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04-17 (목) 17:23
ㆍ조회: 277  
IP: 203.xxx.133
신사와 거지

그 신사는 전망이 좋고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거리에 목이 좋은 데 자리

 

 잡고 깡통을 앞에 놓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구성지게 애교를 떨며 구걸하는 거지를 봅니다.



그 신사는 그 거지 앞에 서서 주머니를 뒤지더니 월급봉투를 통째로 거지

 

의 깡통에 집어넣었습니다.

 

깜짝 놀란 거지는 벌떡 일어나 절을 하며 인사를 합니다.



"감사합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선생님! 날마다 이렇게 적선을 해 주셔서.."



그러자 그 신사가 껄껄 웃으며 말합니다.

 

"고마워할 것 없네 그려! 그건 빈 봉투니께!"



거지 "제기럴, 거지라고 사람 놀리는 거요, 뭐요!"



신사 "왜 자존심 상하냐? 거지주제에 자존심이 상해?"



거지 "뭐 거지는 자존심도 없는 줄 아시요?"



신사 "거지도 자존심이 있지. 나도 알아. 나도 거지였으니까."



거지 "진짜예요? 진짜로 거지였어요?"

 

하면서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고 신사의 아래 위를 봅니다.



신사 "언제까지 거지 노릇할 건가? 벌떡 일어나는 걸 보니 사지(四肢)도

 

멀쩡한데."

 

호통을 치며 나무랍니다.



"나는 어느 날부터 돈 대신 책을 구걸했지.

 

리어카를 끌고 마을을 다니며 헌책과 종이를 모아 제지소(製紙所)에 팔았

 

지.

 

지금은 그 돈으로 제지공장을 세워 사장이 됐다 네”



세월이 여러 해 흐른 후,

 

그 신사 '아르노'씨가 파리의 한 서점에 들렀더니 서점 주인이 다가와 절

 

을 하며 말했습니다.



서점 주인 "혹 저를 아시겠습니까?"



신사 "모르겠는데요!"



서점 주인“10여 년 전에 선생님이 빈 월급봉투를 제 깡통에 넣으시고는,

 

사지 멀쩡한 사람이 제까지 거지 노릇할 텐 가고 책망해 주셨지요. 바로

 

접니다.

 

제가 바로 10년 전 길거리의 걸인 ‘앙또앙누’입니다. 선생님의 따끔한 충

 

고를 받아들여 지금은 50명의 직원을 거느린 서점의 주인이 됐지요”

. . . . . . .

 

- 배달된 편지에서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3 Re..잘못 알고 있습니다. 팔공산 2008-05-07 312
142 캄캄한 세상. 백마 2008-05-05 315
141 전쟁기념관, K-1 전차 작동체험의 場 마련 김일근 2008-05-02 255
140 17대국회서 최고수혜자는 고엽제단체... 좋은생각 2008-05-01 465
139 대 국민 신뢰 회복운동 전개 초심2 2008-04-29 248
138 노인 되기 공부[옮긴글] 김해수 2008-04-29 299
137 베트남참전제44주년기념식을앞에두고 당나귀 2008-04-25 475
136 신사와 거지 김해수 2008-04-17 277
135 " 4.19 혁명 보훈정책 개선돼야" 검은돌 2008-04-14 385
134 전우에게 김정옥 2008-04-12 450
133 Re..죽은 전우에게 쓰는 편지 호이안 2008-04-03 239
132 Re..국가보훈처 업무보고 내용 팔공산 2008-04-01 315
131 무엇을 위해 싸우는가? 김해수 2008-03-24 310
130 Re..사제단 김 일성 주체사상 찬양 논란 kor7500 2008-03-16 172
129 대한민국이 강국으로 부상하려면 우주권 2008-02-29 255
128 꼭 그래야 했을까? 초심 2008-02-29 308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