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7-10-04 (목) 20:51
ㆍ조회: 415  
IP: 61.xxx.34
노 무현의 못난 건배사
2007. 10. 04 2:48
결국 김정일이 오래 건강하게 살아서 한민족을 많이 죽여달라는 주문이다.

  

대한민국 헌법을 향해서는 그놈,
애국시민들을 향해선 별놈,
국군을 '인생 썩히는 곳',
軍원로를 '미국 바짓가랑이 붙들고 늘어지는, 거덜먹 거리는 사람'이라고 악담해왔던 노무현 대통령이 평양에선 같은 입으로
"김정일 위원장 건강하게 오래 사시라"고 건배사를 했다고 한다.
그것도 당사자가 없는데서 했으니 이런 아부가 없다.
이 건배사에 국정원장과 국방장관이 '위하여'라고 뒷받침했다니 평양에 대한민국은 없었다.

김정일이 오래 살면 주민들은 맞아죽고 굶어죽는다.
핵무기, 화학무기, 세균무기는 在庫가 늘어난다. 탈북자들은 계속해서 총을 맞는다.
남한의 친북세력은 행패를 계속한다.

결국 노무현 대통령은 "김정일 위원장은 건강하게 오래 살면서 한민족을 계속해서 학살해달라"는 주문을 한 셈이다.
지금까지 노무현 대통령의 상대는 김영남이지 김정일이 아니다.
그는 赤都에서 김정일의 졸개로 대우받고 있다.
정상회담이란 말은 부정확하지만, 그런 형식을 갖추었으면 만찬장엔 반드시 김정일이 나와야 한다.
무례를 저지른 학살자에게 아부한 노무현 대통령의 앞날은 그 만찬사로 대충 예약이 되었다.
아래 분노한 댓글을 읽어보면 그림이 그려진다.

일말의 애국심과 양심이라도 있는 인간이었다면 그런 못난 낱말을 선택하진 않았을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의 이 말에 하늘이 분노할 것이다.
아무래도 김정일을 빨리 데려갈 것 같다.

--------------------------------------------------------------

`김정일 위원장 건강하게 오래 사셔야 …` [중앙일보]
노 대통령 전격 건배사에 모두 일어나 `위하여`
  
노무현 대통령이 2일 저녁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주최한 공식 환영 만찬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을 기원하는 건배사를 했다.
김 국방위원장은 만찬에 참석하지 않았다.

평양 중심가의 목란관에서 오후 7시에 시작된 만찬의 열기가 한껏 고조된 오후 8시35분쯤이었다.

김만복 국정원장, 김장수 국방장관, 김정길 대한체육회장, 배기선 대통합민주신당 의원 등이 앉은 테이블에서 북측 관계자들까지 합세한 "위하여" 건배 제의가 터져 나왔다.

구본무 LG 회장 등 기업인들도 함께 일어났다.

문정인 연세대 교수,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 등이 앉은 테이블에서도 참석자들이 모두 일어나 "위하여" 함성을 질렀다.
만찬장은 테이블마다 경쟁적으로 건배 제의를 하는 분위기가 됐다.

이때 헤드 테이블에 앉아 있던 노 대통령이 갑자기 술잔을 들고 마이크를 잡았다.

노 대통령은 "오늘 저녁에 여러분들이 건배하는 것을 보니 신명이 좀 나는 것 같다"며 "다 같이 기분을 풉시다"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남북한 간에 평화가 잘되고 경제도 잘되려면 빠뜨릴 수 없는 일이 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건강하게 오래 살아야 하시고, 또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건강해야 한다"며 "좀 전에 건배사를 할 때 두 분의 건강에 대해 건배하는 것을 잊었다"고 했다.

노 대통령은 "신명 난 김에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영남 상임위원장, 두 분의 건강을 위해 건배를 합시다"라며 "위하여"를 선창했다.

그러자 만찬 참석자들이 모두 일어나 "위하여"를 외친 뒤 박수를 쳤다.

자리로 돌아온 노 대통령은 환한 얼굴로 맞이하는 김 상임위원장과 잔을 다시 한번 부딪쳤다.
만찬장에는 때마침 '반갑습니다'라는 노래가 울려 퍼졌다.

노 대통령이 김 국방위원장의 건강을 기원하는 대목에서 만찬장은 일순 고요해졌고, 북측 관계자들 가운데는 "남측 언론에서 문제 삼지 않겠느냐"고 우려를 표시하는 사람도 있었다.

만찬은 2시간10분 만인 오후 9시10분에 끝났다.

만찬 메뉴는 게사니구이(수육과 비슷한 요리), 배밤채(배와 밤을 채썬 것), 오곡찰떡, 과줄(쌀과자), 김치, 잉어배살찜, 소갈비곰(갈비찜 종류), 꽃게 흰즙구이, 송이버섯 완자볶음, 대동강 숭어국과 흰밥이었다.

후식으로는 수박과 성천 약밤구이가, 만찬주로는 고려개성인삼주와 들쭉술.룡성맥주.동양술(고량주의 일종)이 나왔다.


평양 공동취재단, 서승욱 기자
이름아이콘 초심
2007-10-04 22:07
허허허 그래서 이미 아래173번 글 "건배합시다"란 글이 만들어 진것입니다.
김 전우님 건강은 여전 하시겠지요.
이몸은 12일 오음리로 가렵니다.
가서 묵념만 하고 돌아오기 서운하여 현수막(참전자를 국가유공자로 예우하라!")을 걸어놓고
전우들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만들어 배포하고 돌아올 생각입니다.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7-10-05 10:46
회원사진
초심전우님 행동으로 보여주시는군요. 작은 시작이 큰 결실을 맺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그리고 표어에는 "참전자를" "참전용사들을"로 바꾸면 더 좋을 듯 하며, 저에게 전화해 주시기 바랍니다.
011-693-3149 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1 오늘 송영복 자문위원님의 사찰 낙성식및점안식에 다녀오면서..... 6 초심2 2007-10-21 447
190 홍윤기씨 맬,확인연락처알림... 박충열 2007-10-19 395
189 조용하게 사는 길 3 초심 2007-10-17 598
188 만나 보면 정다운 전우님들 8 김삿갓 2007-10-15 693
187 잘, 다녀 왔습니다. 16 최종상 2007-10-14 666
186 참전 전우들 에게드리는 호소문 송주완 2007-10-14 560
185 호주 이윤화 지부장님 사진이 나온 기사를 4 이수(怡樹) 2007-10-12 477
184 바보들아. 교육이 나라의 運命이다 김해수 2007-10-12 267
183 친구는 찾는게 아니래 3 김해수 2007-10-11 370
182 대전보훈병원 찾아가는 길(참고) 1 손오공 2007-10-09 396
181 정무희 前)회장이 대전 보훈병원으로.......... 18 최종상 2007-10-08 892
180 맥아더 장군의 기도문 2 송주완 2007-10-06 329
179 제주도 전우회 하나로 가는 길목에 13 이수(怡樹) 2007-10-05 549
178 차량 과속 단속 이동및 고정 카메라의 종류와 촬영방식 소양강 2007-10-04 489
177 노 무현의 못난 건배사 2 김해수 2007-10-04 415
176 안녕들 하시쥬 ??? 1 짚신 2007-10-04 319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