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좋은생각
작성일 2007-11-04 (일) 20:16
ㆍ조회: 344  
IP: 61.xxx.137
아버지..그리고 이브몽땅의 (고엽)
 
아버지..



이브 몽땅의 (고엽)이 잔잔하게 흐르는 창가에 서서

가만히 눈을 감으면

낙엽이 저절로 뎅 그르르 굴러가는 느낌의 낭만의 계절이 오면

항시 마음이 허허하고

뭔가 그리움과 아쉬움 !

미련이 남은 까닭은 그 무엇 때문일까 ?

때로는 가끔

모든 남자에게 공허한 느낌은

"아버지"라는 명칭이

가정과 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존재이면서도

어깨 위에 얹은 삶의 무게로

언제나 외로움을 느끼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

우리들의 현실 인 것 같다.

그러나 항시

의연한 듯 우뚝 선

"아버지"의 내면을 내자신도 그냥 지나칠 때도 많은 것 같다.

얼마 전 어느 후배가 부친을 여의고 첫마디가

"아버지"의 자리가 그렇게 큰 것인 줄 이제야 깨달았다고 한다.



"아버지"가 없는 그 자리가 생전에는 느끼지 못했다는 이야기다.

아니... 느끼지 못한 것이 아니라

마음의 상처가 상상을 초월한 그 이상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

한 가정을 꾸려 나가는 것은

대개로 어머니로 생각되는 경우가 많다 .

집안의 모든 일과 아이들의 뒷바라지까지

또 남편의 잔심부름까지 끊임없이 무한한

어머니의 사랑으로 이어 저 나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

이러한 어머니의 순수한 사랑 때문에

"아버지"의 존재 가치가

서운하리 만치 어느 땐 시시하게 느껴질 때도 더러 있지 않나

생각도 든다 .


 

나는 베란다에 지금 막들어오기 시작하는 가을하늘을 보며

지난날을 돌이켜 생각하면  우리들의 "아버지"들은

가정의 기둥으로서 눈앞의 세상을 혜처나갈 노를 잡고

항상 긴장하며 가정을 생각하며  살아가고 있는것이

우리모두 아버지들의 심정일것이다.


 

일요일 아침 씀





냇 킹 콜의 Autumn Leaves
존 크로포드와 클리프 로버트슨이 주연한
영화 "Autumn Leaves" 에서

이름아이콘 구둘목..
2007-11-04 22:13
회원사진
좋은생각님, 안녕하세요.
소스를 보니 음악주소가 안보이더군요.
그래서 제가 알고 있는 곡으로 골라 올렸읍니다. 만족하실지 모르겠읍니다.
   
이름아이콘 팔공산
2007-11-04 23:09
예로부터 썩은 기둥이라도 지붕을 버티고 있으나 하나만 뽑아내면 집이 무너진다고 합니다. 있을땐 느끼지 못하나 없으면 그 역할이 얼마나 컸는가를 실감할 수 있는 아버지의 빈자리일 것입니다.
   
이름아이콘 좋은생각
2007-11-06 07:16
이브몽땅과 냇킹콜 의 고엽 감사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3 "비나이다 후속편"을 읽고. 3 김성수 2007-11-06 319
222 비나이다 후속 편 11 이수(怡樹) 2007-11-06 387
221 좋은생각님! 맬을 확인...! 박충열 2007-11-05 322
220 국회의원 이놈들아 - 3 좋은생각 2007-11-05 413
219 초심님!의 '"맬" 을 읽고... 박충열 2007-11-05 266
218 실종된 애국심을 찾아서..... 2 초심 2007-11-05 329
217 이시종 의원 홈에 올린 글 고담 2007-11-05 365
216 아버지..그리고 이브몽땅의 (고엽) 3 좋은생각 2007-11-04 344
215 비나이다.....비나이다. 2 짚신 2007-11-04 302
214 비나이다,글쓰신 이수님! 3 김성수 2007-11-03 292
213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2 소양강 2007-11-03 249
212 비나이다 비나이다 15 이수(怡樹) 2007-11-02 561
211 깜도 안되는 이야기 2 이수(怡樹) 2007-11-02 321
210 스위스가 세계적부국이된내력 김해수 2007-11-01 219
209 민족주의 의 시대는 가고[옮김] 김해수 2007-10-30 336
208 백산상회 1 김해수 2007-10-30 371
1,,,12112212312412512612712812913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