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좋은생각
작성일 2007-12-30 (일) 19:27
ㆍ조회: 392  
IP: 211.xxx.164
2007.12.24자 조선일보

2007년 12월 24일 (월) 03:14   조선일보

할머니께 생활비 드리려 첫 휴가때 노동판에…


아픈 할머니만 남겨두고 입대했던 이준호 이병이 지난 20일 소속 부대의 배려로 특별외출을 나와 서울 보광동 월셋방에서 할머니를 돌봐드리고 있다. /채승우 기자 rainman@chosun.com

지난달 9일, 입대 후 백일 만에 휴가를 얻어 서울 보광동 집에 온 이준호(21)씨는 눈앞이 캄캄했다. 입대할 때 건강하게 잘 다녀오라고 대문 밖에서 손 흔들던 할머니(김정숙씨·85)가 어둡고 차디찬 방바닥에 홀로 누워 있었다. 할머니는 열이 펄펄 끓어 눈도 제대로 뜨지 못했다.

준호씨는 그길로 입대 전 아르바이트했던 일식집으로 달려가 이틀을 일했다. 3일째엔 막노동판으로 향했다. 그렇게 15만원을 벌어 할머니를 병원에 데려갔다. 영양실조와 감기몸살 진단을 내린 의사는 “어쩌다 이 지경이 되도록 놔뒀냐”고 혀를 찼다. 휴가 마지막 날 밀린 가스비를 내고 남은 돈을 할머니 손에 쥐어준 준호씨는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다고 했다.

준호씨는 고교 때부터 가장역할을 했다. 엄마는 준호씨가 9살 때 이혼한 뒤 소식이 끊겼고, 사업에 실패한 아버지는 3년 전쯤 집을 나갔다. 그래서 학교가 끝나면 패스트푸드점에서 밤 12시까지 청소를 한 뒤 다음날 새벽 4시에 일어나 신문을 돌렸다. 고등학교를 마치고는 일식집에서 하루 12시간씩 음식을 날랐다. 2년 전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났을 때, 준호씨는 119의 도움을 받아 인근 병원에서 혼자 상을 치렀다. 그는 “할아버지께 외식 한번 못 시켜드린 게 가슴 아파 그때 많이 울었다”고 했다.

그로부터 얼마 안돼 군에 입대하게 된 준호씨는 홀로 남을 할머니를 위해 몇 달간 한푼도 안 쓰고 모은 300만원을 입대하는 날 건넸다. 그 돈을 소식도 없던 아버지가 찾아와 가져가버리는 바람에 할머니가 난방이 끊긴 방에서 자다 앓아 누운 것이었다.

훈련소에서 훈련 받는 동안에도 그는 할머니 걱정으로 몰래 울다 동기들에게 들켜 놀림을 받기도 했다. 백일휴가를 마친 뒤 ‘나 없는 새 돌아가시면 어쩌나’하는 걱정이 더 심해진 준호씨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자신이 소속된 1포병여단 예하 쌍호부대(경기도 파주시) 생활관 분대장을 찾아가 사정을 털어놨다. 본부 행정보급관 박종건 상사는 “궂은 일 도맡아 하고 예의바른 준호에게 그런 어려움이 있다는 사실에 모두들 놀랐다”고 말했다.


상황이 알려지자 부대 전체가 준호씨를 돕는 데 적극 나섰다. 대대장의 지시로 박 상사와 무선반장은 준호씨 집을 찾아가 할머니를 보살폈고, 아버지 주민등록을 말소해 할머니에게 매월 15만원의 정부보조금이 지급되도록 했다. 동사무소 사회복지사를 만나 할머니를 잘 돌봐달라는 부탁도 했다. 지난 20일에는 부대의 배려로 준호씨가 특별외출을 나와 할머니를 몇 시간이나마 돌볼 수도 있었다.

같은 부대 350명의 장병들이 월급을 쪼개 150만원을 모금해 줬지만, 준호씨가 제대할 때까지 할머니의 월세와 생활비로는 부족했다. 그러다 박 상사가 조선일보·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벌이는 ‘우리이웃―62일간의 행복나눔’ 기사를 보고 사연을 적어 보냈다. 이에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담당 사회복지사와 연계해 20개월간 월세·생활비 등 총 840여만원을 할머니에게 지원하기로 했다.

준호씨는 예전에는 남의 도움 받는 것이 싫어 학교 선생님이 용돈을 챙겨줘도 받지 않았지만, 이젠 생각이 바뀌었다고 했다. “제가 어려울 때 받은 사랑을 나중에 더 어려운 이들에게 보답하면 된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현재 부대에서는 의가사제대(依家事除隊) 등 준호씨를 위한 조치를 강구 중이지만, 준호씨는 되도록 만기 제대를 할 생각이다. “병역의무는 대한민국 남자라면 누구나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니까요. 언제 제대를 하든 남보다 몇 배 더 열심히 군생활을 할 거예요.” 준호씨는 “일식요리를 밑바닥부터 착실히 배워 요리사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했다.

‘우리이웃―62일간의 행복나눔’은 12월 1일부터 1월 31일까지 어렵고 힘든 환경 속에서도 꿋꿋이 살아가려는 사람들에게 총 4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문의 (02)6262-3162. 후원계좌 국민은행 432101-01-268333(예금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준호 이병이 혼자 누워계신 할머니의 팔다리를 주물러 드렸다. 할머니는 ' 할머니 생각 많이 하지말라' 며 눈물을 적셨다. /채승우 기자 rainman@chosun.com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1 손자병법의 13계 우주권 2008-01-21 283
110 세계로,우주시대로,영생의 길로,,, 우주권 2008-01-20 262
109 토요일 아침 "좋은생각"은 노병을 울렸소 ! 이상범 2008-01-19 357
108 이명박 정권에게 바란다. 좋은생각 2008-01-18 341
107 가정을 살리는 4가지 생명의 씨 우주권 2008-01-18 251
106 무엇인가?간과하고 있다. 초심 2008-01-17 323
105 다른 사람의 마음에 들어가기 우주권 2008-01-16 321
104 전쟁을 대비해서 참전용사들을 국가유공자 예우를 ! 카타필러 2008-01-15 307
103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의 출범을 보며 인강 2008-01-13 277
102 #$&* 대통령 인수위에 올린글 보는방법 장글왕 2008-01-12 569
101 ★참전전우를 국가유공자로!(인수위에 건의 합니다.) 푸른하늘 2008-01-10 559
100 참전용사에 대한 예우는 조국사랑의길(인수위에 건의 글) 이수(怡樹) 2008-01-10 482
99 전우님들 안녕하세요? 푸른하늘 2008-01-10 360
98 64세 참전 고엽제 후유의증 등외(등급미달) 환자의 비애 후유의증 등외 2008-01-09 453
97 미소는 힘이다 우주권 2008-01-09 235
96 2007.12.24자 조선일보 좋은생각 2007-12-30 392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