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11-02-16 (수) 09:01
ㆍ조회: 346  
IP: 112.xxx.187
빈손으로 주신 세상에서 가장 큰것
<script type=text/javascript>//</script>

 






















 
 

빈 손으로 주신 세상에서 가장 큰 것 / 신달자 엘리사벳

  

 

만원 한 장을 가지고 밀고 당기던 시절이 있었다.
아이들이 아주 어렸을 때 왜 그렇게 돈이 궁했는지,
만 원 한 장을 성큼 어머니께 드리는 일에도

마음이 오그라지곤 했었다.

아이들이 오물오물 커 가는 그 시절
만 원 한 장으로 해야할 일이 너무 많으므로
언제나

돈의 쓰임은 아이들에게서 벗어나지를 못하였다.
누가 나를 그렇게 옹졸하게 만들었는지
어머니가 집에 오셨다 돌아 가실 때
딱 만 원 한 장을 손에 쥐어 드렸는데,
내 삶의 현장을 정면으로 보신 어머니는

한사코 받지를 않으셨다.

“빈손으로 왔는데…”

어머니는 강력하게 빈손으로 오신 것을 큰 죄같이
강조하시면서 절대로 받지 못하시겠다는 것이다.
마음같아서는 만 원짜리 수십 장 활짝 웃으며
쥐어 드리고 싶었는데 딱 한 장을,
그것도 마음이 오그라지며 겨우 드린
만 원짜리 한 장은 몇 번 어머니의 손에서 내 주머니로
내 주머니에서 어머니의 손으로 오고 가고 하다가
결국 길바닥에 떨어뜨린 채 집으로 달려 들어왔던 것이다.

나 없는 거리에서 허리를 굽혀 그 만 원짜리
한 장을 줍는 어머니를 떠 올리는 순간은
늘 두 눈에 통증이 올 만큼 붉어지고 마음이 아리다.
 
누가 눈물이 말랐다고 했는가.
30년이 지났지만 이 장면을 떠올리면
지금도 그치지 않는 눈물과 흐느낌을 제어할 수가 없다. 
그 만 원짜리 한 장도 서서 받지 못하고
허리를 굽혀 가져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면
내가 누구 앞인들 허리를 굽히지 못하겠는가.


내 지극한 꿈이었던 만 원짜리 수십 장을
덥썩 안겨 드리는 일을 이루지 못한 채,
어머니는 내가 가난했던 시절에 돌아가셨다.
“빈손으로 왔는데…”라고 무슨 죄인처럼
손에 힘이 없으셨던 어머니를 떠올리며
어머니의 마지막 손을 잡았다.
그 빈손에 어머니의 거룩한 생의 탑이 우뚝 서 있었다. 

그 빈손으로 주신 것이 얼마나 많은지 어머니는 아실까.
세상에서 견줄 수 없이 가장 큰 것이 무엇인지.
아마도 어머니가 주신 것보다 큰 것은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 그것만은 확실하다.
어머니의 딸이라는 그 권력이 얼마나 높은지 나는 지금 안다.

어머니는 늘 “나는 상관없다.
너희만…”이라고 완전한 희생을 강조하셨고,
그런 삶을 사시다 눈을 감으셨다.
자신은 온전하게 신발 밑창으로 사시다가
자식들을 위해서라면 가시 위도 사금파리 위도
그 밑창 정신으로 걸으셨던 어머니의 사랑으로
나는 가톨릭을 선택했다.

주님을, 성모님을 만나는 길 위 어딘가에
내 어머니가 계실 것 같은 생각이 있다.
‘그래, 좋은 길이다.’ 등을 떠미는 것 같은 것이다.
그래서 내가 부르면 언제나 오시는 성령의 실체가 바로
‘내 어머니같은 사랑’이라고 나는 생각하고 있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 서울 교구 주보에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들의 밥을 짓고 있는 어머니 (1976년)
 
 

 
<script type=text/javascript>//</script>
이름아이콘 우당(宇塘)
2011-02-17 17:47
콧등이시큰,눈물이찔끔,정초부터 와 울리노....

잘있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19 한국 핵개발의 역사와 수준 그리고 주변국의 입장 팔공산 2011-03-02 194
1918 이번에는..국회정무위가.. 1 좋은생각 2011-03-02 844
1917    Re..오늘 국회에 다녀왔습니다. 좋은생각 2011-03-03 492
1916       Re..정무소위 정무본회 모두 통과...! 3 좋은생각 2011-03-04 419
1915 다음달부터 실업급여 인터넷으로 신청 1 달동네 2011-03-01 346
1914 베인전 활설화방안모색 6 우당(宇塘) 2011-03-01 403
1913 정회원 전용방 방문과 의견피력 1 팔공산 2011-02-27 415
1912 참전용사(고엽제후유의증)국추연의 목표와 자세 푸른하늘 2011-02-26 679
1911 홀딱벗고... 4 소양강 2011-02-21 665
1910 우리 조금씩 맞춰가며 살기로 해요 skyman 2011-02-21 393
1909 엎드려...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9 최종상 2011-02-20 490
1908 전쟁없는 평화 사진전시회에 다녀 와서 1 안케 2011-02-18 223
1907 "부고" 최종상 전우님 모친상 14 달동네 2011-02-17 338
1906 죽어서도 세상에 외치는 해병 skyman 2011-02-17 256
1905 빈손으로 주신 세상에서 가장 큰것 1 김해수 2011-02-16 346
1904 이 남자를 꼭 잡고 말거야 1 김해수 2011-02-16 355
1,,,1112131415161718192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