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11-01-17 (월) 02:02
ㆍ조회: 215  
IP: 112.xxx.155


 
이름 석자로 족하다
나는 이름 석자로 족하다
(숨어우는 바람소리)


"나는 [朴正熙]란 이름 석자로 족하다"



號도, 명예 博士도 거부했던 그는 권력을 빙자한
군림(君臨)을 증오한 이였다. [ 趙甲濟 ]  

朴正熙 정부의 청와대 대변인과 문공부 장관을 지낸 金聖鎭씨에
따르면 故 朴 전(前) 大統領은 號가 없었다고 한다.
고령 朴씨 문중에서 호를 지어 올린 적이 있는데,
이 보고를 받은 朴大統領은 "朴正熙란 이름 석자로 충분하다"고
金 당시 대변인에게 말했다고 한다.
실제로 朴 大統領은 號를 쓴 적이 없다.

한 보좌관이 모 외국 대학에서 명예 博士 학위를 주기로
했다는 보고를 하니 朴 大統領은 " 博士는 나와는 어울리지
않는다"면서 거절했다고 한다. 朴 大統領은 18년간 재임했으나,
그 흔한 명예 博士 학위가 하나도 없다.

朴 大統領은 私信을 쓸 때는 절대로 '大統領 朴正熙' 라고
하지 않았다. '朴正熙 拜'라고만 했다.

朴 大統領은 자신의 생일에 대해서도 무심했다.
그의 생일은 호적에 잘못 적힌 대로 알려져 한동안
생일이 아닌 날에 장관들이 축하 인사를 하기도 했다.
그는 한동안 이를 굳이 고치려 하지 않았다.

號, 명예 博士, 생일, 직함 등에 신경을 별로 쓰지 않았던
朴 大統領은 권위적인 것들을 생리적으로 싫어했다.
그렇지만 그가 지도한 체제는 권위주의 체제로 불린다.
그는 특히 권력을 빙자한 군림을 증오했다.
그는 허례 허식도 싫어했다.

항상 淸貧한 마음자세를 죽을 때까지 유지한 분이었다.
그가 죽을 때 '허름한 시계를 차고, 벗겨진 넥타이 핀을 꽂고,
해진 혁대를 두르고 있었던 것'은, 그리하여 屍身을
검안한 군의관이 "꿈에도 각하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것'은
인간 朴正熙의 자연스런 眞面目이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script>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3 군성폭력피해자가?? 국가유공자로?? 2 서교수 2011-05-14 215
62 딸 결혼식에 축하해주시어 감사드립니다. 1 해강 2011-03-29 215
61 친환경 무상 급식은 대국민 사기극이다 1 김해수 2011-01-20 215
60 이름 석자로 족하다 김해수 2011-01-17 215
59 친구와 마주 앉아 마시는 커피 한잔의 여유 김해수 2010-11-22 214
58 미국현충일을 보며 여의도 2011-05-27 213
57 Re..한국군병원에 입원하라 송카우곰 2011-04-24 213
56 * 裸木寒天! /겨울입니다. 웅크리지 마시고 감기 조심하시구요.... 푸른하늘 2011-01-14 213
55 일반 Re..부산 김해수 선배님 및 영도 전우여러분 감사 합니다. 초심2 2010-10-25 212
54 처음 총회에 참석 하면서 9 상록수 2011-05-22 211
53 이길영 회원님 자제분 결혼식 달동네 2011-01-07 211
52 마음을 다스리는 자 천하을 얻으리요 우주권 2008-01-27 211
51 나쁜 것은 짧게 좋은 것을 길게 가지세요 강용천 2011-01-16 210
50 사랑과 행복의 비밀 1 강용천 2011-05-30 209
49 튼튼한 국방! 즐거운 병영 송주완 2007-12-18 209
48 까치설날에 2 skyman 2011-02-15 206
1,,,131132133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