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05-12 (월) 09:49
ㆍ조회: 283  
IP: 61.xxx.197
거짓방송과 眞實신문의 대결
거짓방송과 眞實신문의 대결
KBS와 MBC는 선동언론의 대표선수이고, 조선, 동아, 중앙일보는 正道언론의 대표선수이다. 최종승리는 신문이 될 것이다.

 
趙甲濟 조갑제닷컴 대표

광우병 선동사태는 본질이 진실과 거짓의 대결이다. 선동언론과 正道언론의 대결 양상이기도 하다. KBS와 MBC는 선동언론의 대표선수이고, 조선, 동아, 중앙일보는 正道언론의 대표선수이다. 거짓방송과 眞實신문의 대결이란 점에서 흥미롭다. 선동방송은 일시적인 파괴력이 강하다. 인간의 이성에 호소하는 활자매체는 확산력에선 불리하지만 지속력이 강하다. 거짓말은 단순하고 감정적이며 단정적이다. 진실은 이성적이고 복잡하며 설명적이다. 거짓말은 일면적이고 진실은 입체적이다. 거짓말은 편향적이고 진실은 균형적이다.

KBS, MBC는 과거처럼 좌파정권의 비호를 받을 수 없다. 조선, 동아일보는 과거처럼 탄압을 받지 않는다. 그렇다고 李明博 정부가 선동언론을 법대로 다스릴 용기가 있는 것 같지도 않다. 그렇다면 승부는 국민들이 속느냐, 안 속느냐에 의해서 결정된다.

지난 大選과 總選에서 국민들은 좌파선동에 속아넘어가지 않을 만한 분별력을 길러냈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다. 그렇다면 장기적으로, 최종적으로 KBS와 MBC는 조선, 동아, 중앙일보에 패배할 것이다. 문제는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고 정부와 한나라당이 거짓에 항복함으로써 진실편을 배신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이념무장을 기피하는 한나라당과 대통령은 大勢가 불리하다고 판단하면 거짓세력과 타협적으로 나올 가능성이 높다. 조선,동아,중앙일보는 KBS,MBC와 함께 ´이념 없고 개념 없는´ 李明博 정부와도 싸워야 할 판이다. 거짓세력과 기회주의 세력을 상대로 한 兩面전쟁이다.

=========================================================================

[양상훈 칼럼] TV에 의한, TV를 위한 광우병
어린 나이에 광우병으로 죽게 돼 억울하다는 중학생
TV는 정말 국민건강 생각해 이런 소동을 키우는 건가
양상훈 논설위원



세계적으로 인간 광우병이 문제가 된 것은 1996년이었다. 지금은 그때보다 광우병 위험성이 훨씬 낮아졌다. 원천적으로 동물성 사료를 금지시켰고 소의 나이까지 따지고 있기 때문이다. 위험은 이렇게 줄었는데 우리 사회의 광우병 공포는 오히려 10년 전보다 훨씬 더 커졌다. TV의 위력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과도한 광우병 공포를 촉발시킨 것도 TV이고, 그 공포를 매일 끌고 가는 것도 TV다. 인터넷 괴담도 TV가 파생시킨 것들이라고 봐야 한다.

엊그제 한 TV 뉴스를 처음부터 끝까지 다 보았다. 뉴스 시간의 3분의 2를 ´광우병 큰일났다´ 식의 보도로 메웠지만, 중요한 문제에 대한 오도(誤導)와 핵심 문제를 피해 가는 것이 두드러졌다.

그 뉴스의 앵커는 "미국 사람들도 다 먹는 소고기가 뭐가 문제냐고 하는데, 물론 우리도 미국처럼 30개월이 아닌 20개월 미만짜리를 먹는다면 괜찮죠"라고 했다. 미국 사람이 먹는 고기와 한국 사람이 먹는 고기가 다르다는 거였다. 사실과 다른 얘기다.

미국 소 도축장의 공정에서는 30개월 이상으로 판정된 소와 30개월 미만으로 판정된 소를 각각 분리해서 특정위험물질을 제거시킨다. 광우병 위험성을 없애는 것이다. 또 30개월 이상 된 쇠고기는 미국이든, 다른 97개국이든, 그중 한국이든 어느 곳으로도 갈 수 있다. 미국 쇠고기는 96%가 미 국내용이기 때문에 미국 사람들이 먹는 30개월 이상 된 쇠고기의 양은 한국 사람이 먹는 것보다 오히려 더 많을 것이다.

