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강용천
작성일 2011-01-17 (월) 14:23
ㆍ조회: 253  
IP: 121.xxx.110
있을 때 잘 합시다

있을 때 잘 합시다

      있을 때 잘 합시다 부부 중 어느 한쪽이 먼저 세상을 떠날 때 "가는 자" 가 "남은 자" 에게 공통적으로 하는 말은 짧다. 여보! 미안해" 이 말속에는 참 많은 뜻을 내포한다. 세상의 많은 짐을 맡겨 놓고 가는 것이 미안 할 수도 있다. 함께 살아 오면서 좀 더 잘 해 주지 못한 것이 미안 할 수도 있다. 그동안 마음 아프게 한 것이 미안 할 수도 있다. 특히 자녀 들을 모두 남겨 놓고 가는 것이 미안 할 것이다. 왜 떠나는 사람은 남은 사람 에게 "미안하다 용서 해 달라" 말 하는 것일까? 그것은 너무나 많은 상처를 주고 받으며 살아온 것을 뒤늦게 나마 깨달았기 때문 일 것이다. 이제 비로소 참된 의미를 깨달았는데 먼저 떠나는 것이 미안 할 것이다. 만약 나의 배우자가 시한부 1개월의 삶이 남았 다고 상상해 보자. 내가 배우자를 위해 무엇을 해 줄 수 있는가? 떠나는 자는 "미안하다"는 말을 남기지만 남은 자는 또 무슨 말을 할 수 있을 것인가? 우리는 진정 소중한 것을 너무 가볍게 여기는 경향이 있다. 떠나고 나면 좀 더 잘해 주지 못한 것이 아쉽고 안타깝다. 그러나 함께 있을 때는 나의 소중한 배우자를 일상에 묻어 버리고 마는 것이 우리의 비극 적인 삶 이다. 공기와 물은 생존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지만 우리는 값 없이 제공받는 그것의 소중함을 잘 모르며 지나친다. 유희와 쾌락을 위해 소중한 시간과 돈을 허비 하면서도 진정 소중한 가정과 내 인생의 배우자에 대해서는 너무도 무관심 한 삶을 살고 있지는 않은가? 가정은 인생의 제1 사역지다. 가정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은 것이다. 그래서 이렇게 말하는 것이다. 있을 때 잘 합시다. 【 출 처 : 좋은 글 중에서 】

      당신과 나, 우리 모두는 하나의 아름다운 관계의 꽃송이 같습니다. 당신과 나, 우리가 만나 귀하고 소중한 사랑의 열매를 맺을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남자와 여자는 비슷 하면서도 전혀 다른 존재 인데 둘이 합쳐져 가정을 이루는 것을 보면 하느님의 섭리가 참 놀라울 따름입니다. 우리의 삶이 홀로는 살 수 없습니다. 세상 이치가 모두 하나가 아닌 둘이 하모니를 내었을때 빛이나고 아름 답듯이 상대의 소중함을 새기며 살아 갔으면 합니다. 하나 보다는 둘이 좋고 둘 보다는 셋이 더 지혜롭습니다. 함께 하는 사람끼리 서로 도우며 지혜와 뜻을 모으면 모두가 행복 하고 아름답습니다. 혼자 일때는 거칠것 없이 가볍기도 하지만 혼자서만 감당 할 수 없는 일이 더 많이 있습니다. 생각이 엉키고 발이 꼬일것 같은 순간에도 응원 해주고 지켜 봐 주는 소중한 존재, 아름다운 가정이 최고의 자랑 아니겠는지요? 휴일 잘 보내셨는지요? 전국이 매서운 한파로 꽁꽁 얼어 있습니다. 기운 내시고 월요일 힘찬 출발 하시길요...
      ♥하는 아마존드림^&^)**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3 Re..세상 꺼꾸로 들여다보기 구둘목.. 2008-06-03 252
142 참사람이란... kor7500 2008-02-11 252
141 희망을 가지고... 1 변철규 2007-12-27 251
140 봄마중 2 달동네 2011-04-30 250
139 나는 옳고 다른 이는 그르다(我是他比) 1 김해수 2011-02-14 250
138 신조 때문에 그 노래가 생각난다. 안케 2011-01-21 250
137 전면전은 우발적으로 일어나지 않는다(펌글) 2 안케 2010-12-02 250
136 우리는 이틀 후 투표소로 갑니다! 3 인강 2007-12-16 250
135 “인민 공화국 영웅 1호”의 대남공작 인강 2007-11-17 250
134 세상을 즐겁게 사는법 7가지 1 송주완 2007-08-11 250
133 가을이 가네 2 skyman 2010-10-23 249
132 특별 참전용사의 국토 대장정(21일째편) 초심2 2010-10-22 249
131 Re..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1 팔공산 2010-07-12 249
130 물 물 물.... 백마 2008-06-07 249
129 맥아더와 한국군 이등병 2 김해수 2008-02-11 249
128 신춘섭동지의 만학을 축복격려하면서 1 전 우 2008-01-27 249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