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오동희
작성일 2011-01-08 (토) 09:08
ㆍ조회: 326  
IP: 210.xxx.243
김계춘 신부님이 사제와 국민에게 전하는 당부

명동성당

김계춘 신부님이 사제와 국민에게 전하는 당부

기사본문 이미지

 

                 명동 성당에서 신부들이  성도들에게

                4대강살리기를 반대 한다고 성토를 했습니다

                     천주교회가 '4 대강'에 참견하는것은 잘못이다

성당에서 공의회도 없이 소수의 여론몰이는  공산당 수법이다

특정단체만 정의구현? 에 사제들과 국민이 속지 말아야 한다

세종시 논쟁이 시작되면서 4대강 문제가 좀 잦아드는가 싶더니,

최근 일부 천주교 성직자들이느닷없이 이 문제를 들고 일어났다.

내 자신은 4대강에 대해 지지하거나 반대할 입장이 아니다. 그 계통의 전문가도
아니고 그 문제를 위해 전적으로 시간을 낼만큼 한가한 사람도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성직자들이 4대강 문제에 찬반을 주장하거나 집단행동을 보이는 데에는
동의할 수 없다. 교회가 자연을 보호하고 하느님의 천지창조의 뜻을 따라야 함은
당연하지만 어디까지가 자연을이용하는 것이고 어디서부터가 자연훼손인가 하는
것은 전문가와 실무진의 식견과 양심이 달린문제다.

이런 문제에 전문가도 아니고 몰두하여 연구한 사람도 아닌 천주교 성직자들이
무슨 주장을 하는것은 뜻은 좋지만 선거를 앞둔 시점에 투표와 연계시켜 조직적으로
여론몰이 하면서 주장하는 것은 자칫 정치인들에게 이용을 당할 수 있다.

이번 일은 일부 순박한 신부들이 누군가가 일방적으로 먹여주는 재료에 의해 어떤
판단을 한 것으로, 그리고 그런 신부들의 말을 쉽게 믿은 다른 신부들이 동의하여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
 
그러니 그 신부들이 얼마나 확신을 갖고 그렇게 한 것인지는
의문이다. 4대강 사업에 꼭 의견을 내야 한다면 모든 사제들이 사회학적 신학적
토론을 거쳐서 결정해야 한다.

한국에 4천 명이 넘는 사제가 있고 1만 명이 넘는 수녀들이 있는데, 이들에게
물어보지도 않고일부 성직자들이 자신들의 주장을 마치 대부분의 천주교 성직자와
수도자의 생각인양 내세우는 것은 천주교의 권위를 손상시키는 일이다.
 

천주교 신부들은 사랑과 정의감이 불타오르고

가족관계로 매인 곳이 없기 때문에

자타가 인정하는 양심의 보루로 여겨진다.

 그러나 한 가지 유의해야할 것은 사제의

양심이 만사의 진리이거나 모든 사람들이 수용해야 하는기준이

 되는 것은아니라는점이다.

그 이유는 천주교 사제는 남을 속이지는 않지만 속을 수는 있기 때문이다

 

 

From: "이진원"11003444@silvernetnews.com

저는 군산의 토백이 입니다.

아래 말씀은 모두가 맞는 말씀입니다.

장래 심각한 물부족 국가로서 어려움이 있기 전에 미리 대비해야합니다.

이곳 군산도 금강땜을 많은 반대 목소리들을 제쳐두고

1991년에 완공시킴으로써 지금은 풍족한 농업용수를 만경 들판에 보내고 있고,

 새만금 공단에 공업용수로 아무런 근심없이 보내고 있습니다.

멋진 풍광은 말 할 것도 없고요.

철새들에게 행복한 보금자리를 만들어 주고요.

골이 깊었던 전라도와 충청도를 긴밀한 이웃으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일부 오만한 학자님들, 종교인들, 쓸모없는 말장난 그만하고 실제의 

세상살이를 음미하면서 반성해야 합니다.




