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02-04 (월) 16:08
ㆍ조회: 408  
IP: 59.xxx.201
오늘 받은 메일


애인이 선물한 대장 계급장


2차 대전 당시 미국의 태평양 함대(艦隊) 사령관으로 미드웨이(Midway) 해전에서 일본 함대를 격멸시킨 니미츠( Chester William Nimitz) 대장은 탁월한 행정가이자 전략가였다.
  그는 1885년 2월 24일 미국의 택사스에서 출생하여 고등학교를 1등으로 졸업했는데, 그 때 Westpoint를 졸업한 소위의 늠늠한 모습을 보고 해군사관학교를 지원하였습니다.
  1905년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제1차 세계대전시에는 미국의 대서양 잠수함 부대에서 근무하면서 전투경험을 쌓았으며, 1941년 12월 태평양 함대 사령관으로 승진하여 육군과 해군을 지휘했습니다. 솔로몬 해전, 길버트 해전, 마셜 해전, 마리아나 해전, 팔라우 해전, 필리핀 지역의 해전을 지휘했습니다.
  그는 태평양 지역 사령관인 맥아더와는 달리 전공(戰功)에 대한 욕심이 없었답니다. 공은 부하에게 돌리고 본인은 책임을 지는 전형적인 야전 군인으로 남기를 원했답니다.
  그가 한 항공모함에 근무할 때, 미국의 해군 최고 사령관이 방문하였는데 좁은 배안을 다니다가 대장 계급장이 망가져서 사용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참모들을 불러 대장 계급장이 있는지 확인했으나 함대에는 소장이 제일 높은 계급이라 구할 수가 없었습니다. 계급장도 없이 부대행사를 치러야할 판이었습니다.
  사령관은 함 내 방송을 통해 공시(公示)하도록 지시했다. “대장 계급장이 있는 장병이 있으면 즉시 함장실로 오라. 적절한 포상을 하겠다.”는 방송이 흘러나갔다. 대장 계급장이 있으리라고는 기대를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방송이 나간 지 채 10분도 되지 않아 한 소위가 찾아 들어왔다. 함장이 “무슨 일이냐?” 고 하자 그 소위는 “네, 니미츠 소위입니다. 방송을 듣고 대장 계급장을 갖고 왔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사령관은 반갑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궁금하기도 하여 “자네는 소위가 어떻게 대장 계급장을 갖고 있는가?”라고 물어보았다.
 “네, 제가 졸업하고 소위 임관을 할 때 애인이 선물로 주었습니다. 그래서 저도 꼭 해군 제독(提督)이 되려고 가슴에 품고 다닙니다.” 라고 절도 있게 대답했습니다.


사령관은 그의 당당한 모습이 마음에 들어 그를 격려했다. “허, 허. 훌륭한 애인을 두었구먼. 열심히 노력해서 해군 대장이 되게. 따로 포상을 하지 않아도 되겠어.” 라고 한바탕 웃으면서 다음 행사를 즐겁게 진행했다고 한다.
 그 뒤 니미츠는 헌신적인 노력으로 많은 공을 세웠고 마침내 대장으로 승진하였습니다. 그리고 니미츠 소위에게 대장 계급장을 선물한 애인은 니미츠 대장의 부인이 되었습니다.


 성공한 사람의 뒤에는 반드시 훌륭한 아내가 있었습니다.
 기억하세요.




사람은 주변의 환경(環境)에 지배를 받습니다.
사람들은 이런 말을 합니다. 첫째는 은사(恩師), 둘째는 선배(先輩)     셋째는 아내 그리고 친구(親舊), 넷째는 책(冊)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청년은 원대한 꿈을 가져야 합니다. 그 꿈을 실현하기 위하여 매진하세요. 달성 됩니다.


 2008년 1월 18일. Island of Doom(운명의 섬 미드웨이)과 김 웅진 후배의 글에서 발췌하여 재편성함.

글쓴이: 서 경석. 고려대학교에서 손자병법과 지도자론을 강의.

---------------------------------------------------------------------
< 알 림 1 >
회원여러분께 양해 말씀 드리겠습니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 50조 2항에서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 행위등 금지에 관한 내용이 있습니다.
메일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는데 메일이 수신된 경우는 주위 추천에 의하여 발송된 경우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아래 메일 수신거부란에 수신거부를 눌러주시면 앞으로 발송이 되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 알 림 2 >
글을 사랑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여러분이 읽을 수 있도록 주변에 E-MAIL 주소를 추천해 주시기 바랍니다.
추천 메일은 genseo@empal.com 으로 보내주시면 추후 메일을 발송토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홈페이지방문:
www.mmforum.or.kr
---------------------------------------------------------------------
본 메일은 2008년 02월 04일 기준, 회원님의 수신동의 여부를 확인한 결과 회원님께서 수신동의 및 추천에의하여 발송되었습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수신거부]를 클릭하십시오. If you don't want this type of information or e-mail, please click the [unsubscription] 135-555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곡동 우성캐릭터199 오피스텔 602호 Tel.02)573-7202 Fax.02)573-7204 Copyright 2002 미래와 희망포럼((구)MunMoo Forum) All Rights Reserved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7 김 대중이가 잡은 유일한 간첩 김해수 2008-02-23 360
126 충남 서산시지회 임원진 임명 이상범 2008-02-15 362
125 궁궐이란 전 우 2008-02-14 318
124 김정일, 중병으로 쓰러졌다? 우주권 2008-02-09 393
123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우주권 2008-02-08 303
122 돈 관리의 3대 원리 우주권 2008-02-06 276
121 로이 리히텐 슈타인 김해수 2008-02-04 453
120 오늘 받은 메일 김해수 2008-02-04 408
119 힘드세요! 용기내십시요 이상범 2008-02-04 312
118 전상자를 배재한"신체부위별 상이등급결정"국가정책입니까? 김종남 2008-01-30 402
117 김재무님 글 옮깁니다(인수위원회에 올린 글) 이수(怡樹) 2008-01-30 345
116 인수위 참전자 예우 향상... 좋은생각 2008-01-28 674
115 Re..천년바위님 ..오랜만입니다. 좋은생각 2008-01-27 270
114 마음을 다스리는 자 천하을 얻으리요 우주권 2008-01-27 212
113 미소는 최고의 힘이다. 우주권 2008-01-26 237
112 인생 19훈 우주권 2008-01-22 270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