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안케
작성일 2011-05-11 (수) 07:47
ㆍ조회: 176  
IP: 222.xxx.19
5. 16혁명 전야-3

5.16혁명 전야-3

 

긴 하루가 저물기 시작했다.

5월의 해가 서서히 인왕산 쪽으로 기울면서 어디선가 시원한 바람이 불어왔다.

 

운명의 전야가 서서히 다가서고 있었던 것이다.

거리는 오가는 인파로 붐비기 시작했다.

 

이날, 대통령 관저인 청와대에서는 비서진들이 매우 바쁜 하루를 보낸다.

윤보선 대통령의 분부로 청와대 곳곳을 단장했는데, 5월16일에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남미의 페루 대통령 마누엘 프라도를 영접하기 위해서였다.

 

국무총리 장면이 묵고 있는 반도호텔 808호 실과 809호 실은 저녁때까지 조용하기만 했다.

원주에 있는 제1군사령부 창설 기념식에 장면 총리 이하 몇 몇 장관들이 참석했다가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날 !

국방부 출입기자단과 해군참모총장, 국방부 정훈 국장, 그리고 참의원과 민의원 몇 사람은 해군 함정을 타고 서해안의 연평도를 찾아갔다가 인천으로 되돌아오는 중이었다.

 

해군에 의한 연평도 근해 어로보호 작업을 참관하기 위해서 아침 일찍 인천항을 떠났었던 것이다.

 

5월의 따가운 햇살이 서서히 꺽 이기 시작하는 저녁나절, 서울 근교 xx에 있는 A사단에서는 출동을 불과 몇 시간을 앞두고 뜻밖의 일이 벌어졌다.

 

도큐멘타리 제3공화국에서 발췌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1-05-12 05:40
멋진 자료를 발췌하셨군요. 이왕이면 좀 더 길게 했으면 합니다.
잘 읽고 갑니다. 홍하사 2박 3일간 교육과 팀 빌딩 다녀옵니다.
안케 알겠습니다.
홍 하사님의 분부대로 좀 길게 연재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5/13 22:1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1 새해소망의기도 1 박동빈 2011-01-07 177
30 [해설]독도의 진실-04 김해수 2008-07-17 177
29 5. 16혁명 전야-3 2 안케 2011-05-11 176
28 제주도 형제섬 일출 7 깊은강/전재경 2011-05-22 174
27 Re..사제단 김 일성 주체사상 찬양 논란 kor7500 2008-03-16 168
26 부처님 오신날 3 오동희 2011-05-09 166
25 20만 북 특수부대 땅굴침투 대비해야 (펌글) 1 안케 2011-03-20 161
24 안케작전 김영두 저자가 보내온 편지 2 안케 2011-04-19 159
23 *** 가정의 달 행복한가요? (어린이날과 어버이날) 1 푸른하늘 2011-05-06 158
22 간디 이야기 2 이수(怡樹) 2011-05-18 155
21 5. 16혁명 전야-4 안케 2011-05-13 143
20 국방개혁 해군의 의견 김철수 2011-05-22 133
19 5. 16 혁명전야-6 안케 2011-05-15 133
18 이수선배님 베트남전적지 사진 편집했습니다 4 오동희 2011-06-13 130
17 Re..노블리스 오블리제?? 도일 2011-05-12 130
16 건배 모습 3 봄날 2011-05-22 121
1,,,131132133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