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02-18 (월) 11:32
ㆍ조회: 273  
IP: 61.xxx.251
타이타닉호의 침몰[沈沒]이주는교훈
타이타닉( Titanic)호의 침몰(沈沒)이 주는 교훈

우리는 타이타닉호 영화를 젊은이의 사랑 이야기로만 기억하고 있다. 그러나 여기에는 큰 교훈이 있습니다.  1912년 4월 14일, 영국에서 미국으로 처녀항해를 하는 이 배는 당시로는 세계 최대의 호화선이었다. 11층 높이의 4만 6천 톤으로 수영장, 헬스장, 사우나, 도서관, 무도장이 있는 호화선으로 가라앉을 수 없는 배라고 자부했다.
 이 배가 뉴욕으로 처녀항해 중에 뉴파운드랜드(Newfoundland) 근해로 들어갔을 때 측면으로 큰 빙산을 스쳐 지나가면서 구멍이 생겨 침몰하면서 1500명 이상이 사망하는 사상 초유의 해상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왜? 이런 끔찍한 사고가 났을까요?

승무원의 자만(自慢)!입니다.

 배의 전보를 송수신하는 통신사는 승객이 요청한 수백 통의 전보를 보내느라 바빠서 “바다에 얼음 덩어리가 많으니 항해를 중지하라.”는 중요한 전달을 보지 못했습니다.
 선장은 선장대로 아무 것도 알지 못 하고 대서양을 최단 시간에 횡단하는 신기록을 수립하기 위하여 22 노트의 전속력으로 항진했습니다. 자살행위였습니다.
 큰 빙산에 부딪쳐 치명적인 손상을 입고 구조를 요청하는 SOS를 쳤는데 20 마일 떨어져 있던 Californian 호의 통신사는 잠들어 있어서 수신을 못 했고, 56마일 떨어져 있는 Carpathia 호가 조난신호를 수신했는데 타이타닉 호까지 오는데 4시간이 걸린다. 얼음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행운조차 타이타닉 호를 외면(外面)했습니다.
 
조난신호 로케트를 발사했으나 백색이었다. 백색은 축포이다. 원래 조난신호는 적색이어야 한다. 준비가 되지 않았다. 주변의 어떤 어선도  조난을 인지하지 못 했습니다.
 승무원과 승객들은 비상 시 탈출훈련이 전혀 되어 있지를 않아 질서 있는 탈출이 이루어지지 않아 공포와 혼란이 극에 달했고 사람들의 전상적인 판단을 마비시켜 버렸다.
 1985년 9월, 미국과 불란서의 탐험대가 해저(海底)에서 타이타닉 호를 발견했다. 배가 두 동강이 나 있었는데, 놀란 것은 나무로 된 부분은 전부 나무좀이 먹어버린 것을 발견했습니다. 부실한 자재로 배를 만들었습니다. 다 사람의 잘못입니다.









2차 세계대전 시, 영국의 몽고메리 원수는 북아프리카에서 독일의 사막의 여우 롬멜 원수를 격파했습니다. 몽고메리 원수는 롬멜이 쓴 책을 들고 다니면서 연구를 했답니다. 건방을 떨지 않고 겸손한 자세로 적을 연구했습니다.
 
 
매사에 겸손해야 합니다.
자만(自慢)하는 순간, 망가져 가는 길입니다.
늘 내일 무엇이 발생할 것인가? 정확히 예측(豫測)하고 예측한 그대로 철저히 준비하고 예행연습까지 해야 살아남습니다.

 2008년 1월 31일.  영어교과서에서
글쓴이; 서경석. 고려대학교에서 손자병법과 지도자론을 강의.

이름아이콘 박충열
2008-02-18 13:07
김해수님! 또-좋은 글을 올렸습니다. 저가 2번이나, 월남전에서, 분대장, 소대장,등을,하면서, 수십번의 죽음의위험과
위급시에도, 생존을 한것은? 중국소설, 손자병법과 3국지를,독서하고,연구를 하였습니다.
상대를 알라,교만은? 금물이다. 이것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3 전교조는 폐기 처분 되어야 한다 1 김해수 2008-07-09 274
222 언론들도 정부의 눈치를 보고 있을 때 ! 1 카타필러 2008-06-17 274
221 Re..혼바산 의 청룡 바위 이기원 2008-06-07 274
220 고교생의 개탄; 한국의 미래가 걱정된다 우주권 2008-05-24 274
219 만남의소중함을 간직하게하신 전우들이시여 이상범 2008-05-06 274
218 영천호국원의 추모위령제를 다녀오면서 1 손 오공 2008-04-30 274
217 인생을 둥글게 사는 방법 4 김해수 2011-04-27 273
216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소양강 2011-01-01 273
215 제53회 현충일 1 오동희 2008-06-06 273
214 타이타닉호의 침몰[沈沒]이주는교훈 1 김해수 2008-02-18 273
213 Re.. Vietvet홈에서 jhy님이 관리자에게 주신글 1 관리자 2007-10-31 273
212 가는해 오는해 오늘 하루가 얼마나 중요한가? 8 오동희 2010-12-31 272
211 죄송합니다. 4 우당(宇塘) 2011-05-22 271
210 늘 좋은 생각만 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2 김해수 2011-04-20 271
209 잊혀져가는 전쟁 6/25 한국전쟁 2 오동희 2008-06-24 271
208 Re..천년바위님 ..오랜만입니다. 좋은생각 2008-01-27 271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