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오동희
작성일 2008-06-06 (금) 09:04
ㆍ조회: 273  
IP: 125.xxx.186
제53회 현충일

♣제 53 회 현 충 일♣


      ☆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 나는 광주 산곡을 헤매다가 문득 혼자 죽어 넘어진 국군을 만났다. 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워 있는 국군을 본다. 아무 말, 아무 움직임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른 유니폼 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지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위였고나. 가슴에선 아직도 더운 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주검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 그대가 주고 간 마지막 말을... 나는 죽었노라, 스물 다섯 젊은 나이에 대한민국의 아들로 나는 숨을 마치었노라. 질식하는 구름과 바람이 미쳐 날뛰는 조국의 산맥을 지키다가 드디어 드디어 나는 숨지었노라. 내 손에는 범치 못할 총자루, 내 머리엔 깨지지 않을 철모가 씌워져 원수와 싸우기에 한번도 비겁하지 않았노라. 그보다도 내 핏속엔 더 강한 대한의 혼이 소리쳐 나는 달리었노라, 산과 골짜기, 무덤 위와 가시숲을 이순신 같이, 나폴레옹 같이, 시이저 같이, 조국의 위험을 막기 위해 밤낮으로 앞으로 앞으로 진격! 진격! 원수를 밀어가며 싸웠노라. 나는 더 가고 싶었노라. 저 원수의 하늘까지 밀어서 밀어서 폭풍우 같이 모스크바 크레믈린탑까지 밀어 가고 싶었노라. 내게는 어머니, 아버지, 귀여운 동생들도 있었노라. 어여삐 사랑하는 소녀도 있었노라. 내 청춘은 봉오리지어 가까운 내 사람들과 함께 이 땅에 피어 살고 싶었나니 아름다운 하늘에 무수히 나르는 내 나라의 새들과 함께 나는 자라고 노래하고 싶었노라. 나는 그래서 더 용감히 싸웠노라. 그러다가 죽었노라. 아무도 나의 주검을 아는 이는 없으리라. 그러나 나의 조국, 나의 사랑이여! 숨지어 넘어진 내 얼굴의 땀방울을 지나가는 미풍이 이처럼 다정하게 씻어주고 저 하늘의 푸른 별들이 밤새 내 외롬을 위안해 주지 않는가? 나는 조국의 군복을 입은 채 골짜기 풀숲에 유쾌히 쉬노라. 이제 나는 잠에 피곤한 몸을 쉬이고 저 하늘에 나르는 바람을 마시게 되었노라. 나는 자랑스런 내 어머니조국을 위해 싸웠고 내 조국을 위해 영광스리 숨지었노니 여기 내 몸 누운 곳 이름 모를 골짜기에 밤 이슬 내리는 풀숲에 나는 아무도 모르게 우는 나이팅게일의 영원한 짝이 되었노라. 바람이여! 저 이름 모를 새들이여! 그대들이 지나는 어느 길 위에서나 고생하는 내 나라의 동포를 만나거던 부디 일러 다오. 나를 위해 울지 말고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고 저 가볍게 나르는 봄나라 새여 혹시 내가 나르는 어느 창가에서 내 사랑하는 소녀를 만나거든 나를 그리워 울지 말고 거룩한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 일러다고. 조국이여! 동포여! 내 사랑하는 소녀여! 나는 그대들의 행복을 위해 간다. 내가 못 이룬 소원, 물러치지 못한 원수, 나를 위해 내 청춘을 위해 물리쳐 다오. 물러감은 비겁하다. 항복보다 노예보다 비겁하다. 둘러싼 군사가 다아 물러가도 대한민국 국군아! 너만은 이 땅에서 싸워야 이긴다. 이 땅에서 죽어야 산다. 한번 버린 조국은 다시는 오지 않으리다. 다시 오지 않으리라. 보라! 폭풍이 온다. 대한민국이여! 이리와 사자 떼가 강과 산을 넘는다. 내 사랑하는 형과 아우는 서백리아 먼 길에 유랑을 떠난다. 운명이라 이 슬픔을 모른 체 하려는가? 아니다. 운명이 아니다. 아니 운명이라도 좋다. 우리는 운명보다는 강하다. 강하다. 이 원수의 운명을 파괴하라. 내 친구여! 그 억센 팔 다리. 그 붉은 단군의 피와 혼, 싸울 곳에 주저 말고 죽을 곳에 죽어서 숨지려는 조국의 생명을 불러 일으켜라. 조국을 위해선 이 몸이 숨길 무덤도 내 시체를 담을 작은 관도 사양하노라. 오래지 않아 거친 바람이 내 몸을 쓸어가고 저 땅의 벌레들이 내 몸을 즐겨 뜯어가도 나는 즐거이 이들과 함께 벗이 되어 행복해질 조국을 기다리며 이 골짜기 내 나라 땅에 한 줌 흙이 되기 소원이노라. 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운 국군을 본다. 아무 말, 아무 움직임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른 유니폼 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지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위였고나. 가슴에선 아직 더운 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주검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 그대가 주고 간 마지막 말을. - 모윤숙 시 -

호국 영령들이시여! 고이 잠 드소서!!

 
 
조국을 위해 가신님들의 영전에 삼가 명복을 빕니다.

        이름아이콘 백마
        2008-06-06 11:02
        회원캐릭터
        먼저  가신  선배  그리고  나의  전우님들......
        당신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우리가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나  또한  당신들과  나란히  목숨  걸고  쟝글속을  누볏기에  더욱  가슴  아프 답니다.
        살아있는  우리는  국가가  누란의  위기에  빠진  지금  무기력하게  바라만  보고있는  한심한  처지로  전락되어  있습니다.
        영령들이시어.....굽어  살피시어  이  나라가  바로갈수있게  지혜를  주소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3 전교조는 폐기 처분 되어야 한다 1 김해수 2008-07-09 274
        222 언론들도 정부의 눈치를 보고 있을 때 ! 1 카타필러 2008-06-17 274
        221 Re..혼바산 의 청룡 바위 이기원 2008-06-07 274
        220 고교생의 개탄; 한국의 미래가 걱정된다 우주권 2008-05-24 274
        219 만남의소중함을 간직하게하신 전우들이시여 이상범 2008-05-06 274
        218 영천호국원의 추모위령제를 다녀오면서 1 손 오공 2008-04-30 274
        217 인생을 둥글게 사는 방법 4 김해수 2011-04-27 273
        216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소양강 2011-01-01 273
        215 제53회 현충일 1 오동희 2008-06-06 273
        214 Re.. Vietvet홈에서 jhy님이 관리자에게 주신글 1 관리자 2007-10-31 273
        213 가는해 오는해 오늘 하루가 얼마나 중요한가? 8 오동희 2010-12-31 272
        212 타이타닉호의 침몰[沈沒]이주는교훈 1 김해수 2008-02-18 272
        211 죄송합니다. 4 우당(宇塘) 2011-05-22 271
        210 늘 좋은 생각만 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2 김해수 2011-04-20 271
        209 잊혀져가는 전쟁 6/25 한국전쟁 2 오동희 2008-06-24 271
        208 Re..천년바위님 ..오랜만입니다. 좋은생각 2008-01-27 271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