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카타필러
작성일 2008-06-17 (화) 22:54
ㆍ조회: 274  
IP: 222.xxx.224
언론들도 정부의 눈치를 보고 있을 때 !
 

  언론들도 정부의 눈치를 보고 있을 때 !



전두환, 노태우는 참전용사 아닌가요? 란 팬저님의 글에서,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명예회복이 김대중 정부의 이후에 이루어졌다는 것은 틀린 말입니다.



사실은 베트남 참전용사들에게 고엽제 법을 제정하여 보훈병원에서 국비로 치료를 받게 해주고 대통령 명으로 참전증을 수여하여 명예회복을 시켜준 정부는 김영삼 정부였습니다.



김대중 정부에서 베트남 참전용사들에게 해 준 것은 참전자에서 참전유공자란, “유공”이란 두 글자을 붙여 준 것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김대중 후보는 대선 때, 표를 의식해 베트남 참전용사들에게 국가유공자로 예우해 주겠다고  공약을 했지만,



“결굴은 공약은 지켜지지 않았고”



오히려 한계레 신문에서 양민을 학살했다고 굴레까지 뒤집어 씌워 매도를 하여도 김대중 정부는 침묵으로 외면하면서, 베트남을 방문해서는 베트남 인민들에게 고통을 안겨준대 대해 유감이라고 사과까지 하면서,



“베트남 참전용사들을 홀대하고 외면하니,”



방송매체들과 조, 중, 동 신문들도 정부에 눈치을 보느라, 베트남 참전용사들을 벌레 보 듯 하며, 쳐다보지도 않고 있을 때,



그 때 컴맹인 베트남 참전용사들을 대변해서 싸워준 사람이, 중학생인 윤 수록군이었습니다.

지금도 디코계시판에 윤 수록군의 글이 남아 있습니다.



윤수록 (soorok, hananet.net)

2001/08/11 (11:15) powered by DEFENCE KOREA  Article Number : 2283

Access : 299 , Lines : 24   

누구를 위한 전쟁이었냐고? 

베트남전이 누구를 위한 전쟁이었냐고???



바로 참전용사까지도 서슴없이 비하하는

이상한 놈들을 포함해서

전쟁 이후 세대 먹여살리기 위한

전쟁이었다.

밥 한끼 더 먹여살리기 위한

전쟁.......



그런걸 바탕으로 성장해 온 우리가

참전용사의 고충을 알턱이나 있나...



똑바로 살 생각하쇼...

비싼 밥 먹구선 헛소리 할 생각들 말고..



한겨레의 기사가 찔러보면

너무 오류가 많다는거 모르쇼???



참 순진들 하시구만...



하긴 그러니 우리나라가

사기범죄가 많지...



어수룩들 하니까.

 

* 김해수 선배님 안녕하세요?

댓글 달 권한이 없어, 이런 방법으로 선배님께 인사드림니다.

이 계시판이 쇄국정책보다 개방정책으로는 수정은 안 되나요? 그럼 오늘도 좋은 하루되세요?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06-18 06:46
맞는 말 입니다 김 대중이는 우리를 용병이라 하지 않았습니까?  노 태우가 300억을 보훈처 에두고 625참전150억 월남참전150억 쓰라 했는데 우리는 통합이 되지못해 그돈도 못쓰는 형편 아닙니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3 Re..혼바산 의 청룡 바위 이기원 2008-06-07 274
222 고교생의 개탄; 한국의 미래가 걱정된다 우주권 2008-05-24 274
221 만남의소중함을 간직하게하신 전우들이시여 이상범 2008-05-06 274
220 영천호국원의 추모위령제를 다녀오면서 1 손 오공 2008-04-30 274
219 사람이 세상을 살아가노라면... 2 하루방 2007-07-24 274
218 통일만 안됐을뿐 사실상 적화 상태다 4 김해수 2011-04-27 273
21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소양강 2011-01-01 273
216 Re.. Vietvet홈에서 jhy님이 관리자에게 주신글 1 관리자 2007-10-31 273
215 제53회 현충일 1 오동희 2008-06-06 272
214 타이타닉호의 침몰[沈沒]이주는교훈 1 김해수 2008-02-18 272
213 죄송합니다. 4 우당(宇塘) 2011-05-22 271
212 인생을 둥글게 사는 방법 4 김해수 2011-04-27 271
211 바보들아. 교육이 나라의 運命이다 김해수 2007-10-12 271
210 늘 좋은 생각만 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2 김해수 2011-04-20 270
209 가는해 오는해 오늘 하루가 얼마나 중요한가? 8 오동희 2010-12-31 270
208 Re..천년바위님 ..오랜만입니다. 좋은생각 2008-01-27 270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