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11-04-04 (월) 11:23
ㆍ조회: 322  
IP: 112.xxx.187
안부가 그리운 사람

오늘은 잘 있었냐구
그동안 별일 없었냐구
안부가 그리워 다가가 묻고 싶은 한 사람

그저 다녀간 흔적조차
그립다 말하고 싶어
수줍은 그리움으로

머뭇거리는 마음은
그림자처럼 스쳐가는 발걸음속에
전하고 싶은 간절한 안부

내가 궁금하지도 않았냐고
보고싶지 않았냐고

그동안 가슴에 심겨진
그리움 한 조각 잘 크고 있냐고
묻고 싶은 한 사람

마주함이 있어 행복함이 아닌
그저 바라봄으로 웃을 수 있어
세상에서 느끼는 외로움 지울 수 있고

아픔으로 넘어졌던 마음
당신으로 인해 다시금 일으켜 세울 수 있는
그런 웃음을 전해 주는 한 사람

그저 하늘처럼 맑은 모습으로
화려하지도 않고 초라하지도 않은

하늘을 닮은 당신의 모습
그런 당신을 닮고 싶은 나

눈에 보이는 행동보다
보이지 아니한 마음이
더욱 따뜻하여 더욱 그리운 사람

그 사람이 오늘은 참 보고 싶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이름아이콘 강용천
2011-04-08 17:09
그 사람 저도 오늘따라 참 보고 싶습니다.
이번 벙개띵에서 한번 만나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99 아버지 (펌글) 안케 2011-04-09 253
1998 강한 국방력의 원천[구글옮김] 이덕성 2011-04-08 228
1997 긴급 긴급!! 회원님들께 1 조약돌 2011-04-08 517
1996 국가유공자? 이제부터가 시작입니다. 3 김철수 2011-04-07 664
1995 참 석 하 겠 습 니 다. 1 우허당 2011-04-07 377
1994 참여문학에서 보내온 메일 안케 2011-04-07 186
1993 *** 고엽제 후유의증 전우님은 필독하시길 바라면서.... 3 푸른하늘 2011-04-06 754
1992 여정건 전우 입원 수술 5 달동네 2011-04-04 343
1991 서울 번개 오래 기다렸습니다 21 달동네 2011-04-04 767
1990 안부가 그리운 사람 1 김해수 2011-04-04 322
1989 (감동 이야기) 친구의 축의금(실화) 1 김해수 2011-04-04 297
1988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 1 김해수 2011-04-04 309
1987 고맙습니다 송카우곰 2011-04-03 234
1986 빈박스 3개 때문에 구속 이라니 2 김해수 2011-04-03 247
1985 목소리만 들어도 좋은 사람 4 김해수 2011-04-03 277
1984 단결의 힘 2 안케 2011-04-03 288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