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안케
작성일 2011-04-01 (금) 22:58
ㆍ조회: 364  
IP: 222.xxx.19
공항로비에서 슬피 울던 당신에게
공항로비에서 울던 당신에게

 
 
 
공항의 이별

 
 
공항로비에서 슬피 울던 당신에게


 

당신 만나 모진 세월 살 아 온 지도 어년 십 수 년이 흘어구려

아들 딸 낳아 훌륭하게 잘 길러 주고 이제 재롱스런 손자까지 얻게 되었으니 내 마음 한없이 기쁘고 행복 하다오.


 

“이 모든 행복이 당신을 잘 만난 덕분이라 생각 하오!”


 

그때

1976년 3월22일 20시에 이륙해서 바레인으로 가는 대한항공 전세기 DC10기를  탑승하기 위해 김포국제공항 로비에 도착 했을 때,

 

문주란의 노래 공항의 이별이란 노래가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김포국제공항 출국장 입구에서 유난히 당신의 큰 눈에서는 닭똥 같은 눈물을 뚝뚝 흘리며 슬피 울던 당신의 모습이 지금도 내 뇌에 아련히 떠오르는 것 같구려.


 

신혼의 단꿈도 꾸어 보지도 못하고 당신과 결혼한 지 3개월 만에 외화 벌려 중동으로 출국하는 배웅 나온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당신 혼자만이 이 낭군님을 보내기 싫어 한마디 말도 못하고 슬프게 울고 있는 당신을 홀로 남겨 두고,

모래바람과 사오십도를 오르내리는 열사의 땅 사우디아라비로 출국해야 했던 우리 부부의 가슴 아픈 사연입니다.


 

안케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1-04-02 07:13
어느 이별치고 슬프지않던 이별이 있었던가? 허지만 공항의 이별은 다른 무엇보담 거시기하다.
혹자는 부웅~ 뱃고동 울리는 부두의 이별도 슬프다지만~ 홍하사 누구보담 "공항의 이별" 즐겨
부른곤 합니다. 안케님의 "일취월장"  발전하는 컴 실력 부러워하고 있습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1-04-02 07:36
1. 하고싶은 말들이 쌓였는데도 한마디 말못하고 헤여지는 당신을
   이제와서 붙잡아도 소용없는 일인데 구름 저멀리 사라져간 당신을 못잊어
   애태우며 허전한 발길 돌리면서 그리움 달랠길없어 나는 걸었네.

2. 수많은 사연들이 메아리쳐도 지금은 말못하고 떠나가는 당신을
   이제와서 뉘우쳐도 허무한 일인데 하늘 저멀리 떠나버린 당신을 못잊어
   애태우며 쓸쓸한 발길 돌리면서 그리움 참을길 없어 나는 걸었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1-04-02 07:42
원래 이곡은 울전우님들이 많이모인 자리에서(최하로 십명이상 모여야 부르는 비싼 홍하산데___ㅎㅎ)
오늘 특별히 지금 홍하사 부릅니다. 아울러 문주란의 공항 씨리즈 2탄 "공항에 부는 바람" 3탄 "공항대합실"
그리고 4탄인 "잘있거라 공항이여" 도 계속 올려주십시오. 안케님!
   
이름아이콘 안케
2011-04-03 10:45
홍진흠 전우님 댓글 감사합니다.
지금도 공항의 이별 이 노래를 들으면 내 눈가에 이슬이 맺힙니다.
신혼의 단꿈도 꾸어 보지도 못하고 결혼 3개월 만에 열사의 나라로 떠나던 그때가 생각이 납니다.
감사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55 보훈처장에게... 5 소양강 2007-09-15 562
1854 누가 이들을 역사의 미아로 만들었는가? 5 초심 2007-08-29 386
1853 밤새 안녕들 하시쥬 ??? 5 정기효 2007-08-26 434
1852 Re..이수님의 특별요청.장문이라 댓글불가 부득히 답변글로 5 totorla 2007-08-10 294
1851 회원님들께 말씀드립니다. 5 관리자 2007-08-07 418
1850 긴급 뉴스(영도뉴스) 5 이수(怡樹) 2007-07-31 786
1849 공지사항 5 김연수 2007-07-28 494
1848 6.25 기습남침 이상의 선전포고(추신 추가) 5 한광덕 2007-07-27 361
1847 56회 현충일 추념식에 다녀 왔습니다 4 깊은강/전재경 2011-06-06 401
1846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4 강용천 2011-06-01 267
1845 죄송합니다. 4 우당(宇塘) 2011-05-22 270
1844 일반 조개잡이 6 깊은강/전재경 2011-05-19 307
1843 오랜만에 뵙습니다~ 6 김선주 2011-05-15 317
1842 WEB MASTAR님만 보시와요(다른 분은 아니되옵니다) 4 최춘식 2011-04-30 391
1841 일반 서울번개팅 이미지모음 5 봄날 2011-04-16 336
1840 공항로비에서 슬피 울던 당신에게 4 안케 2011-04-01 364
1,,,1112131415161718192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