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푸른하늘
작성일 2009-02-16 (월) 18:19
ㆍ조회: 934  
IP: 125.xxx.243
★ 참전유공자, 고엽제 관련법안 개정내용을 보면서...
 

★ 참전유공자, 고엽제 관련법안 개정내용을 보면서...



☀정말 이럴 수가 있나요?



♦ 참전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법률 안을 보면서,

75세 이상의 참전유공자가 보훈병원 및 국가보훈처장이 지정한 근거리의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는 경우 진료비를 감면하고 국가가 이를 분담하게 함.

☛우리 월남 참전전우들의 연령이 75세까지 되려면 지금도 10-15년의 세월이 필요한데, 지금도 고엽제 후유의증(특히 등외)전우는 나날이 병마와 싸우면서 죽어가고 있는데, 이런 결론을 한다면 월남참전전우 및 고엽제 후유의증 전우가 다 죽은 다음에 혜택을 주겠다는 것이며, 생색내기일 뿐이 아니라고 할 분 있으면 나오길 바라며, 우리는 우리가 국가에 공헌한 바를 인정받아, 국가유공자(전상)가 되는 길에 총 궐기 하여야 한다는 생각을 가집니다.

☛ 국가에 명에 의거 국명에 의거 전쟁터에 간 월남참전전우들을 이렇게 홀대해서 국가의 백년대계를 이어갈 것이란 생각을 가지는 사람이 누구인지를 밝혀내는 것이 우리의 권리를 찾는 길이란 생각을 가집니다.

☛월남전 파병당시 국민소득이 150불 정도에서 현재 20.000불이상의 경제 대국을 이룬 주요 원인이, 월남 참전 전우의 공헌이 아니라고 누가 말할 수 있는가를 이야기 하는 사람을 찾아내서, 우리의 한을 푸는 것이 우리가 죽기 전에 할 일이라고 강력하게 주장합니다.

☛ 월남 참전 전우가 참전 시 전쟁(전투)지역에 간 것은 명약관화한데 위험지역 근무라고 하여 전투수당을 주지 안한 것은 어찌 해야 하나를 반문합니다.

☛1968년 박정희 당시의 대통령이 국회의 년두 교서에서 지금은 나라가 어려워 월남 참전용사의 돈을 국가의 경제 개발을 위해서 사용하지만 나라가 잘 살 경우 반드시 월남 참전 용사에게 갚아야 한다는 내용을 말씀하셨는데, 언제쯤 아니 얼마나 잘 살아야 갚아 줄 것인지 위정자는 답변을 하여야 할 것이다.



♦ 고엽제 후유의증 환자 지원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 안의 내용을 보면

65세 이상인 자에게는 양로지원 및 고궁이용 지원을 실시하여 참전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른 월남찬전유공자에 지원되는 양로지원 및 고궁이용 지원을 실시하여 월남 참전유공자와 동일한 대우를 한다는 내용인바

☛ 국내 고엽제에 대한 배려는 타당하다고 하나, 월남 참전용사의 예우와 대우가 우선시 되어야 하는 현 시점에서, 생색내기와 배려한다는 선전에 불과한 행위라 단언하며, 또한 65세 이상에게만 배려한다는 자체에도 나이와 고엽제와의 연계시키는 이유를 알  수가 없는 현실임을 주장하는 것입니다.



♦고엽제후유의증 환자 및 고엽제 후유증2세 환자까지 대한민국의 고엽제 전우회의 회원자격을 준다는 내용에 대해서?

☛2009.1.31일 현재 2세 환자가 46명인데 이렇게 소수 인원에 배려하는 마음을 갖는 국가가 어찌하여 고엽제 후유의증 전우들의 예우문제에는 모르쇠로 일관하는지 오호통재라! 우리 고엽제 후유의증 전우들은 어떻게 행동하여야 하나를 심도 있게 숙고하여야 할 것이라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바입니다.



★이와 같은 우리 고엽제 후유의증 전우가 생각하기에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일들을 추진하면서 생색내기에 급급한 보훈처와 위정자들은 대오 각성하여야 할 것이며, 만일 이 뜻이 관철되지 안하고 무시하는 처사가 있을시 빼앗긴 권리를 찾기 위하여 죽음도 불사할 것을 천명하면서, 정말 어렵고 힘든 사항을 전우님들에게 일차 통보 드리며, 전우님들의 고견을 모아서 같이 행동하여 우리의 권리를 찾자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바입니다.

지금도 전국 각지에서 묵묵히 권리를 찾기 위하여 불철주야 노력하는 참전용사(고엽제 후유의증)국추연의 회원님들이 계심에 감사드리며 일부 이기주의적이고 아전인수식의 전우가 우리 전우사회를 병들게 함도 강력히 경고하는 바입니다.

우리 이제 나이 먹어 귀 막히고, 눈멀어 황천객이 되기 직전에 편안히 눈을 감기위해서라도 우리의 권리를 찾자고 강력하게 주장하면서....

전우님들의 건강과 행복을 빕니다.

감사합니다.

2009.2.16 

참전용사(고엽제후유의증)국가유공자추진연합회

   홈페이지  :http://www.iaovva.com/참전용사(고엽제후유의증) 국추연

       회      장        김       치       동

                 (사무총장 정 우 서(규영) / 010-5778-9532)

                    사무실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2가 404 기린빌딩 5층

                    연락처 : 02)427-0117 / 02)426-0118(FAX겸용)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7 대구보훈청, 2009년도 보훈문예작품 공모전 관리자 2009-02-17 403
286 ★ 참전유공자, 고엽제 관련법안 개정내용을 보면서... 푸른하늘 2009-02-16 934
285 숨쉬는 날까지 당나귀 2009-02-16 504
284 고엽제소송 대법원 기각 좋은생각 2009-02-14 840
283 그들에게 "우리" 는 없었다 kor7500 2009-02-07 620
282 서산 지희장님 안녕하십까 큰형님 2009-02-04 608
281 일반 서울시 위탁진료 병원(참고) 초심2 2009-01-30 1459
280 *삶의 행복! 푸른하늘 2009-01-21 509
279 김용태의원 게시판글 퍼온것입니다. 이상석 2009-01-18 1190
278 그거참 통쾌한법이로다!~ 김선달 2009-01-17 860
277 ★고엽제 법안 통과된 내용(자유 게시판 1016을 보면서) 푸른하늘 2009-01-15 1593
276 폭력의 병 (病) 최종상 2009-01-14 481
275 " 2008년은 무엇으로 기억될까 " ~ 펌글 최종상 2009-01-14 361
274 2009년전국 번개팅 용산의집 취소 합니다. 강용천 2009-01-08 456
273 그들의 도덕성 kor7500 2009-01-03 606
272 ☻휴~~정말 어렵습니다! 푸른하늘 2009-01-02 1112
1,,,11111211311411511611711811912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