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11-02-16 (수) 08:44
ㆍ조회: 355  
IP: 112.xxx.187
이 남자를 꼭 잡고 말거야

기침과 사랑은 숨길 수 없다고 했다.
이 첫 만남 이후로 백남준을 향한 연모가
갈수록 깊어지게 된 나는 급기야 답답한 마음을
어쩌지 못하고 이무라 아키코라는 절친한 친구에게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내 짝사랑의 사연을 알게 된
아키코가 다그치듯 물었다.
"그래서, 어떻게 그 남자를 잡을 거니?"
"나도 유명한 예술가가 될 거야.
그래서 이 남자를 꼭 잡고 말거야."



 인생이 통째로 바뀌는 순간이 있습니다.
사랑에 눈뜨는 순간입니다. 20대 한 일본 여성이
예술가 백남준에게 한눈에 반해 '나의 사랑'을 꿈꿉니다.
그리고 마침내 예술가가 되고, 나이 마흔에 백남준과 결혼하고,
그가 세상을 떠나자 그를 그리는 이 책을 썼습니다.
사랑의 힘은 위대합니다. 꿈을 꾸고, 꿈을 키우고,
그 너머의 꿈까지를 이루게 합니다.

ㅡ 좋은글 ㅡ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1-02-17 03:03
그렇습니다. "꿈은 반드시 이뤄진다" 고 말하지 않았습니까? "기침과 사랑은
숨길 수 없다." 고 했건만 홍하사는~ 좋을 글 감사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19 한국 핵개발의 역사와 수준 그리고 주변국의 입장 팔공산 2011-03-02 194
1918 이번에는..국회정무위가.. 1 좋은생각 2011-03-02 843
1917    Re..오늘 국회에 다녀왔습니다. 좋은생각 2011-03-03 491
1916       Re..정무소위 정무본회 모두 통과...! 3 좋은생각 2011-03-04 418
1915 다음달부터 실업급여 인터넷으로 신청 1 달동네 2011-03-01 346
1914 베인전 활설화방안모색 6 우당(宇塘) 2011-03-01 403
1913 정회원 전용방 방문과 의견피력 1 팔공산 2011-02-27 415
1912 참전용사(고엽제후유의증)국추연의 목표와 자세 푸른하늘 2011-02-26 678
1911 홀딱벗고... 4 소양강 2011-02-21 664
1910 우리 조금씩 맞춰가며 살기로 해요 skyman 2011-02-21 393
1909 엎드려...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9 최종상 2011-02-20 489
1908 전쟁없는 평화 사진전시회에 다녀 와서 1 안케 2011-02-18 223
1907 "부고" 최종상 전우님 모친상 14 달동네 2011-02-17 337
1906 죽어서도 세상에 외치는 해병 skyman 2011-02-17 256
1905 빈손으로 주신 세상에서 가장 큰것 1 김해수 2011-02-16 345
1904 이 남자를 꼭 잡고 말거야 1 김해수 2011-02-16 355
1,,,1112131415161718192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