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11-04-04 (월) 09:38
ㆍ조회: 297  
IP: 112.xxx.187
(감동 이야기) 친구의 축의금(실화)

 

10년 전 나의 결혼식이 있던 날이었다. 

결혼식이 다 끝나도록 친구 형주의 얼굴은 보이지 않았다. 

 

‘이럴 리가 없는데... 정말 이럴 리가 없는데...’ 

식장 로비에 서서 오가는 사람들 사이로 형주를 찾았다. 

 

형주는 끝내 보이지 않았다. 

바로 그때 형주 아내가 아이를 등에 업고서 토막숨을 몰아쉬며 

예식장 계단을 허위적 허위적 올라왔다. 

“철환씨, 어쩌죠. 고속도로가 너무 막혔어요. 예식이 다 끝나버렸네.” 

 

초라한 차림으로 숨을 헐떡이면서 땀을 흘리며 

나타난 친구의 아내가 너무 안쓰러워 보였다. 

 

“석민이 아빠는 오늘 못 왔어요. 죄송해요.” 

친구 아내는 말도 맺기 전에 눈물부터 글썽였다. 

 

엄마의 낡은 외투를 덮고 등 뒤의 아가는 곤히 잠들어 있었다. 

친구의 아내를 통해 친구가 보내온 편지를 읽었다. 

     

 

철환아, 형주다. 

 

나 대신 아내가 간다. 

가난한 내 아내의 눈동자에 내 모습도 함께 담아 보낸다. 

하루를 벌어야만 하루를 먹고 사는 리어커 사과장수가 

이 좋은 날, 너와 함께할 수 없음을 용서해다오.

 


사과를 팔지 않으면 석민이가 오늘 밤 분유를 굶어야 한다.

철환이 너와 함께 할 수 없어 내 마음이 많이 아프다.

어제는 아침부터 밤 12시까지 사과를 팔았다.

 

온 종일 추위와 싸우며 번 돈이 만 삼 천 원이다.

하지만 슬프진 않다. 잉게 숄의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자의 죽음』을 너와 함께 읽으며

눈물 흘렸던 시절이 내게도 있었기에 나는 슬프지 않았다.

  

아지랑이 몽기몽기 피어오르던 날

 흙 속을 뚫고 나오는 푸른 새싹을 바라보며 너와 함께

희망을 노래했던 시절이 있었기에 나는 외롭지 않았다.

 

사자바람 부는 거리에 서서 이원수 선생님의 ‘민들레의 노래’를

읽을 수 있으니 나는 부끄럽지도 않았다.

 

밥을 끓여 먹기 위해 거리에 나앉은 사람들이 나 말고도 많다.

나 지금, 눈물을 글썽이며 이 글을 쓰고 있지만 마음만은 너무 기쁘다.

 “철환이 장가간다....  철환이 장가간다.... 너무 기쁘다.”


 어젯 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밤하늘의
오스스한 별을 보았다.
개밥그릇에 떠 있는 별이 돈 보다 더 아름다운 거라고
울먹이던 네 얼굴이 가슴을 파고 들었다.

아내 손에 사과 한 봉지 들려 보낸다.

지난 밤 노란 백열등 아래서 제일로 예쁜 놈들만 골라냈다.

신혼여행 가서 먹어라.

 

철환아, 오늘은 너의 날이다.

마음껏 마음껏 빛나거라. 친구여....

 

이 좋은 날 너와 함께할 수 없음을 마음 아파해다오.

나는 항상 너와 함께 있다.

  

- 해남에서 형주가 -

 

 


 

 

편지와 함께 들어 있던 축의금 일만 삼천 원....

만 원짜리 한 장과 천 원짜리 세장....
형주가 어젯 밤 거리에 서서 한 겨울 추위와 바꾼 돈이다.

 

나는 겸연쩍게 웃으며 사과 한 개를 꺼냈다.
“형주 이 놈, 왜 사과를 보냈대요. 장사는 뭐로 할려고.....”
씻지도 않은 사과를 나는 우적우적 씹어댔다.

 

왜 자꾸만 눈물이 나오는 것일까....

새 신랑이 눈물을 흘리면 안 되는데.....

다 떨어진 구두를 신고 있는 친구 아내가

마음 아파할 텐데..... 이를 사려 물었다.


멀리서도 나를 보고 있을 친구 형주가 마음 아파할까 봐,

엄마 등 뒤에 잠든 아가가 마음 아파할까봐

나는 이를 사려 물었다.

 

하지만 참아도 참아도 터져 나오는 울음이었다.

참으면 참을수록 더 큰 소리로 터져 나오는 울음이었다.

어깨를 출렁이며 울어버렸다.


사람들이 오가는 예식장 로비 한가운데에 서서...
행복한 고물상의 저자 이철환 님의 실제 이야기랍니다. 

 

 

출처: 좋은사람 좋은글 월간지 2월호에서..

 

 

  

이름아이콘 강용천
2011-04-08 17:13
마음이 뭉글하네요.
진정한 친구가 이런 친구가 아닌가 합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99 아버지 (펌글) 안케 2011-04-09 253
1998 강한 국방력의 원천[구글옮김] 이덕성 2011-04-08 226
1997 긴급 긴급!! 회원님들께 1 조약돌 2011-04-08 516
1996 국가유공자? 이제부터가 시작입니다. 3 김철수 2011-04-07 664
1995 참 석 하 겠 습 니 다. 1 우허당 2011-04-07 377
1994 참여문학에서 보내온 메일 안케 2011-04-07 185
1993 *** 고엽제 후유의증 전우님은 필독하시길 바라면서.... 3 푸른하늘 2011-04-06 751
1992 여정건 전우 입원 수술 5 달동네 2011-04-04 342
1991 서울 번개 오래 기다렸습니다 21 달동네 2011-04-04 764
1990 안부가 그리운 사람 1 김해수 2011-04-04 320
1989 (감동 이야기) 친구의 축의금(실화) 1 김해수 2011-04-04 297
1988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 1 김해수 2011-04-04 308
1987 고맙습니다 송카우곰 2011-04-03 232
1986 빈박스 3개 때문에 구속 이라니 2 김해수 2011-04-03 246
1985 목소리만 들어도 좋은 사람 4 김해수 2011-04-03 277
1984 단결의 힘 2 안케 2011-04-03 288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