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구둘목..
작성일 2010-11-29 (월) 19:08
ㆍ조회: 442  
IP: 116.xxx.20
홍사덕의 해병대식 '개자식'
 
 
 
홍사덕 "내가 대통령 참모들을 '개자식'이라고 부른 이유"

                                             [조선일보] 2010년 11월 29일(월) 14:30

“청와대와 정부 내의 개자식들에게 한 말씀 드리겠다.”

북한이 연평도를 포격 한 다음날인 24일, 한나라당 최고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육두문자가 튀어나왔다. 해병대 출신(130기)의 6선 중진 홍사덕 의원이었다. 그는 “북한의 포격 직후 대통령이 ‘확전하지 말고 상황을 잘 관리하라’고 말하게 만든 참모들은 반드시 해임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이 29일 발매된 주간조선 최신호에 ‘내가 대통령 참모들을 ‘개자식’이라고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라는 글을 기고했다.

다음은 홍 의원이 기고한 글의 주요 내용.



나는 해병이다. 국회에 진출한 해병이다. 대한민국은 통일이 될 때까지가 건국기(建國期)라고 믿는 국회에 진출한 해병이다.

연평도 포격 소식은 지역구인 대구 에서 받았다. KBS 가 보낸 문자 메시지였다. 설익은 뉴스라 주변 동지들에게는 말하지 않고 일정을 취소한 채 곧바로 KTX를 탔다. 객실 천장에 매달린 액정화면에 대통령의 지시가 떴다.

“확전이 되지 않도록 상황을 잘 관리하라.”

믿을 수가 없어서 몇 군데 전화로 확인했다. 어금니를 물었다. 곧 전사 1명이라는 자막이 떴다. 그 이후 화면은 보지 않기로 했다.

연평도는 내 자식 놈이 복무했던 곳이다. 나는 130기이고, 아들은 702기다. ‘높은 놈’ 자식은 제일 힘든 곳에 보내는 해병대 전통에 따라 배치된 것이다. 당시 나는 3선 의원이었으니까 어김없이 ‘높은 놈’이었다. 집사람은 두 번 면회를 다녀왔다. 나도 가고 싶었지만 참았다. 아들도 원하지 않았고, 나 역시 그곳 지휘관들에게 신경 쓰이는 짓을 하고 싶지 않았다.

아들이 복무했던 곳에서 아들의 후배, 그리고 나의 후배가 전사한 것이다. 생각해봤다. 해병대는 절대로 공매를 맞지 않는다. 반드시 반격하고 반드시 몇 배로 갚는다. 그러나 확전되지 않도록 상황을 잘 관리하면서 어떻게 되갚는단 말인가.

서울역에서 여의도 국회로 가면서 TV뉴스를 봤다. 대통령의 지시 내용이 조금 바뀌어 있었다. 요컨대 단호하게 대응하되 확전을 피하라는 요지였다. 군대, 특히 해병대는 명령에 절대 복종한다. 군통수권자의 명령은 더더구나다.

앞뒤가 뒤틀린 이 어려운 명령을 해병은 어떻게 수행했을까?

한나라당 의원총회가 시작되었다. 모두들 분노하고 있었다. 그러나 낙차(落差). 그렇다, 낙차가 가슴 가득히 느껴졌다. 슬기로운 발언이 가끔 나올 때면 그 낙차는 견딜 수 없을만큼 커졌다.

정직하게 내 마음을 쏟아낼까. 참았다. 6선 의원은 의총에서 말하는 걸 참아야 한다는 전통 때문에서가 아니라 나의 분노가 해병이기 때문에 비롯된 게 아닌가를 묻고 묻고 되묻기 위해서 참았다.

식당 TV에 새로운 소식이 떠 있었다. 해병이 K9자주포 80여발로 반격을 했다는 내용이었다. 200여발을 맞고 80여발로 갚았다? 이건 해병대의 방식이 아니지 않은가. 갖고 있던 포탄이 그뿐이었을까?

