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9-08-14 (금) 11:07
ㆍ조회: 332  
IP: 211.xxx.159
`광복절’이 아니라 `건국기념일’이 맞다
 - 일제로부터 해방보다 대한민국 건국이 더 중요해
 
 양동안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올해 광복절은 64회가 아니라 61회이다. 국경일에 관한 법률에 부합하게, 광복절 회수 산정도
1948년에서 기산해야 한다. 대한민국은 해마다 8월 15일이면 광복절을 기념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국민, 심지어는 기념행사를 주최하는 정부마저도 그 광복절이 언제,
무엇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국경일이며, 금년 광복절은 몇 회 째의 광복절인지조차
정확히 모르고 기념하는 것 같다.

광복절은 1949년 9월 21일 국회가 제정한 국경일에 관한 법률에 의해 제정되었다.
국경일에 관한 법률은 초안에서는 3·1운동을 기념하는 3·1절, 대한민국 최초 헌법의 공포를
기념하는 헌법공포기념일, 대한민국의 독립(건국)을 기념하는 독립기념일, 단군왕검이
우리 민족의 국가를 만든 것을 기념하는 개천절 등 4개의 국경일을 제정할 것을 규정했다.
 
이 법률 초안이 국회본회의에서 최종 통과되는 과정에서 헌법공포기념일의 명칭은 제헌절로,
독립기념일의 명칭은 광복절로 변경되었다. 1949년 9월에 국경일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었기
때문에 1949년 8월 15일에는 독립을 기념하는 제1회 광복절 기념식이 개최되지 않았다.
그날의 기념식은 국경일의 명칭 없이 대한민국 정부수립(건국) 1주년을 기념하는
기념식으로 거행되었다.
 
국경일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최된 최초의 광복절 기념식은 6·25전란 중인 1950년 8월 15일
당시의 임시수도 대구에 있는 경북도청에서 극히 초라하게 개최되었다. 이날의 광복절
기념식은 제2회 광복절 기념식이었다. 이날이 제2회 광복절이었다는 사실은 당시 대통령
이었던 이승만 박사의 광복절 기념사에 명기되어 있다. 이 대통령의 기념사 제목은
`기념사(제2회 광복절을 맞이하여)’로 되어 있고, 기념사의 첫머리는 “금년 8·15 경축일은
민국독립 제2회 기념일로서”라고 시작하고 있다.
 
광복절의 회수는 국경일에 관한 법률에 따라 대한민국이 독립(건국)된 1948년부터
기산(起算)되었던 것이다. 이때까지는 `광복’과 `건국’에 아무런 헷갈림이 없었다.
1951년의 광복절 기념식은 당시의 임시수도 부산에 있는 경남도청에서 개최되었다.
이때부터 광복절에 대한 이해에 혼란이 시작된다.
 
대통령 이승만은 이날 기념사의 제목을 `기념사(제3회 광복절을 맞이하여)’로 명기하여,
국경일에 관한 법률에 부합하게 대한민국의 독립을 기념하는 국경일로서 광복절을
기념했다. 그에 반해 신문들은 이날의 기념식을 `광복 6주년 기념식’이라고 보도하여
광복절을 국경일에 관한 법률을 무시하고 1945년 8월 15일 일본으로부터 해방된 것을
기념하는 국경일로 간주했다.

전쟁의 혼란 속에 벌어진 신문들의 광복절에 대한 착각은 언제부턴가 이를 바로 잡아야
할 정부로 전파되었다. 그리하여 역대 정부는 광복절의 회수를 산정함에 있어서
국경일에 관한 법률을 위반하고 1945년을 기산연도로 삼았으며, 현 정부에서도 그런
위법이 지속되었다. 지난 해 8·15기념식을 `광복 63주년, 건국 60주년기념식’으로
거행했던 것이다.
 
정부는 법률을 제정하고 집행하는 기구인데, 역대 정부가 이처럼 국경일에 관한 법률을
위반해왔다는 것은 준법시민의 입장에서 볼 때 답답하기 그지없는 일이다. 자존심 있는
독립국가로서도 체면이 서지 않는다. 정부는 금년 광복절 기념식부터라도 국경일에 관한
법률에 부합하게, 광복절을 대한민국 독립(건국)을 기념하는 국가명절(국경일)로 기념하고
그 회수 산정도 법률에 부합하게 1948년에서 기산해야 할 것이다.
 
광복절의 회수를 1948년에서 기산하면 금년 광복절은 제61회 광복절이 되고,
결코 제64회 광복절이 될 수 없다. 정부가 이런 간단한 것조차 위법을 합법으로 교정하지
 못한다면, 그런 정부 밑에서 어떻게 법치가 이루어지겠는가? 광복절을 잘못 기산한
언론도 이를 바로잡는데 앞장서야 한다. 일제로부터의 해방도 기쁘지만 대한민국 건국은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는 가치 있는 일이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67 ☀ 이제 얼마 후 우리 민족의 대 명절 추석 이내요? 푸른하늘 2009-09-20 310
366 지뢰와 동거하는 불안한 평화 최종상 2009-09-08 286
365 답변 보훈체계 개편과 관련한 국가보훈처 입장 팔공산 2009-08-30 1139
364 이명박대통령과 그가족은 ,,,,,, 송카우곰 2009-08-28 610
363 진실 김해수 2009-08-22 452
362 국방장관 출신 김장수 "좌파도 군축(軍縮) 안했는데…" 최종상 2009-08-20 429
361 드렁허리, 뜸부기, 반딧불이, 버들붕어를 보셨나요? 최종상 2009-08-19 370
360 새내기 사무관들`해병대 정신’배운다 최종상 2009-08-19 323
359 그는 여맹 위원장이었다(1) 김철수 2009-08-14 468
358 `광복절’이 아니라 `건국기념일’이 맞다 최종상 2009-08-14 332
357 경술국치(庚戌國恥) 100년이 다가온다 최종상 2009-08-14 284
356 우리군의 계급은 일병→이병→상병이 아니라 왜 이병→일병→상병.. 최종상 2009-08-14 452
355 장진호 전투 최종상 2009-08-11 506
354 6·25 참전 학도병의 편지, 시민 울린다 최종상 2009-08-11 351
353 북한은`先軍’ 대한민국은`民主’과잉 국가 최종상 2009-08-06 441
352 월남전 포로 영영 버릴 건가 ! 최종상 2009-08-05 339
1,,,11111211311411511611711811912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