미국 사람과 한국 사람이 같은 쇠고기를 먹는 이상, 광우병 문제의 핵심은 미국 쇠고기를 먹고 광우병에 걸린 사람이 있느냐, 없느냐로 좁혀져야 한다. 광우병 환자는 미국 땅에도, 한국 땅에도 없다.

1997년 이전의 미국 쇠고기는 광우병 위험 제거 조치가 전혀 없었던 쇠고기였다. 그런 쇠고기를 먹은 한국 사람 중에 광우병에 걸린 사람이 없고, 우리와 유전자 구조가 거의 같다는 일본에서도 광우병 환자가 없다. 통상 10년이라는 광우병 잠복기도 다 지났다. "한국 사람의 유전자가 광우병에 더 잘 걸린다"는 TV 보도를 쉽게 납득할 수 없는 이유다. TV 뉴스에는 이런 핵심적인 문제에 대한 언급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

광우병 사태가 이렇게 커진 데에는 정부가 이명박 대통령 방미(訪美)에 맞춰 급하게 미국과 쇠고기 협상을 타결 지었다는 인상을 준 탓이 크다. 많은 국민이 화가 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렇다 해도 미국 쇠고기 수입 논란이 우리 축산 농가의 피해라는 진짜 문제를 놔두고 광우병 논란으로 변질된 것은 정상이 아니다. 우리가 미국과의 협상에서 광우병 문제를 제기한 것도 축산 농가의 피해를 최대한 줄여보려는 것이었다.

인간 광우병은 희귀병 중에서도 희귀한 병이다. 앞으로 시간이 지나면 결국 광우병 논란은 사라지고 축산 농가의 절망만이 남을 게 뻔하다. 문제가 이렇게 잘못 굴러간 것에는 TV의 영향이 컸다.

그 TV 뉴스에서 정말 놀라웠던 것은 한 중학생의 말이었다. "광우병 때문에 죽는 게 억울해요. 아직 나이도 어리고 꿈도 못 이뤘는데, 이제 공부 시작할 나이인데…." 어린 학생을 이 지경으로 만든 TV의 가공할 힘 앞에 소름이 돋을 지경이었다.

TV가 왜 이렇게 광우병 위험성을 과장하는지 방송계 관련자 한 사람에게 물어보았다. 그는 "지금 오픈 게임 하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고 했다. 메인 게임은 뭐냐고 물었더니 "방송법 개정"이라고 했다. 이걸 막는 게 TV의 최대 관심사이며, TV의 광우병 보도의 근저엔 방송법 개정 추진에 대한 반감이 깔려 있다는 것이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앞으로 메인 게임으로 다가갈수록 광우병 소동과 같은 일이 몇 번이라도 더 일어날 수 있다는 얘기다. 사실이 아니어야 한다. 정부의 문제가 크지만 TV도 여기서 더 나가면 ´TV에 의한 광우병´이 아니라 ´TV를 위한 광우병´이라는 의심까지 받을 수 있다.

독립신문 http://www.independent.co.kr/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9 존 메케인의 정책 우주권 2008-06-02 313
158 두고 보자? 백마 2008-06-01 301
157 뉴질랜드 총리의 사과 박창모 2008-05-29 294
156 건군 제 60주년 기념가 작사 공모전 실시 팔공산 2008-05-23 302
155 “호국영령께 바치는 추모의 6,600 꽃송이” 팔공산 2008-05-21 282
154 안성서 소 브루셀라 발병, 88마리 살처분 김일근 2008-05-17 265
153 이명박대통령님께 우주권 2008-05-13 588
152 인생을 넘어 영생으로 가려나 우주권 2008-05-13 229
151 제3회 독립군전적지 탐방단원 공개모집 공고 광복청년아카데미 2008-05-12 193
150 부처님의 마지막 유언 김해수 2008-05-12 260
149 거짓방송과 眞實신문의 대결 김해수 2008-05-12 283
148 저는dmz에 한 말이 아닙니다. 박충열 2008-05-10 288
147 어디 가셧나? 백마 2008-05-09 383
146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백마 2008-05-08 323
145 불심은 내가 가지고 있는 욕심이다. 박충열 2008-05-07 324
144 행정소송 기각에 대한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서태원 2008-05-06 426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