 이 시대에 국민에게 알려야 할 일

교회 총감독

 

온양시 노인종합복지 자문위원장  김소윤 목사의

 애국 원로 성도들에게 호소

기사본문 이미지 

 

     하나님이 창조한  아름다운 자연을 아름답게 유지 해야 하지요

     그래서  시대적인 변천에따라  인류의 행복을 위해 할일은 해야합니다

     옛날에 박정희대통령이 경부고속도로 하자할때 야당이 반대하다가

개통하니 먼저 이용하드라

     과거 비가오면 한강이 범람하여 홍수로 침해를 당하고  비가안오면 

 비린내 썩는냄새가 진동했는데

      팔당땜 공사후에  홍수도 없고  냄새도 없어졌다

    한때 온양에 지하수가  안나와서 목욕을 못했는데

            박 대통령이 삽교천 땜공사후에 물이 차므로

50리길 먼 온양까지 갈수가 해갈되드라

     4대강 땜을 만들면 홍수피해의 예방도 되고

                      갈수기에  人間 動物 水木에 필수적인

                         물을 제공하니 해야만 될  것이다

 

법장 스님의  경고

 

이래도 나라가 지탱할까?

 

할일 없으면 낮잠 들이나 잘것이지***

천성산 도룡뇽이 낙동강에 와있는데?

종교에 심취해야할 자들이

정치에 경제에 사회에 참여하여 밤놔라 대추놔라하면서

나라를 말아 먹으려 드는 꼴은 정말 보기민망스럽다.

목사는 목사답게

신부는 신부답게

스님은 스님답게

오로지

헌신적 희생적으로 직분을 감당하기 위해서만

행동하여야 할것이다

천성산 도롱뇽이 낙동강에?

쓸대없는 소리 고만두고 낮잠이나 자빠져 자라

우리민족 5천년 역사에 최초로 강속의 쓰레기와

퇴적물 청소, 수심 확장과, 활용을 위한 정비사업이

4대강 살리기’ 국책사업이다.

경부고속도로를 건설할 때 야당이 결사적으로 반대를 했고,

야당과 뜻을 함께 하는 사람들이 반대를 했지만,   

정작 고속도로를 활용할 때

국민들은 비로소 대한민국 번영을 위한

대동맥이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정부에서 추진하는 5천년만에 처음 실행되는 

4대강 살리기’도 경부고속도로못지않게

절실히 필요한 사업이었다는 것을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4대강은 강바닥에 쌓인 투척된

쓰레기와 퇴적물에의해 오래전에 

강속의 생명들이 살 수 없는 죽은 강이 되었다는 말이

우리의 입에 회자된 것은 어제 오늘이 아니다.

, 퇴적물에 의해 높아진 강바닥과 둑이 거의 평행을 이루어

웬만한 장마비면 강물이 둑을 넘어

농경지와 인가를침범하는 것도

대다수국민들은 환히알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일순간에 바다로 사라지는 물을

()에 머물게 하여 각종 용수로 사용한다는 발상과

정비로 변화된강을 중심으로 

새로운 문화의 세계가 열린다는 것은 수긍이 가는

희망사업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박정희 대통령은 헐벗은 산을 녹화하는 치산(治山)을 했고,   

이명박 대통령은 퇴적물에 의해 죽어가는 강을 살리는

치수(治水)역사에 남는 사업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주목해야 할 적신호는 환경운동을 빙자하여

상습적으로 국책사업을 망치는 자들이다. 

그들의 핵심은 국책사업마다 망쳐오는 단골손님 같은

일부 승려들과 일부 신부들이다.

그들이 운동의 핵심인지, 아니면 그들의 배후에

핵심이 있는꼭두각시인지, 그것은 확연히 드러나지 않았다.

어쨌거나

그들은 부안 방폐장 사건, 새만금 사건,

천성산 고속철 사건, 서울 순환고속도로 사건,

제주 해군 군항시설 반대사건 등의

국책사업에 반대하면서 국민혈세 수조원을 낭비하게 했다. 

그들의 반대운동은 무조건 반대를 위한 반대 같은

국책사업 망치기였다.

그들은 공사가 3035%정도 진행이 되었을 때

공사망치는 육탄돌격이 시작된다.

표적이 정해졌을 때는 표적이 앞서 언급한

3035%공사를 진행하는것을 멀리 보면서,

그동안은 자신들의 행동 당위성을

주장하는 대국민 홍보를 하는 시간으로 정한다.

언론사 기자들을 초빙하여 자신들의 주장이 담긴

유인물들을 나눠준다. 

, 자신들과 뜻을 함께 하는 유유상종(類類相從)

동지들과 대집회를 벌여일반 국민들의 이목을 끌고,

자신들의 행동이마치 종교단체의

총체적 합의인양 선전선동을 한다.

