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우주권
작성일 2008-06-10 (화) 19:58
ㆍ조회: 242  
IP: 125.xxx.120
빈손의 의미
빈 손의 의미
 
 내가 누구의 손을 잡기 위해서는
내 손이 빈손이어야 한다.
내 손에 너무 많은 것을 올려놓거나
너무 많은 것을 움켜쥐지 말아야 한다.
내 손에 다른 무엇이 가득 들어 있는 한
남의 손을 잡을 수는 없다.
소유의 손은 반드시 상처를 입으나
텅 빈 손은 다른 사람의 생명을 구한다.
그 동안 내가 빈 손이 되어
다른 사람의 손을 얼마만큼
잡았는지 참으로 부끄럽다.
어둠이 몰고 오는 조용함의 위압감은
말로 할 수 없을 만큼 공허한
침묵 속으로 나를 몰아넣고..
오만과 욕심만 가득 찬 나를 묶어버린다
어차피 빈손으로 와서 빈손으로
가는 인생인걸 무엇을
욕심 내고 무엇이 못마땅한가?
오만과 욕심을 버리지 않는 한
어느 누구도 내 손을 잡아 줄리 없고
용서와 배려를 모르는 한
어느 누구에게도 손내밀 수 없다
얼만큼 비우고 비워야 빈손이 될 수 있을까
-좋은 생각중에서-
이름아이콘 구둘목..
2008-06-11 12:34
회원사진
우구권님,
전에는 비가입회원이시라서 이 자유게시판에만 글을 올리실 수밖에 없었지만
회원 가입을 하셨으니 다른 게시판에도 글을 올리시거나 댓글을 쓰실 수 있읍니다.
많은 분들이 읽는 자유게시판에 글을 올리시는 마음은 이해가 됩니다만
다음부터는 이런  성격으의 글은 다른 곳(에를 들면 세상속으로 게시판 )  으로 롱려주시기바랍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7 가을이 가네 2 skyman 2010-10-23 243
126 빈손의 의미 1 우주권 2008-06-10 242
125 마음이 맑아지는 글 1 팔공산 2007-10-03 242
124 베인전의 고마움 우당(宇塘) 2007-09-29 242
123 고맙습니다 송카우곰 2011-04-03 241
122 일반 테스트 입니다 3 깊은강/전재경 2011-05-16 240
121 이용하 전우님 소식이 궁금합니다. 안케 2011-03-12 240
120 세월은 가고 사람도 가지만 1 김해수 2011-04-29 239
119 새해의 기도 2 달동네 2010-12-30 239
118 국방백서"북한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임을 명기 1 팔공산 2010-12-28 239
117 서울대교수들 비지성적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옮긴글) 1 김해수 2009-06-09 239
116 친구를 돕는 것도 지혜롭게 해야 한다. 1 강용천 2011-06-08 238
115 Re..우허당님께... 좋은생각 2011-05-08 238
114 Re..죽은 전우에게 쓰는 편지 호이안 2008-04-03 238
113 새마을 운동이 기념일로 지정된것을 축하하며 7 달동네 2011-04-23 237
112 올해 최강 스마트폰 안케 2011-01-15 237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