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우주권자
작성일 2008-07-01 (화) 19:02
ㆍ조회: 233  
IP: 125.xxx.120
부모님에 대한 오해
부모님에대한 오해
  
우리 어머니는 엄마가 보고 싶지 않은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첫사랑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친구가 한 사람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몸은 절대 아프지 않는
어떤 특별한 몸인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어렸을 때부터
아무 꿈도 품은 적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새벽에 일찍 일어나고
늦게 잠드는 것을 좋아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특별히 좋아하시는 음식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짧은 파마머리만 좋아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얼굴이 고와지고 몸매가 날씬해지는 것에는
전혀 관심이 없으신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우리가 전화를 길게 하는 것을
좋아하시지 않는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언제까지나 우리 곁에 계실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단 하루라도
쉬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웃는걸 모르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딸이 시집가는 것을 보고
마냥 기뻐만 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어머니 외에 아는 여자라고는
한 사람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배가 불러와 비싼 음식 앞에서는
빨리 일어나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양복 입고 넥타이 매는 것을
싫어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 안주머니에는 늘 돈이
넉넉히 들어 있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좋아하시는 운동도,
취미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우리가 하는 말을
귀담아듣지 않으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아무리 깊고 험한 길을 걸어가도
조금도 두려워하시지 않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 눈에는 눈물이 한 방울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우리가 객지로
떠나는 것을 좋아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나, 당신의 자식이었을 때는 미처 몰랐더랍니다.
당신이 그랬듯, 나도 이제 당신처럼
내 자식의 부모가 되어보니 알겠습니다.
참으로 어리석게도 이제서야 알아차린
당신의 가슴과 그 눈물을 가슴에 담고
당신의 사랑이 무척 그리운 이 시간에
지금은 하늘나라에서 지켜보시는
고마운 두분께 외쳐봅니다.
 
" 사랑합니다 .... 내 어머니, 아버지 !!!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1 일반 아! 옛날이여~ 3 봄날 2011-05-23 238
110 뜾깊고유익한 정기총회 13 투이호아 2011-05-21 238
109 강한 국방력의 원천[구글옮김] 이덕성 2011-04-08 238
108 국회의원 가족수당까지 만들어 착복한다? 1 달동네 2011-03-20 238
107 기억 하세요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5 김해수 2011-02-14 238
106 미소는 최고의 힘이다. 우주권 2008-01-26 237
105 부자가 되기보다는 잘사는 사람되세요. 1 우장춘박사 2007-08-02 237
104 찔레꽃의 슬픈 전설 1 안케 2011-04-29 236
103 미소는 힘이다 우주권 2008-01-09 236
102 사람의 향기 2 송주완 2007-09-24 236
101 행복지수 4750원 김해수 2008-06-07 235
100 부모님에 대한 오해 우주권자 2008-07-01 233
99 인생을 넘어 영생으로 가려나 우주권 2008-05-13 233
98 잘 살아 봅시다 2 초심2 2007-11-17 233
97 현실에 잘 적응하며 살자 안케 2011-03-24 232
96 Re..웬만하면 참으며, 살고 싶은데..... 초심 2008-07-15 232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