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02-11 (월) 11:52
ㆍ조회: 248  
IP: 61.xxx.177
맥아더와 한국군 이등병
[기고] 맥아더와 한국군 이등병
자유를 위해 함께 싸운 인연 한미 동맹 복원의 불씨 돼야
김수룡 美공군협회 미그앨리총회 명예회장,도이치은행그룹 한국회장
입력 : 2008.02.10 22:34 / 수정 : 2008.02.10 22:34
인류 역사상 최초로 달에 착륙했던 우주선 아폴로 11호의 조종사 버즈 올드린(Aldrin·79세)씨와 며칠 전 전화 통화를 했다. 미 공군 전투조종사로 6·25 전쟁에도 참전했던 그는 지난 가을 한국 방문 일정 중 가장 감명 깊었던 것은 서울에서 거행된 미 공군 창설 60주년 기념행사였다고 말했다.

어떻게 해서 미 공군 60주년 행사를 서울에서 개최하게 됐느냐고 물었다. 2차 대전까지 활발히 전투를 수행했던 육군항공대가 해체되고, 이를 모태로 미 공군이 창설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처음으로 대규모 출격과 공중전을 수행하였고, 수백명의 미 공군 조종사들이 전사한 곳이 한반도였기 때문이라는 대답이었다. 그러니 이 행사를 서울에서 여는 게 당연하지 않으냐고 그는 반문했다. 1969년 달 표면 위에서 껑충껑충 뛰어다녔던 올드린씨는 6·25 당시 미그 15 전투기를 10대나 격추시킨 전쟁영웅이다. 올드린씨 외에도 6·25 전쟁 영웅인 미 공군 전투조종사 10명이 행사에 참석하였는데, 이 자리에서 기념사를 하던 도중 미 공군사령관 스티븐우드 장군이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일화를 소개했다고 한다.

전쟁 발발 직후인 1950년 6월 27일 맥아더 장군이 수원비행장에 도착했을 때 이승만 대통령이 그를 맞이했다. 맥아더 장군은 적의 포화가 쏟아지는 가운데 서울 흑석동 언덕에 올라가 한강 이북의 일촉즉발의 전황을 목격하였다. 그때 후퇴하지 않고 참호 속에 남아 있던 어느 한국군 이등병에게 맥아더 장군이 물었다. "자네는 왜 후퇴하지 않나?" 이등병이 대답했다. "상관의 후퇴 명령이 없었습니다. 명령이 있기 전에는 이 참호를 지켜야 합니다." 맥아더 장군이 물었다. "훌륭하다. 자네 무슨 소원이 없는가?" 한국군 이등병 대답하길 "저한테 총과 총탄을 지급하여 주십시오." 맥아더 장군이 다시 물었다. "그럼 지급하고 말고. 그런데 다른 소원은 없는가?" 한국군 이등병이 대답하였다. "없습니다!" 맥아더 장군은 너무 감격하여 전속부관에게 말했다. "우리의 모든 전력을 동원하여 이 나라를 지켜야 한다."

그날 이후 일본에 주둔하고 있던 미군의 전투력이 한국으로 집중 배치됐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인천상륙작전이 수행되고 서울 수복이 이루어졌다.

고(故) 신상옥 감독이 제작한 영화 '빨간마후라' 실제 모델이었던 장지량 전(前) 공군참모총장도 이날 미 공군 60주년 행사의 만찬에 참석했다고 한다. 장 총장 역시 6·25 때 한국 공군 전투조종사로 참전했었다. 그는 20여 년 지갑 속에 고이 가지고 다니는 종이 쪽지를 옆에 있던 11명의 미 공군 전쟁영웅 전투조종사들과 미 공군사령관에게 보여 주었다. 워싱턴에 소재한 한국전 기념탑의 비문 밑에 쓰인 문구를 손수 적어 온 것이었다. 그는 비문의 말씀을 한국전의 미 공군 전우들에게 낭독하였다.

"자유는 거저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여기의 젊은 군인들은 자기의 목숨을 희생하였다. 듣도 보도 못했던 나라였고, 만나 보지도 않았던 사람들이었지만 그들의 자유를 지키기 위하여."

미국에서 같이 공부했던 미국인 동창들, 월스트리트에서 같이 근무했던 수많은 미국인 직장 동료들, 그리고 미국인 비즈니스 기업인들로부터 항상 느끼는 그들의 염원이 있다. 한국전처럼 수만 명의 생명을 바친 전쟁은 미국 역사상 없었다. 지구상의 유일한 혈맹인 것이다. 상생적인 경제협력, 나아가 세계평화에 이바지하는 데에 이 혈맹의 인연이 이어져 고귀한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았으면 하는 게 그들의 바람이다. 새 정부의 출범과 함께 흔들렸던 한미 동맹의 복원이 얘기되고 있다. 동맹의 복원은 다른 어떤 것보다 이들의 간절한 바람을 다시금 기억하고 양국 유대의 불씨로 삼는 일로부터 시작돼야 한다는 생각이다.
이름아이콘 팔공산
2008-02-11 13:02
진정한 애국이 무엇인가를 실감합니다.  명절은 잘 보냈는지요?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8-02-11 13:52
회원사진
은혜를 모르는 사람은 사람이 아닙니다. 은혜를 모르는 민족은 부끄러운 민족입니다. 그동안 은혜도 모르고 날뛰었던 일부 백성들 깨달아야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3 참사람이란... kor7500 2008-02-11 248
142 맥아더와 한국군 이등병 2 김해수 2008-02-11 248
141 봄마중 2 달동네 2011-04-30 247
140 전면전은 우발적으로 일어나지 않는다(펌글) 2 안케 2010-12-02 247
139 신춘섭동지의 만학을 축복격려하면서 1 전 우 2008-01-27 247
138 우리는 이틀 후 투표소로 갑니다! 3 인강 2007-12-16 247
137 세상을 즐겁게 사는법 7가지 1 송주완 2007-08-11 247
136 긴급 대전, 정병무회원의 모친상을 알립니다. 16 최종상 2011-05-25 246
135 Re.. 즐거웠습니다. 3 우허당 2011-04-16 246
134 나는 옳고 다른 이는 그르다(我是他比) 1 김해수 2011-02-14 246
133 신조 때문에 그 노래가 생각난다. 안케 2011-01-21 246
132 Re..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1 팔공산 2010-07-12 246
131 “인민 공화국 영웅 1호”의 대남공작 인강 2007-11-17 246
130 Re..전기통신기본법 제47조제1항 위헌소원 팔공산 2011-01-07 245
129 가을이 가네 2 skyman 2010-10-23 245
128 특별 참전용사의 국토 대장정(21일째편) 초심2 2010-10-22 245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