상습적으로 국책사업을 망쳐오는 그들이

종교계를 대표하는 자들일까?그것은 아니다. 

예컨대

첫째, 조계종 승려 13,700여명의 승려들이

국민투표 하듯  총체적 투표를 해서

그들에게 국책사업을 상습적으로 망치라고

동의, 위임해준 바는 절대 없다. 

둘째, 불교계 각 종단소속의 승려들 역시 전체 투표를 해서

동의와 위임을 해준 바 절대 없다.

국민혈세 수조원 낭비해도 감옥 안가 

셋째, 한국불교인은 비구, 비구니, 남자신도(淸信士),

여신도(淸信女)로 이뤄진 사부대중이다.

한국의 사부대중(四部大衆)1,500만이 넘는다. 

그런데 언제 1,500만의 사부대중이 투표하여,

일부 승려를 불교대표로서 상습적으로 국책사업을 망치라고

동의, 위임해준 바 없는 것이다. 

상습적으로 국책사업을 망쳐오는 자들은 언제나

대국민 홍보에 마치 불교계 전체의 총의를

실행하는 것처럼 국책사업을 망쳐온다. 

이것은 전체 불교인과 국민들을 향한 기만술책이다.

현명한 국민들은 통찰해야 할 것이다.

가난한 중생은 돈은 없고 워낙 배가 고파 빵가게에서

빵 하나를 훔쳐 먹다가 절도죄로

경찰서 유치장에 갇히고, 감옥행을 한다. 

그러나 상습적으로 국책사업을 망쳐오며,

결과적으로 국민혈세 수 조 원을 낭비케 해도

단 하루의 경찰서 유치장 처벌도 받지 않는다.

귀신이 곡할 노릇이 아닌가?

검찰, 경찰, 법원, 정부, 일반 일부 국민들도

소가 먼산 보듯 볼뿐이다. 

국책사업 망치는 자들이 상습적으로 해대는 것은

법치를 하지 않는 정부당국과 법치를

요구하지 않는일부 국민들 탓이다. 

사패산 터널 싸움 막판에 거액 받아 나눠먹어

상습적으로 국책사업을 망치는 자들이

깨끗한 환경보호를 하는 것일까? 

그렇지 않다.

환경문제로 돈 뜯는 악질 운동가들 비슷한 행동도 불사한다.

예컨대 북한산 사패산 터널문제로 장기간 농성을

시공사에 1,000억 가까운 국민혈세를 날리게 한 자들이

농성의 끝장에서 시공사와 타협을 했다. 

천문학적인 거액의 돈을 보상조로 받아내 나눠먹은 것이다.

받아낸 돈을 중도에서 배달사고를 일으켜

의정부 경찰서에서 조사를 당한 자, 징계를 받은 자도 있다.

결코 웃지못할 촌극이다.

상습적으로 국책사업을 망치면서 끝장에 돈을 챙기는

환경운동을 우리는 어떻게 논평해야 할까?

죽어나는 것은 혈세를 바친 국민들 아닌가? 

도롱뇽 스님 도주행각, 이번엔 낙동강에 나타나

 국책사업을 상습적으로 망치는 승려가운데

천성산 도롱뇽을 보호한다는 승려가 있었다. 

그 승려는 국책사업은 상습적으로 망치면서,

감옥행을 하지 않기 위해 도주극을 벌였다. 

소신 있는 운동을 한다면서 왜 감옥은 두려워 하는가?

중생도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지고 감옥에 가는데,

승려가 왜 감옥행을 두려워 한다는 말인가? 

그 승려가 이제는4대강 죽이기’라며

낙동강 공구(工區)에 진지를 확보했다.

왜 조국 대한민국의 국책사업은 모두 망치려는 것일까? 

불교의 이름을 내걸고 상습적으로 국책사업을 망치기를 해서

한국불교가 얻는 득실(得失)은 무엇일까?

필자의 소견으로는 득보다는 실()이 많을 것 같다. 

첫째, 정교분리(政敎分離)에서 수행과 포교에 전념하는

대다수 승려들의 지탄을 면치 못하고,  

둘째, 상습적으로 국책사업을 망쳐오는 승려들에 대한

대다수 국민들이 혐오감속에 지탄하고,   

그 여파는 불교계 전체로 파급될 수 있는 것이다.

