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06-20 (금) 00:43
ㆍ조회: 337  
IP: 203.xxx.88
옮겼습니다
봉하마을의 노무현 사저는 반역의 아지트가 될 수 있다.

노무현이 예상과는 달리 자신의 고향에 사저를 짓고 대통령 임기 만료 후 그 곳으로 옮겨 살 것이라는 뉴스를 들었을 때 문득 머리를 스치는 것이 있었다. 이것은 분명 뭔가 음모가 있을 것이며 그것은 그 곳을 종북좌익세력의 반역의 아지트로 쓸 수 있다는 우려였다. 처음 노무현이 고향으로 내려갔을 때 그것은 순수한 귀향으로 생각되었다. 그러나 노무현이 청와대의 국가기밀을 그대로 봉하 마을 사저로 옮겼다는 소식을 듣자 그 우려가 현실이라는 강한 느낌을 받는다.

우리가 잘 알고 있듯이 노무현의 권력의 기반은 주사파 386운동권이다. 이들이 연루된 일심회 간첩단 사건은 청와대의 비서관들 뿐만 아니라 언론에 노출되지 않은 간첩들이 얼마든지 그 세력 안에 포진해 있을 것이라는 것을 짐작케 한다. 그런 상황에서 청와대 이지원 자료를 그대로 복사해서 봉하 마을 사저로 옮겼다는 것은 아무리 좋게 해석하려고 하여도 좋게 해석할 수가 없다. 분명 이 자료는 간첩에 의해 북으로 전달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노무현의 사저에는 청와대에 있는 이지원 시스템과 동일한 시스템이 있다는 보도가 있었다. 애당초 컴퓨터 시스템을 두 벌을 만들어 한 벌을 노무현 사저에 설치하였다는 것이다. 이것은 단순한 국가재산의 도둑의 문제를 지나 국가기밀의 불법유출이다. 이 불법행위 하나만으로도 노무현을 당장 체포해서 조사해야 한다. 그리고 만약 그 자료가 북으로 유출되었다면 그는 간첩행위로 처벌받아야 한다.

이광재는 노무현이 회고록을 쓰기 위해 가져갔을 것이라고 그럴듯한 이론을 내세웠지만 이것은 국민의 판단을 흐리게 하려는 연막이다. 회고록은 개인이 간직한 비망록이나 필요하다면 자료검색을 통해 쓰는 것이지 국가기록을 통째로 가져갈 수는 없다. 이것은 분명 불순한 뜻이 있음을 보여준다.

봉하 마을의 노무현 사저는 이대로 방치한다면 아마 반대한민국 활동의 아지트가 될 것이 뻔하다. 서울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어떤 사람들이 출입하는지 일일이 감시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그 안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는 더더욱 알기 어려울 것이다. 청와대 비서까지 연루된 간첩단 사건이 있었음은 분명한 사실이고 보면 아직 노출되지 않은 간첩이 그 속에 없으리란 법도 없다. 어쩌면 그 사저를 국가안보를 위해 폭파해야 할지도 모를 일이다.

그런데 국가기밀문서를 한 개인이 불법으로 유출한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정부가 언론을 통해 반환할 것을 종용하는 것은 이치에 맞이 않다. 디지털 자료는 원본이란 것이 없다. 복사하면 원본과 구별이 되지 않는다. 그리고 수도 없이 복사할 수 있다. 반납이란 용어 자체가 국민을 속이는 일이다. 반납은 있을 수 없다. 불법행위에 대한 처벌만이 유일한 해법이다. 물론 노무현 사저에 있는 컴퓨터 시스템은 압수하여 폐기하여야 한다.

이와 관련하여 우리는 이 사실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이명박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을 존중하는 전통을 만들어야 한다고 발언하였다. 그러나 우리가 듣기에 그것은 노무현의 불법행위, 특히 반헌법적 행위를 눈감아 주겠다는 뜻의 표현이다. 그리고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지난 대선 한 열흘 전에 이명박 후보가 청와대로 가서 노무현과 만났다는 사실이다. 이 때 뭔가 거래가 이루어지지나 않았나 하는 의혹을 갖게 된다. 만약에 이 때에 맺은 거래 때문에 노무현의 반역행위를 눈감아 준다면 이명박 대통령도 범죄행위를 저지르는 것이다. 이런 의혹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해명하여야 한다. 이런 의혹을 해소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이명박 대통령이 노무현의 범죄행위를 추궁하는 것이다.

[정창인 독립신문 주필]http://blog.chosun.com/cchungc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5 더 이상의 관용은 망국을 초래할수도 있다. 초심 2008-07-02 222
174 부모님에 대한 오해 우주권자 2008-07-01 232
173 기자인 친구에게 받아본 멜의내용?전라도판 박충열 2008-06-29 619
172 회칙보완과 임원개선의 안에대한 찬반투표에 참가합시다. 손오공 2008-06-28 332
171 부모 유산을 바라보는 자식들....????? 참전자 2008-06-24 311
170 옮겼습니다 김해수 2008-06-20 337
169 6월의 사건들을 기억하면서 팔공산 2008-06-20 391
168 촛불이 한국호를 불질러서야 달동네 2008-06-11 299
167 유엔공원묘지 오동희 2008-06-09 298
166 아! 조국이여!!! 백마 2008-06-08 303
165 물 물 물.... 백마 2008-06-07 246
164 Re..혼바산 의 청룡 바위 이기원 2008-06-07 273
163 행복지수 4750원 김해수 2008-06-07 235
162 호국영령들이시여 ! 카타필러 2008-06-03 329
161 Re..세상 꺼꾸로 들여다보기 구둘목.. 2008-06-03 250
160 꼭 새겨 보아야할 얘기 백마 2008-06-02 325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