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강용천
작성일 2011-06-01 (수) 16:44
ㆍ조회: 255  
IP: 112.xxx.198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 첨부이미지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산다는 것은 싸우는 것이다. 우리는 매일 남과 싸우고.. 자기 자신과 싸우면서 살아간다. 인간은 세계라는 무대에서 자기에게 맡겨진 역할을 수행하면서 살아간다. 어떤 이는 인생을 농사에 비유한다. 어떤 이는 인생을 하나의 예술 작품에 비유한다. 어떤 이는 인생을 책을 쓰는데 비유한다. 어떤 이는 인생을 여행에 비유한다. 우리는 저마다 무거운 짐을 지고 자기의 길을 가는 인생의 나그네다. 길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사람이 가는 길은 인도요, 자동차가 가는 길은 차도요, 배가 가는 길은 뱃길이요, 바닷길이다. 우주에도 길이 있다. 지구는 지구가 도는 길이 있고, 별은 별이 가는 길이 있다. 옳은 길을 가되 우리는 적절한 속도.. 적절한 걸음 걸이로 가야 한다. 군자는 인생의 큰 길, 옳은 길을 정정 당당히 간다. 마음에 추호도 부끄러움과 거리낌이 없는 사람만이 청천백일 하에 크고 넓은 길을 늠름하게 활보할 수 있다. 힘차고 당당하게 걷는걷는 걸음을 활보라고 한다. 광명정대의 정신을 가지고 인생을 바로 사는 사람만이 정정당당한 자세로 태연자약 하게 인생의 정도와 대로를 힘차게 걸을 수 있다.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이다 【 출 처 : 안병욱 인생론에서 】

      열심히 사는 것만으론 2%부족하다. 이는 마치 저축을 통하여 재벌이 되겠다는 발상과 같은 것이다. 모름지기 재벌이 되기 위해서는 사업을 해야 하고 사업이 흥해야 하고 사업이 확장 되어야 한다. 로또나 주식으로 대박이 되는 사람도 있으나 이는 노력에 의한 급부가 아니기 때문에 그 영광이 오래 가지 않는다. 사람마다 열심히 사는 것 이외에 목표가 있어야 한다. 성실히 사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생각을 키우고 행동을 늘리는게 중요하다. 나의 삶이 다른 사람에게 거울이 되고 빛이 되는 아름다운 삶을 살아야 되는 줄 알면서도 그 길을 가지 못하고 육신의 욕심에 끌려 소중한 삶을 낭비하고 있음을 본다. 이래서는 안 된다고 몇번이고 다짐 하면서도 똑같은 길을 반복 하면서 살아가는 인생 길 언제나 철이들어 다른 사람에게 빛이 되고 거울이 되는 삶을 살게 될지 자신을 돌아 보며 반문해본다. 6월의 첫날입니다. 나는 어느 길을 선택했으며 어떤 길을 걷고 계신지요? 상반기 마지막 달의 시작인 만큼 다시 한번 나를 점검해 보고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는 인생이 되시길요. 즐거움 가득한 6월이 되시길요....
      ♥ 하는 아마존 드림^&^)**
첨부이미지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1-06-02 02:49
좋은 글을 퍼오는것도 좋지만___다른이들의 꼬리글 달아줌도 친근감이 간답니다.
어쨋건 조용한게시판에 그레도 님과 같은 부지런한 전우님이 계심에 행복합니다.
   
이름아이콘 에뜨랑제
2011-06-02 04:27
회원사진
현충의달 6월에 아마존전우님을 포함한 모든 전우님들의 가정에 평안하심이 늘 지속되시기를 기원드림니다.
좋은글 의미있게 읽고 갑니다. 모든 사람들이 자기의 길을 충실하게 걸어갈때 사회는 밝아지겠지요.건강하십시요
   
이름아이콘 손오공
2011-06-02 20:38
오랬만에 저도 박수드립니다 .진흠님. 박목사님.그리고 베인전 회원님 모두 건강하시고 가내에도 두루 편안하심과 항상 행운이 함께 하시길 기원드리오며 자주 못 들다봐서 죄송합니다^^&
   
이름아이콘 투이호아
2011-06-03 06:04
좋은글 읽고 출근 합니다. 전우님 오늘도 건강하시고 존 하루되세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27 사랑하는 전우여러분 추억의 명화 감상하세요 7 명성산 2011-06-05 356
2126 현충일 10 오동희 2011-06-04 382
2125 한 번 속아보시면 안될까요 2 강용천 2011-06-04 452
2124 6월은 "보훈의 달" 입니다. 6 소양강 2011-06-03 319
2123 모두 내탓이로세 12 명성산 2011-06-02 298
2122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4 강용천 2011-06-01 255
2121 고엽제 후유(의)증 때문에…보훈대상자 11만명 넘어 3 팔공산 2011-05-31 880
2120 당신이 피운 오늘의 꽃은 무엇입니까? 2 강용천 2011-05-31 270
2119 국가보훈복지법 제정(안) 입법예고 1 팔공산 2011-05-30 694
2118 사랑과 행복의 비밀 1 강용천 2011-05-30 198
2117 이명박정권은 고엽제 해결 노력을 할 것인가? 여의도 2011-05-30 456
2116 세가지 질문 5 김해수 2011-05-30 431
2115 전우 여러분 감사했습니다 14 명성산 2011-05-29 502
2114 구경만 하고 가세요. 14 강용천 2011-05-28 511
2113 늘 생각해야 합니다 5 강용천 2011-05-28 262
2112 다 그렇게 삽디다 15 김해수 2011-05-27 369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