이어야 하나? 2 푸른하늘 2010-12-18 341
1802 금문도 와 연평도 김해수 2010-12-18 297
1801 청산가리 시식회 한번 열어보시지? 김해수 2010-12-16 393
180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 2 김해수 2010-12-16 364
1799 노무현과 이명박 누가 군 홀대했나 풀씨 2010-12-16 364
1798 국회 정무위원회 명단 및 전화번호 - 모두가 디딤돌 2010-12-14 543
1797 김대중, 노무현<북한햇볕상>시상 8 안케 2010-12-14 367
1796 놈.놈.놈(옮긴글)) 1 김해수 2010-12-14 349
1795 이 광재와 최 재성에 대한 고찰(옮긴글) 5 김해수 2010-12-13 410
1794 아이폰속 동영상을 대형TV로 안케 2010-12-12 322
1793 다시한번 소식 전합니다. 1 좋은생각 2010-12-12 729
1792 결과보고문 - 3 yamagi 2010-12-12 554
1,,,212223242526272829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