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우주권자
작성일 2008-07-01 (화) 19:02
ㆍ조회: 230  
IP: 125.xxx.120
부모님에 대한 오해
부모님에대한 오해
  
우리 어머니는 엄마가 보고 싶지 않은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첫사랑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친구가 한 사람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몸은 절대 아프지 않는
어떤 특별한 몸인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어렸을 때부터
아무 꿈도 품은 적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새벽에 일찍 일어나고
늦게 잠드는 것을 좋아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특별히 좋아하시는 음식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짧은 파마머리만 좋아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얼굴이 고와지고 몸매가 날씬해지는 것에는
전혀 관심이 없으신 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우리가 전화를 길게 하는 것을
좋아하시지 않는줄 알았습니다.
어머니는 언제까지나 우리 곁에 계실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단 하루라도
쉬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웃는걸 모르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딸이 시집가는 것을 보고
마냥 기뻐만 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어머니 외에 아는 여자라고는
한 사람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배가 불러와 비싼 음식 앞에서는
빨리 일어나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양복 입고 넥타이 매는 것을
싫어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 안주머니에는 늘 돈이
넉넉히 들어 있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좋아하시는 운동도,
취미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우리가 하는 말을
귀담아듣지 않으시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아무리 깊고 험한 길을 걸어가도
조금도 두려워하시지 않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 눈에는 눈물이 한 방울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는 우리가 객지로
떠나는 것을 좋아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나, 당신의 자식이었을 때는 미처 몰랐더랍니다.
당신이 그랬듯, 나도 이제 당신처럼
내 자식의 부모가 되어보니 알겠습니다.
참으로 어리석게도 이제서야 알아차린
당신의 가슴과 그 눈물을 가슴에 담고
당신의 사랑이 무척 그리운 이 시간에
지금은 하늘나라에서 지켜보시는
고마운 두분께 외쳐봅니다.
 
" 사랑합니다 .... 내 어머니, 아버지 !!!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5 더 이상의 관용은 망국을 초래할수도 있다. 초심 2008-07-02 221
174 부모님에 대한 오해 우주권자 2008-07-01 230
173 기자인 친구에게 받아본 멜의내용?전라도판 박충열 2008-06-29 617
172 회칙보완과 임원개선의 안에대한 찬반투표에 참가합시다. 손오공 2008-06-28 330
171 부모 유산을 바라보는 자식들....????? 참전자 2008-06-24 310
170 옮겼습니다 김해수 2008-06-20 335
169 6월의 사건들을 기억하면서 팔공산 2008-06-20 390
168 촛불이 한국호를 불질러서야 달동네 2008-06-11 298
167 유엔공원묘지 오동희 2008-06-09 297
166 아! 조국이여!!! 백마 2008-06-08 302
165 물 물 물.... 백마 2008-06-07 244
164 Re..혼바산 의 청룡 바위 이기원 2008-06-07 272
163 행복지수 4750원 김해수 2008-06-07 233
162 호국영령들이시여 ! 카타필러 2008-06-03 328
161 Re..세상 꺼꾸로 들여다보기 구둘목.. 2008-06-03 248
160 꼭 새겨 보아야할 얘기 백마 2008-06-02 324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