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초심
작성일 2008-01-21 (월) 17:45
ㆍ조회: 259  
IP: 121.xxx.99
사막의 횃불=긍정의 횃불 (펌)
사막의 횃불, 긍정(肯定)의 횃불

2008년 새해 아침이다. 긍정의 아침이 되기를 바란다. 한 사람이 살면서 긍정으로 사느냐? 부정으로 사느냐? 하는 차이는 시간이 지나면 엄청난 차이가 발생한다. 하나는 천하를 얻고 하나는 깡통을 찬다.
 긍정으로 세상을 보는 사람은 할 일이 많고 진취적이나 부정으로 보는 사람은 침체되고 마음이 좁아지고 무엇을 성취할 용기가 나지지를 않는다.

 숲을 보고 나무를 봐야하고 대관소찰(大觀小察)하라는 말이 있다. 전체 숲을 보고 나무 하나하나를 살펴야하지 나무 몇 구루를 보고 전체 숲을 평가 한다던가, 또는 크게 개념을 보고 하나하나 세부적인 것을 파악해야지 작은 것을 먼저 파악하고 전체를 보려고 하면 편견과 시행착오를 일으킬 과오가 생긴다는 말이다. 올챙이 같은 자질구레한 것을 보고 전체가 그런 것으로 판단하지 말라는 말이다.



1975년 여름 어느 날, 박 정희 대통령이 현대건설의 정 주영 회장을 청와대로 급히 불렀다.
“달러를 벌어들일 좋은 기회가 왔는데 일을 못하겠다는 작자들이 있습니다. 지금 당장 중동에를 다녀오십시오. 만약 정 사장도 안 된다고 하면 나도 포기하지요.”
정 사장이 물었다. “무슨 얘기입니까?”

“1973년도 석유파동으로 지금 중동국가들은 달러를 주체하지 못 하는데 그 돈으로 여러 가지 사회 인프라를 건설하고 싶은데, 너무 더운 나라라 선뜻 일하러 가는 나라가 없는 모양입니다. 우리나라에 일할 의사를 타진해 왔습니다. 관리들을 보냈더니, 2주 만에 돌아와서 하는 얘기가 너무 더워서 낮에는 일을 할 수 없고, 건설공사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물이 없어 공사를 할 수 없는 나라라는 겁니다.”
“그래요, 오늘 당장 떠나겠습니다.”
정 주영 회장은 5일 만에 다시 청와대에 들어가 박 정희 대통령을 만났다.
“지성이면 감천이라더니 하늘이 우리나라를 돕는 것 같습니다.”
박 대통령이 대꾸했다.
“무슨 얘기요?”
“중동은 이 세상에서 건설공사 하기에 제일 좋은 지역입니다.”
“뭐요!”
“1년 12달 비가 오지 않으니 1년 내내 공사를 할 수 있고요.”
“또 뭐요?”
“건설에 필요한 모래, 자갈이 현장에 있으니 자재 조달이 쉽고요”
“물은?”
“그거야 어디서 실어오면 되고요.”
“50도나 되는 더위는?”
천막을 치고 낮에는 자고 밤에 일하면 되고요.“

박 대통령은 부자를 눌러 비서실장을 불렀다.
“임자, 현대건설이 중동에 나가는 데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것은 모두 도와줘!”

정 사장 말대로 한국 사람들은 낮에는 자고, 밤에는 횃불을 들고 일을 했다. 세계가 놀랐다. 달러가 부족했던 그 시절, 30만 명의 일꾼들이 중동으로 몰려나갔고 보잉 747 특별기편으로 달러를 싣고 들어왔다.

사막의 횃불은 긍정의 횃불이다.

이름아이콘 초심
2008-01-21 20:21
박 선배님!! 그동안도 건강하셨겠지요? 요즘 박선배님 글들 자주 보게되는군요.
항상건강하시고, 하고자 하시는일 이루시기바랍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9 건군60주년 축하 진해 군항제 개막 팔공산 2008-04-04 257
158 오사마 빈 라덴 사망 2 오동희 2011-05-02 255
157 말과 글의 힘 1 김해수 2011-03-20 255
156 허위 유언비어는 국가의 존망이 걸린 문제다. 2 안케 2011-01-07 255
155 적진에서 진짜사나이 군가를 부른 중데장 1 안케 2011-01-18 254
154 전우님들 찾아가세요 - 5 yamagi 2010-12-11 254
153 가정을 살리는 4가지 생명의 씨 우주권 2008-01-18 254
152 긴급 대전, 정병무회원의 모친상을 알립니다. 16 최종상 2011-05-25 253
151 Re.. 즐거웠습니다. 3 우허당 2011-04-16 253
150 윤창호전우를위하여올리는 기도문 1 송카우곰 2010-10-22 253
149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2 소양강 2007-11-03 253
148 **平壤가는 國防장관에게 고함** 1 인강 2007-09-27 253
147 있을 때 잘 합시다 강용천 2011-01-17 252
146 Re..불법 방북’ 한상렬, 인민문화궁전서 우리 정부 비난 1 오동희 2010-07-14 252
145 Re..세상 꺼꾸로 들여다보기 구둘목.. 2008-06-03 252
144 대 국민 신뢰 회복운동 전개 초심2 2008-04-29 252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