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우당(宇塘)
작성일 2011-05-11 (수) 16:41
ㆍ조회: 417  
IP: 114.xxx.131
높은양반들께

**닭의 벼슬'과 달걀의 노른자**

 

 

    1). 원래 노블리스는 '닭의 벼슬'을 의미하고
    오블리제는
    '달걀의 노른자'
    라는 뜻이라고 한다.

    이 두 단어를 합성해 만든
    "노블리스 오블리제"

    닭의 사명이 자기의 벼슬을 자랑함에 있지 않고
    알을 낳는데 있음을 말해 주고 있다.


    간단히 말하면 사회 지도층의 도덕적 의무를 뜻하는
    말로 사회로부터 정당한 대접을 받기 위해서는
    자신이 누리는
    명예(노블리스)
    만큼
    의무(오블리제)
    를 다 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2). 로마 귀족의 절제된 행동과, 납세의 의무를 다하는
    모범적 생활은 평민들에게 귀감이 되어
    국가천년을 지탱하는데 초석이 된 것이다.

    그들은 전쟁이 일어나자, 국가에 사재를 헌납하고
    솔선 수범하여 전장에 나가 피를 흘리며 싸우는 것을
    영광으로 생각했다.

    영국과 아르헨티나의 전쟁 때 영국의 왕자 앤드류는
    헬기 조종사로 전쟁에 참여하여 많은 사람을 대신하여
    죽을 수 있다는 지도층의 책임감을 보여주었다.

     
    3). 우리나라에서는 사회 저명인사나 소위 상류계층의
    병역기피, 뇌물수수, 탈세, 부동산 투기 등이
    매우 오래된 병폐로 잔존하고 있다.

    그러나 조선 정조 대왕 당시 흉년으로 인한 기근으로
    식량난에 허덕이던 제주도 사람들을 위해
    전 재산으로 쌀을 사서 분배한 거상 김 만덕처럼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실천한 역사적 사례도 있다.


     
    4). 지금이야말로 우리사회의 지도층 인사들은
    서양의 지도층 인사들의 행동을 본받아야 할 것이다.

    우리는 이런 말 "노블리스 오블리제" 대신에
    비슷한 뜻으로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말로
    지도층에 있는 사람이 바른 본을 보여주기를 바랐다.

    그러나 그런 기대는 이루어 내지 못하고 오히려
    그 지도층이 구정물을 만들어 내어 우리 사회를
    온통 진흙탕 속을 만들어 국민을 실망시키고 있다.


    5). 권력이 있는 사람과 재산이 많은 재력가들이
    이제 자신의 생각을 바꾸어 나가야 할 때이다.

    권력은 누가 준 것이며
    그 재산형성은 누가 가능케 한 것일까?

    국민을 위해 겸손한 자세로 국민을 섬기고
    소비자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를 깨달아야 한다.

    그만큼 누리고 있으면 그만큼 의무를 다해야 한다.


    영국의 왕자 앤드류, 조선시대의 김 만덕처럼
    지도층의 인사들이 사회적, 국가적 의무를 다하는
    새로운 문화를 형성해 나갈 때 선진국 대열에
    들어 설수 있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이름아이콘 우당(宇塘)
2011-05-11 16:48
혼자읽기 아까워 옮겨왔습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1-05-12 05:34
잘 하셨습니다. 그럼요. 자꾸 누구나가 들락거려야 ~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이번 모임에 물론 이시겠지요?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11-05-12 16:19
회원사진
그저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들의 도덕적 의무 정도로만 알고 있었는데 거기에 담겨잇는 의미를 알게되었군요.
우당님 감사합니다.
   
이름아이콘 우당(宇塘)
2011-05-12 17:29
홍하사님! 이번모임이라뇨?
들락거리다 알게되었는데....
좀갈쳐줘요.
   
이름아이콘 우당(宇塘)
2011-05-12 17:34
《Re》이수(怡樹) 님 ,
이수님!
저도 이수님정도로 알고있었는데,
      이수님과같은 의미를 알게되어 퍼왔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35 오늘 송영복 자문위원님의 사찰 낙성식및점안식에 다녀오면서..... 6 초심2 2007-10-21 444
1934 베트남참전 제43주년기념및 전몰장병위령제 6 소양강 2007-09-18 575
1933 가장 훌륭한 사람 6 송주완 2007-09-10 420
1932 세계가 본 미스테리 한국 6 송주완 2007-08-18 418
1931 오늘도 웃으면서 시작하는 하루 6 에뜨랑제 2007-08-09 468
1930 좋아졌네. 좋아졌어 ~~~ 6 정기효 2007-07-27 553
1929 관리자님께 6 천년바위 2007-07-26 463
1928 해드폰으로 문자보내는 양반들...... 6 정기효 2007-07-24 445
1927 권고합니다 6 김연수 2007-07-24 553
1926 현충일 10 오동희 2011-06-04 385
1925 세가지 질문 5 김해수 2011-05-30 439
1924 Re..재탕 5 이수(怡樹) 2011-05-26 128
1923 인사가 늦어서 죄송합니다 8 잡초 2011-05-22 271
1922 회장님에게(잡초의 고민) 6 이수(怡樹) 2011-05-12 363
1921 높은양반들께 5 우당(宇塘) 2011-05-11 417
1920 새마을 운동이 기념일로 지정된것을 축하하며 7 달동네 2011-04-23 236
1,,,1112131415161718192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