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06-10 (화) 13:35
ㆍ조회: 264  
IP: 61.xxx.87
촛불을 꺼야.....


 


인도 뱅골어로 아름다운 시를 써서
노벨 문학상을 받은 라빈드라나드
타고르에 대해선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그의 부친은 매우 부유한 영주였다.
그의 토지는 수십 개의 마을을 포함해서
수만 평에 이르렀다.


그 토지 한 가운데로는 강이 흘렀다.
타고르는 지붕이 달린 작은 나룻배를
타고 몇 달씩 이 아름다운 강위에서
지내곤 했다. 그 강은 우거진
아열대의 숲으로 둘러싸인 더없이
고요하고 한적한 곳이었다.


어느 보름달이 뜬 밤에
이런 일이 있었다. 타고르는
다른 날과 마찬가지로 나룻배
안에 앉아 촛불을 켜 놓고
크로체가 쓴 유명한 미학 논문을
읽고 있었다.


크로체는
아름다움에 대해서 대표적인
저서를 남긴 철학자로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알면 진리가 무엇인지도
알게 된다고 주장한 사람이었다.


크로체는 다양한 각도에서
아름다움이 무엇인가를
사색하는데 평생을 바쳤다.
타고르 자신도 미의 숭배자였다.


그는 누구보다도 아름답고
미학적인 삶을 살고자 노력했다.
그는 아름다운 시를 지었을 뿐
아니라 그의 삶 자체가 한편의
아름다운 시였다.


보름달이 뜬
그 날밤 타고르는 나룻배 안에
작은 촛불을 켜놓고 크로체의
미학 책을 읽고 있었다.


밤이 깊어 크로체의 난해한
이론에 피곤해진 타고르는
책을 덮고 촛불을 껐다.
그는 그만 잠자리에 들 생각이었다.


그런데 하나의 기적이 일어났다.
그 작은 촛불이 사라지는 순간
나룻배의 창문으로부터 달빛이
춤추며 흘러 들어왔다.


달빛이 나룻배 안을 가득
채우는 것이었다. 한순간
타고르는 침묵에 빠졌다.


그것은 놀랍고도 신성한 경험이었다.
그는 밖으로 걸어 나가서 뱃전에 섰다.
고요한 밤 고요한 숲에 떠오른 달은
너무나 아름다웠고 강물 역시 숨을
죽이고 천천히 흘러갔다.


타고르는 그 날밤 일기에 이렇게 썼다.


"아름다움이 나를 온통 둘러싸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그것을
외면한 채 아름다움에 대한 책에
파묻혀 있었다.


아름다움은
책속에 있는 것이 아니었다 .
내가 켜 놓은 작은 촛불이
그 아름다움을
가로막고 있었다.


촛불의 연약한 빛 때문에
달빛이 내안으로 들어 올 수가
없었던 것이다.


^ * ^ * ^ *

나의 모든 것이 비워지고
나의 모든 빛이 사라진 후에라야
참빛을 볼 수 있습니다.

가난한 심령
청결한 마음
온유한 마음...
나의 모든 것이 침묵하고
깊은 고요속에서 찾아 묵상할 때에
조용히 비춰들어옵니다.

한번도 겪지못한 경이로움으로 할말을 잃고
그 빛가운데서 또다시 깊은 침묵에 빠집니다.

그렇습니다.
백문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
백번 듣고 백번 읽어도
내 눈으로 직접 한번 보는 것만 못합니다.
진리의 빛은 찾고 찾아 기다리는 빈그릇에
예상밖에서 달빛처럼 흘러들어옵니다.

그것을 열어서 보여주시는 계시라고 합니다.
영에 성령으로 계시된 말씀이 아니면 생명이 아닙니다.

영은 영이요
육은 육입니다

영으로 전달되는 영이요 생명인 말씀은
영에 비추임으로 마음으로 다시 되새김합니다.

".....터를 다시 닦지 말고 완전한데 나아갈찌니라
하나님께서 허락하시면 우리가 이것을 하리라"(히6:2-3)

아멘!


 
동방의 등불, 코리아 (타고르)




일찍이 아시아의 황금기에
빛나던 등불의 하나인 코리아

그 등불 다시 한번 켜지는 날에
너는 동방의 밝은 빛이 되리라


1929. 3.  28
 
 
 
 
럼스펠드의 낡은 배낭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6-11 06:49
이 아침 님의 멋진 글을읽고서 무언지 모를 좋은일만 일어날것만 같은 예감이 드네요. 이제 총회날도
며칠 안남은듯 합니다. 우리 회원님들 모두모두 건강하시고 웃으면서 만나요. 오늘도 홧팅!!!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1 아버지 (펌글) 안케 2011-04-09 264
190 역사에서 배우는 삶의 길 (장량을 꿈꾼다) 1 초심 2009-10-01 264
189 촛불을 꺼야..... 1 김해수 2008-06-10 264
188 세계로,우주시대로,영생의 길로,,, 우주권 2008-01-20 263
187 막걸리 한잔 걸치고 3 안케 2011-02-14 262
186 긴급 Re..미 합중국 발표 수혜대상 및 추계비용,입법배경등 초심2 2011-01-18 262
185 친구인 그대가 좋습니다 . 여정건 1 skyman 2010-10-21 262
184 의견 Re..대법 "박정희 기념관 국고지원 취소는 위법" 3 팔달문 2009-06-11 262
183 부처님의 마지막 유언 김해수 2008-05-12 262
182 미국의 애완동물 보다 못한 한국 국민들... 4 백마 2008-05-02 262
181 우골탑과 반값등록금 1 김철수 2011-06-09 261
180 오늘이 앙케 전투가 시작 된 날 2 안케 2011-04-11 260
179 죽어서도 세상에 외치는 해병 skyman 2011-02-17 260
178 시인과 풍금 4 skyman 2011-01-29 260
177 [해설]독도의 진실-03 김해수 2008-07-17 260
176 혼바산 넋들을 찾아 1 여의도 2008-06-07 260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