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하루방
작성일 2007-07-24 (화) 01:19
ㆍ조회: 275  
IP:
사람이 세상을 살아가노라면...

지금에는 힘들었던 그때가 왠지 좋은 때같고
한창 일할 때에는 몇 달 푹 쉬었으면 좋겠다
하지만 부르는 이 없고 찾는 이 없는 날이 오면
그때가 제일 좋은 시절이었다고 생각한답니다.

우리네 살아가는 모습 중에서
힘들 때와 궁핍할 때가 어려운 시절 같지만
그래도 참고 삶을 더 사노라면
그때의 힘듦과 눈물이 오늘의 편안함이고
그때의 열심과 아낌이 오늘의
넉넉함이 되었음을 알게 됩니다.

힘들고 어렵다고 다 버리고 살 수 없고
편안하고 넉넉하다고 다 혼자 가질 수 없는 것은
우리네 사는 것이 혼자만 사는 것이 아니고
나를 사랑하고 나도 사랑하는 이들이 있어
서로 소중한 시절을 가꾸며
함께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시와글이있는마을의"해바라기난초님"의글]

이름아이콘 최종상
2007-07-24 14:36
좋은 글이네요. 인생을 돌아볼수 있는 나이의 우리들의 고백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나혼자 살아온게 아니고 더불어 살아왔는데...미쳐 깨달아 배려할 여유가 없었지요.
잠 좀 주무시고  무리하지 마십시오. 해 ~~~병.
   
이름아이콘 강두칠
2007-07-25 02:20
이젠 컴에서 좀 멀어지고도 싶은 생각도 듭니다~^^ [충성]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3 전교조는 폐기 처분 되어야 한다 1 김해수 2008-07-09 274
222 언론들도 정부의 눈치를 보고 있을 때 ! 1 카타필러 2008-06-17 274
221 Re..혼바산 의 청룡 바위 이기원 2008-06-07 274
220 고교생의 개탄; 한국의 미래가 걱정된다 우주권 2008-05-24 274
219 만남의소중함을 간직하게하신 전우들이시여 이상범 2008-05-06 274
218 영천호국원의 추모위령제를 다녀오면서 1 손 오공 2008-04-30 274
217 인생을 둥글게 사는 방법 4 김해수 2011-04-27 273
216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소양강 2011-01-01 273
215 Re.. Vietvet홈에서 jhy님이 관리자에게 주신글 1 관리자 2007-10-31 273
214 가는해 오는해 오늘 하루가 얼마나 중요한가? 8 오동희 2010-12-31 272
213 제53회 현충일 1 오동희 2008-06-06 272
212 타이타닉호의 침몰[沈沒]이주는교훈 1 김해수 2008-02-18 272
211 죄송합니다. 4 우당(宇塘) 2011-05-22 271
210 늘 좋은 생각만 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2 김해수 2011-04-20 271
209 잊혀져가는 전쟁 6/25 한국전쟁 2 오동희 2008-06-24 271
208 Re..천년바위님 ..오랜만입니다. 좋은생각 2008-01-27 271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