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우태성
작성일 2011-01-24 (월) 23:39
ㆍ조회: 361  
IP: 115.xxx.250
선 후배 님 동안도 안녕하십니까.
오늘 울적한 한 잔 술에 베인전에 들어와서 선, 후배님께 인사드립니다.
어느날 토라저 외면하고 돌아 섰지만 그래도 가끔은 생각나서 들여다 보고 있습니다.
가끔 이라지만 일년에 한 두번 쯤................
 
이현태선배님께서는 안녕하신지?
그 외에 다른 선, 후배님께서는 무고하신지?
정말로 궁금합니다.
오늘 한 잔 했습니다.
 
춘천의 후배님 고맙고 사랑합니다.
메아리 없는 외침에도 자주 사랑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외에도 사랑하는 선, 후배님 신묘 년 한 해도 건강하시고 강건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서 덕원 선배님 감사합니다.
한 번 모시겠습니다.
 
    부질없고 부족한 우 태성 드림
이름아이콘 깊은강/전재경
2011-01-25 11:34
회원사진
반갑네 우태성 전우여 이렇게라도
소식을 접하니 반갑기 그지 없네
   
이름아이콘 서덕원
2011-01-25 11:57
전재경선배님이 먼저 댓글쓰셔서 송구스럽기 그지없습니다. "왕선배님 죄송합니다~~^^"
'부질없고 부족한 우태성회장님^^'
오래전 함께하던 그시절이 눈에 선~ 합니다. 우태성회장님을 비롯한 왕성한 혈기를 보이시던 전국의 전우님들, 이런일저런일, 토라지고 미워해도 끈을 놓지못하는 미련일랑은 누구나 마찬가지인것 같습니다. 암소리 없어도 슬그머니 들여다 보고 계신다는거.. 내가 그러하니까 모두들 그러하리라 믿습니다.

그것이 전우들의 마음이고 그것이 모두의 바램이 아니겠습니까?
하루하루 세월만 박살내는 이 즈음에 다시한번 뭉칠날을 기대,기대합니다..

이만큼이라도 유지해오는 우리 베인전,
알게모르게 베인전을 아끼시는 많은 전우님들이 노력한 결과라고 생각하면서 누군가, 언제인가 "헤쳐모여!" 한다면 기꺼히 전국의 전우님들이 한마음 되리라 믿습니다. 그날까지 건강하시고 행복하시면서 훗날을 바라봅니다.
건강하십시오..
   
이름아이콘 달동네
2011-01-25 12:56
오랫만에 뵙습니다 우전우님은 근무지가 의정부라서 자주 뵈야하는데 무심한 저의 잘못을 시인합니다
우전우님이 오시니 전재경 전우님도 오시고 서덕원님도 오시니 영광입니다
자주뵙도록 하십시다
   
이름아이콘 박동빈
2011-01-25 18:33
오랜만에 뵈옵네요 아주 반가운 분이네요  정말 감사하고 정감있습니다. 자주 뵈옵기를 희망합니다
   
이름아이콘 김해수
2011-01-26 13:28
그렇네요 참 오랜만 입니다
살다보면 무슨일인들 없겠습니까
언젠가는 오실줄 알았습니다 그날이
오늘이였나 싶군요 우리 베.인.전은
어느 한사람의 것일수는 없습니다 그래서는
절대로 안됩니다 우리 모두의 것이고 우리 모두가
아끼고 사랑해야할 대상이라고 생각 합니다
어제는 이미 과거 입니다
내일(미래)을 향해 함께 웃고또 웃습시다
건강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십시오
   
이름아이콘 깊은강/전재경
2011-01-26 17:05
회원사진
게시판에 글을 올리려는데 이상 합니다 본문을 입력했는데도
본문 입력을 다시확인하라는 멘트가 뜨는데 어찌 된일인지 아는사람 알려주세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99 Re..그저..반쯤만..... 7 정기효 2007-08-11 350
1998 정글속으로 사라진 전우여! 7 초심 2007-08-07 415
1997 배워 남주나 ? 7 김연수 2007-07-28 600
1996 안보면 보고잡고...만나면 이갈리고..... 7 정기효 2007-07-25 421
1995 6월은 "보훈의 달" 입니다. 6 소양강 2011-06-03 320
1994 구경만 하고 가세요. 14 강용천 2011-05-28 512
1993 제주도 형제섬 일출 7 깊은강/전재경 2011-05-22 175
1992 이수님 보십시요 10 이수(怡樹) 2011-05-17 344
1991 선 후배 님 동안도 안녕하십니까. 6 우태성 2011-01-24 361
1990 한심 스러운 대한민국 요직들... 6 소양강 2010-11-28 407
1989 잘난놈은 절대로 군에 안간다 10 김해수 2010-11-25 450
1988 안녕하십니까 13 최춘식 2010-09-19 473
1987 추석즐겁게보내세요^^ 6 에뜨랑제 2010-09-19 345
1986 하늘나라 가면서 아들이 기록한 글 입니다 8 박동빈 2010-09-18 470
1985 권태준의 역작 앙케의 눈물이 출간되었습니다 11 달동네 2010-07-17 391
1984 벌써 새해를 맞이하게 되였네요. 6 소양강 2009-12-29 448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