200발 얻어맞고 80발을 쐈다면 해병대에게는 두 가지 이유밖에 없다. 80발이 가진 전부였거나 더 이상 쏘지 말라는 명령이 떨어졌거나. 분노가 화산이 되었다. 금방 떡국이 체했다. 체한 떡국을 달래려고 활명수를 마셨다.

아침에 눈을 뜨면서 분노의 화산이 그대로임을 느꼈다.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해병이 당했다. 군의 사기란 시소와 같은 법인데 누구도 이런 걱정을 안 한단 말인가.

의원총회 직전에 있는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입을 열기로 마음먹었다. 단어를 골라봤다. 국회의원 하는 동안 야당 대변인만도 두 차례나 했지만 험한 말을 쓴 기억은 별로 없는 나다. 최고 수위의 발언이라야 5공 시절 ‘태어나서는 안 될 정권’ 정도였다.

그러나 이번에는 충격을 주기로 했다. 대통령 주변에서 대통령의 귀를 장악하고 있는 청와대 와 정부 내의 인사들을 정조준해서 말하자. 손때 묻은 사람을 좀체로 바꾸지 않는 대통령의 성정에 비추어 이들을 뒤흔들지 않고는 변화가 없을 것 같아서였다.

우리 시절 해병대에서는 ‘개자식’이 최대의 모욕이었다. 그래서 상관이 아무리 화가 나도 이 말만은 쓰지 않았다. 그들이 알아듣건 못 알아듣건 내가 아는 최대의 모욕적인 호칭을 쓰자.

그날 회의에서 나는 정확하게 준비된 첫머리의 말을 뱉었다. “북한 포격 직후 대통령으로 하여금 확전되지 않도록 상황을 잘 관리하라고 말씀하게 한 청와대와 정부 내 개자식들에 대해 한 말씀 드리겠다.”

이 글은 나에게 정면으로 욕 먹은 사람들이 꼭 읽어주기를 바라며 썼음을 덧붙인다.


이름아이콘 소양강
2010-11-29 23:47
회원사진
홍사덕의원님께서 좀 점잖게 욕을 하셨네요...그 놈들은 개자식보다 더 큰욕을 얻어먹어야 했을것입니다...홍사덕의원 화이팅!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0-11-30 00:17
울한국의 해병님화이팅! 울종씨 홍사덕의원 화이팅!
   
이름아이콘 에뜨랑제
2010-11-30 16:26
회원사진
넘넘 멋지다. 국회의원이 개자식 했으니 나는 개님 아들놈 이라고 할까^^^^^^
   
이름아이콘 강용천
2010-12-02 09:50
나라망신 다 시키는넘들 개자식 말 나오게 만들었네 ㅋ ㅋ ㅋ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39 Re..모든 참전유공자들을 국가유공자의 적용대상에 포함 11 팔공산 2011-03-30 551
1838 한말씀 드립니다. ! 4 좋은생각 2011-03-15 669
1837 가던날이 장날 9 김해수 2011-02-12 454
1836 내 피를 빨아 먹어라 5 안케 2011-01-23 339
1835 말 되는 소리? 어찌들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9 아니 2011-01-20 564
1834 가는해 오는해 오늘 하루가 얼마나 중요한가? 8 오동희 2010-12-31 267
1833 보훈처 자문협의회& 국회 4 좋은생각 2010-12-08 833
1832 홍사덕의 해병대식 '개자식' 4 구둘목.. 2010-11-29 442
1831 미안 합니다 10 김해수 2010-10-31 595
1830 사랑은 바보를 천재로 만든다 9 김해수 2010-10-22 273
1829 모시는 글 8 달동네 2010-10-15 387
1828 베인전 지킴이 6 이수(怡樹) 2010-08-23 509
1827 윤수록군을 아시나요? 4 안케 2010-08-12 414
1826 자식들이 용돈을 주면 사양하지 말자 6 안케 2010-08-08 485
1825 국회에 청원중인 참전명예수당 인상 의안 7 팔공산 2010-08-02 745
1824 감사 합니다 8 안케 2010-07-31 543
1,,,1112131415161718192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