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우허당
작성일 2010-12-26 (일) 16:30
ㆍ조회: 223  
IP: 218.xxx.37
국가권익위원회를 다녀왔습니다.
몹시 추워지기 시작한 날  서대문 경찰청옆 사무실을 방문 했습니다.
국방보훈 담당자와 한시간 이상 세사람이 등장해서 법개정 문제점을 논의한바,
결론은 딱 이렇습니다.
"모든 진행 상항에서는 개입 할 근거가 없고 결정된 사항에서는 고충의 심각성 유무를 판단하여
관계 부처에 권고를 하나 그나마도 강제력은 없고 권유에 그친다.
따라서 외부에서 기대하는 수준에 못믿처 애로 사항이 많다."
차라리 제가 그 공무원들의 고충을 들어주고 (?) 왔습니다.
이 방문의 결과를 블러그에 올림을 알리자 혼쾌히 동의를 했습니다.
그만큼 믿을게 못된다는 자조적인 표현이라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보훈처에서 파견나온 공무원도 만났습니다.
그가 말하길 차라리 보훈처를 직접가서 제기하는게 좀 더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보훈처는 담당자와 이미 내년초에 방문하기로  이야기 했구요.
아무튼 전방위적으로 달려 들어야만 그나마 효과가 있을 성 싶습니다.
팔공산님께서도 많은 조언과 길을 알려 주시기 바라옵고 새해에는 일전을 불사하는 각오를 새겨 봅니다.
괜시리 추운날 나들이 끝에 아직도 코끝에 감기가 매달려 있습니다.
항상 건강하자 면서도 조금 소흘히 하면 금새 표가 나네요.
떠나는 해 아쉬움 안 남기고
오는 해 기다려 볼 랍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9 촛불 배후, 최종목표는 "자주적 민주정부 수립" 팔공산 2008-06-24 225
78 Re..오늘은 우리가 만나는 날 2 이수(怡樹) 2008-06-20 225
77 ☛ ☻ 금연=살길이다! 푸른하늘 2011-03-20 224
76 [해설]독도의 진실-05 김해수 2008-07-17 224
75 행복을 얻기 위한 기다림 2 김해수 2011-04-28 223
74 국가권익위원회를 다녀왔습니다. 우허당 2010-12-26 223
73 더 이상의 관용은 망국을 초래할수도 있다. 초심 2008-07-02 222
72 스위스가 세계적부국이된내력 김해수 2007-11-01 222
71 6.25전쟁과 우리 역사를 바르게 가르키자 1 대덕 2008-06-25 221
70 만나 뵐수있어서 반가웠습니다. 8 에뜨랑제 2011-05-22 220
69 Re..판단은 당사자가 하십시오. 팔공산 2011-04-28 220
68 감사한 만큼 여유있고 따뜻 합니다 김해수 2010-10-23 220
67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9가지비결 2 박동빈 2007-12-08 220
66 해군, 피랍 삼호주얼리호 구출작전 성공 1 오동희 2011-01-21 218
65 병 안걸리고 사는법 1 우주권 2008-01-13 217
64 술 먹이는 세상. 2 짚신 2007-12-18 216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