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송카우곰
작성일 2010-10-24 (일) 06:18
ㆍ조회: 226  
IP: 112.xxx.23
윤창호전우를 위한 기도

공의와 정의로 천지를 다스리시는 하나님!!

 

오늘 당신의 아들, 윤창호 전우가 죽음을 각오하고, 월남

 

전 참전전우들의 피 끓는 절규를 가슴에 안고, 강원도 오

 

음리를 출발하여 걸어서 한 달 만에 이곳에 도착했습니

 

다.  40 년전, 함께 배를 타고 출발했던 부산항을 바라보

 

고 걸어서 왔습니다.

 

이 시간까지 건강을 지켜주시고, 많은 전우들의 격려를

 

받으며, 살아서 이곳에 도착할 수 있도록 지켜주신 하나

 

님, 은혜에 감사를 올립니다.

 

윤창호 전우도 이미 병들고 늙고 힘없는, 사람입니다.

 

가을이 깊어가는 이 계절에, 전우는 하늘의 하나님께

 

그의 뜻을 전하려고 목숨을 걸고 걸어서 국토를 종군했

 

고, 다시 돌아가려고 합니다.

 

자비로우신 하나님, 아버지!

 

윤창호 전우를 지켜주시옵소서. 그는 40년 전, 피 끓는

 

나이에 조국의 부름으로 월남 전쟁에 투입되었고, 고엽제

 

에 노출되어, 이상한 병을 앓으며 이미 죽어버린 전우들

 

의 외침과, 지금도 그 병으로 죽어가고 있는 전우들의

 

한을 호소하기 위하여 걸었습니다.

 

이 나라의 위정자와 가진 자들은, 힘없이 늙고 병들어버

 

린 전우들을 잊어버리고 그들의 외침을 외면하고 있어,

 

그들을 깨우치려고 죽음을 각오하고 한 알의 밀알이 되어

 

썩어지려고 한발 한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이나라의 위정자들은 지난 10년 동안 역학조사라고 하면

 

서 10억 이상을 썼지만  아무것도 찾아내질 못했고, 미국

 

이 가르쳐 주는 것만 받아서 기어 다니고, 아까운 청춘만

 

늙고 병들게 하였고, 전우들의 외침을 외면했습니다.

 

이제 죽기 전에,  전 국민들과 전우들에게 그의 뜻을 알

 

리고자, 걸어서 천리 길을 왔는데, 어느 언론기관도 정부

 

관계자도 눈길도 주지 않고, 관심도 가져주지 않습니다.

 

사랑과 공의의 하나님,

 

윤창호 전우의 이 몸부림을 살펴주시고 지금도 죽어가는

 

전우들의 한을 풀어주시옵소서,

 

지금까지 자식들과 가족들에게 짐으로 살아온 병든 몸이

 

지만, 죽기 전에 국가유공자로 예우를 받고, 죽어서 현충

 

원에 묻히기를 원하면서 걸어온 전우의 한을 이제는 풀어

 

주시옵소서.

 

하나님의 정의의 칼로 공의의 다스림으로 마지막 몸부림

 

을 치는 전우의 눈물을 씻어주시고,

 

그가 목표한 뜻을 이루어 주시옵소서.

 

윤창호 전우에게 힘을 주시옵소서. 그를 지켜주시옵소서.

 

전우들이 한 몸으로 뭉쳐서 지금이라도 그 소원을 이루게

 

하여 주시옵소서.

 

지금이라도 조국이 위태로울 때는, 장렬히 나가서 싸우는

 

정의감을 가질 수 있도록 만들어 주시옵소서, 국토장정의

 

의미를 전우사회가 함께 깨닫고 위정자들도 다시 바라볼

 

수 있게 만들어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옵나이다. - 아멘-

 

     2010.10.24  부산에서 전우 박영득 목사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5 인생을 넘어 영생으로 가려나 우주권 2008-05-13 230
94 Urgent 긴급 3 달동네 2011-05-22 229
93 부모님에 대한 오해 우주권자 2008-07-01 229
92 초심님의글읽고서 1 권영우 2008-03-01 229
91 베트남참전유공전우회 우용락회장 취임식 구미 2011-04-29 228
90 [해설]독도의 진실-01 김해수 2008-07-17 228
89 오늘의 독도사태, 김대중이 만들었다 오동희 2008-07-17 228
88 Re..대처방안 1 팔공산 2011-03-27 227
87 무상급식 문제있다. 안케 2011-01-13 227
86 이수 선배님 사진 이미지동영상 편집 2 오동희 2011-05-26 226
85 전쟁없는 평화 사진전시회에 다녀 와서 1 안케 2011-02-18 226
84 일반 각 나라별 국제전화요금 소리 2011-02-08 226
83 윤창호전우를 위한 기도 송카우곰 2010-10-24 226
82 비운만큼 채워 집니다 1 김해수 2008-01-18 226
81 북한의 비대칭전략에 대비하는 훈련을 ... 안케 2011-02-08 225
80 Re..많이 참석하여 즐거움을 나눕시다. 소양강 2007-12-19 225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