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팔공산
작성일 2011-01-07 (금) 15:38
ㆍ조회: 245  
IP: 210.xxx.5
Re..전기통신기본법 제47조제1항 위헌소원
 

2008헌바157 결정 2010.12.28

전기통신기본법 제47조제1항 위헌소원



결정요약문



헌법재판소는 2010년 12월 28일 재판관 7(위헌):2(합헌)의 의견으로, 공익을 해할 목적으로 전기통신설비에 의하여 공연히 허위의 통신을 한 자를 형사처벌하는 전기통신기본법 제47조 제1항(이하 '이 사건 법률조항'이라 한다)은, '공익' 개념이 불명확하여, 수범자인 국민에 대하여 일반적으로 허용되는 '허위의 통신' 가운데 어떤 목적의 통신이 금지되는 것인지 고지하여 주지 못하고 있으므로 명확성 원칙에 위배하여 헌법에 위반된다는 결정을 선고하였다.



이에 대한 재판관 3인(재판관 조대현, 재판관 김희옥, 재판관 송두환)의 '허위의 통신' 부분의 명확성 원칙 위반 여부에 관한 보충의견은, 이 사건 법률조항은 본래 '허위의 명의를 이용한 통신'을 규제하기 위하여 입법된 것이나, 장시간 사문화된 상태로 있다가 최근 몇 년 사이 갑작스레 내용상 허위의 통신에 대해 적용되게 되었는데, 이는 '허위' 개념의 구체적 부연 내지 체계적 배치가 부재한 결과인바, 이 사건 법률조항은 '허위의 통신' 부분이 불명확하다는 점에서도 명확성 원칙에 위반된다는 것이고, 재판관 5인(재판관 이강국, 재판관 이공현, 재판관 조대현, 재판관 김종대, 재판관 송두환)의 과잉금지원칙 위반 여부에 관한 보충의견은, 허위사실의 표현도 표현의 자유의 보호영역에 속하고, 다만 헌법 제37조 제2항에 따른 제한이 가능하다고 할 것인데, 이 사건 법률조항의 경우, 허위의 통신에 의하여 언제나 법익침해의 실질적 위험 내지 결과가 발생하는 것이 아님에도 '공익을 해할 목적'과 같은 모호하고 주관적인 요건을 동원하여 이를 금지하고, 처벌함으로써 필연적으로 규제하지 않아야 할 표현까지 다함께 규제하게 되어 과잉금지원칙에 위반된다는 것이다.

한편 재판관 2인(재판관 이동흡, 재판관 목영준)의 반대의견(합헌의견)은, 이 사건 법률조항의 "공익"은 '대한민국에서 공동으로 사회생활을 영위하는 국민 전체 내지 대다수 국민과 그들의 구성체인 국가사회의 이익’을 의미하고, "허위의 통신"은 '객관적으로 진위가 밝혀질 수 있는 사실에 관한 것으로서 그 내용이 거짓이거나 명의가 거짓인 통신'을 의미한다고 할 것인바, 그 의미가 불명확하다고 할 수 없고, 이 사건 법률조항은, 허위사실의 유포에 의한 공중도덕이나 사회윤리의 침해, 국가공공질서의 교란 등을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서 정당한 입법목적 달성을 위한 적합한 수단에 해당하며, 전기통신설비에 의한 허위사실의 유포는 강한 파급력을 가진 점, 명백한 허위의 사실이라도 통신이용자들에 의하여 자율적으로 신속하게 교정되기가 매우 어려운 점, 허위사실을 둘러싼 장시간의 논쟁에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소모될 수 있는 점 등을 참작하면, 지금 우리의 현실에서 일정한 범위의 명백한 허위통신에 대하여는 통상의 표현행위보다 엄격한 규제를 할 필요성이 있다고 할 것이므로, 이 사건 법률조항이 과잉금지원칙에 위반하여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제47조(벌칙) ① 공익을 해할 목적으로 전기통신설비에 의하여 공연히 허위의 통신을 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1996.12.3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39 특별 2011,1,5일현재,국가보훈대상자 복지수혜 일람표 1 초심2 2011-01-07 680
1838 국가보훈대상자 복지수혜 일람표 1 팔공산 2011-01-07 603
1837 허위 유언비어는 국가의 존망이 걸린 문제다. 2 안케 2011-01-07 253
1836    Re..전기통신기본법 제47조제1항 위헌소원 팔공산 2011-01-07 245
1835 새해소망의기도 1 박동빈 2011-01-07 184
1834 이길영 회원님 자제분 결혼식 달동네 2011-01-07 211
1833 옮겼습니다 김해수 2011-01-06 313
1832 국가보훈처를 다녀 왔습니다. 2 우허당 2011-01-06 538
1831 동행이 그리울 때 강용천 2011-01-06 294
1830 不孝父母 死後悔(불효부모 사후회) 1 소양강 2011-01-02 370
1829 현충원 국립묘지 참배 2 안케 2011-01-02 416
1828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소양강 2011-01-01 272
1827 ♥ 인생을 생각하여 본다! 푸른하늘 2010-12-31 337
1826 가는해 오는해 오늘 하루가 얼마나 중요한가? 8 오동희 2010-12-31 269
1825 근하신년* 3 푸른하늘 2010-12-31 297
1824 ...12월의 송가... 3 소양강 2010-12-30 276
1,,,1112131415161718192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