해방후, 종북 좌파들은 그들의 활동을 위해

위장으로 민주화를 주창해왔다.

그들은 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 집회의 자유,

결사의 자유 등 민주화를앞세우면서

지금은 남로당(南勞黨)이 아닌 위장간판을

내걸고, 남로당 행세를 하고 있는 것이다. 

분석해보면,

상습적으로 국책사업을 망쳐오는 자들의배후에는

대한민국의 번영을 싫어하는 

김정일 정권의 "국책사업은 모두 망쳐라!”는

주문(呪文)이 있을지도 모른다. 

해방 이래의 전통....

김정일 정권의 주문(呪文)인가?

이명박 정부에 바란다.

어찌 4대강 정비뿐일까?

전국방방 곡곡 마을 앞에 흐르는 하천()

장구한 세월에 쓰레기 투척과 퇴적층이 쌓여

시내 복판이나 둑이 거의 평행을 이루어 홍수 때면

둑이 넘쳐 인가(人家)와 농경지에큰 피해를 주고 있다. 

지금은 추억의 장면인 소년소녀들이 시냇물에서 물장구 치고,

송사리도 잡을 수 있는 깨끗한 하천이 드물다. 

냄새가 진동하는 부패한 하천이 되어 버렸다.

정부당국은 마을 앞을 흐르는 시냇가도 정비하도록

지자체를 움직였으면 바란다. 

민초들은 먼 강의 정비도 중요하지만,

가까운 하천의 정비가 시급한 실정이라는 것을

감안해주었으면 한다.

끝으로, 위정당국은 상습적으로 국책사업을

망쳐오는 자들에 대해서는

더 이상 법치를 주저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상습적으로 국책사업과 국민혈세를 망쳐오는 자들의

후안무치(厚顔無恥)질타하고,

 

이름아이콘 우당(宇塘)
2011-01-08 13:50
오랫만에 종교계에서 속시원한 말씀하셨군요
종교계의 일부 몰지각한자들의 소행이 이렇게 큰파장을 일으키는군요.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오전우님!
새해에도 좋은소식/아름다운사진 부탁합니다.
오동희 천주교 신부님이나 수녀님들이 4대강 개발 반대에 대해 많은 궁굼증이 있었는데 동감하는 내용이라고 봅니다. 정치는 정치인에게 경제는 경제인에게 맡기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네요,감사합니다. 1/9 08:58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1-01-09 03:37
좋은 정보의 글 감사합니다. 할일없음 낮잠이나~
옳은 말입니다. 제 할일들이나 제대로 할일이지~
요즘엔 산행사진과 음악이 뜸해졌습니다. 오전우님
오동희 김계춘 신부님 당연한 말씀 저도 전적으로 동감합니다,감사합니다. 1/9 09:00
   
이름아이콘 안케
2011-01-09 12:37
오동희 전우님 안녕하세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오동희 항상 건강하시기를 바랍니다<감사합니다. 1/12 20:2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55 이름 석자로 족하다 김해수 2011-01-17 211
1854 긴급 연회비 납부에 대한 안내말씀 1 초심2 2011-01-16 300
1853 나쁜 것은 짧게 좋은 것을 길게 가지세요 강용천 2011-01-16 206
1852 앙케전투의 진정한 전우애! 안케 2011-01-15 185
1851 올해 최강 스마트폰 안케 2011-01-15 233
1850 정보공개청구 답변서 2 우허당 2011-01-14 542
1849    Re..정보공개청구 답변서 우허당 2011-01-14 312
1848 * 裸木寒天! /겨울입니다. 웅크리지 마시고 감기 조심하시구요.... 푸른하늘 2011-01-14 206
1847 무상급식 문제있다. 안케 2011-01-13 225
1846 가장 아름답게 보이는 위치 강용천 2011-01-13 250
1845 오늘만 있었으면 좋겠다 강용천 2011-01-12 333
1844 스마트폰 무한대 진화/ 자동차 운전까지 안케 2011-01-12 275
1843 건강 행복하신가요? 1 푸른하늘 2011-01-10 342
1842 특별 고엽제후유증 추가질병 소급보상과 유의사항 2 팔공산 2011-01-08 888
1841 오 육십대 에는 흔들리는 바람 1 강용천 2011-01-08 405
1840 김계춘 신부님이 사제와 국민에게 전하는 당부 6 오동희 2011-01-08 326
1,,,1112131415161718192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