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강용천
작성일 2011-06-13 (월) 15:08
ㆍ조회: 248  
IP: 175.xxx.39
부끄럼 없이 자유롭게 산다
부끄럼 없이 자유롭게 산다

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 첨부이미지

      부끄럼 없이 자유롭게 산다 난 갑부도 아주 빈곤하지도 않다 직장 다니기에 저축하면서 살지만 이 세상에 부러움도 부끄럼 없이 자유롭게 산다 내 분수에 넘는 사치를, 행동은 안 하기에 다른 사람이 보기엔 아니 막말로 말해서 멋도 모르는 사람 사는 낙을 모르고 산다고 생각하고 뒤에서 흉볼 줄 몰라도 나는 어떠한 것에도 동요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언제든지 놀러 가고 싶으면 놀러 갈 수 있고 고급 옷 입고 싶으면 사 입을 수 있기에 그렇게 절실히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 때론 마음도 날씨처럼 변덕스러워 중요한 행사나 모임이 있을 때에는 어느 정도의 체면 때문에 꾸민다 그러면 모두 깜짝 놀란다 옷이 날개라고 사람들은 진짜 미인이라고 꾸미고 다니라고 칭찬이 자자 하지만 내 삶에 만족을 느끼기에 내 마음이 시키는 대로 내 멋에 자신감 갖고 산다 난 또한 먹는 것에도 욕심이 없다 살아가는데 지장이 없을 정도로 먹고 살면 되지 맛있다고 더 배불리 먹고 살찔까 봐 두려워 음식 가리며 안 먹는 것이 없다 내 육신이 받아들일 때까지 얘기처럼 배고프면 가리지 않고 얼마든지 먹는데도 누구나 부러워하는 몸매다 잠도 그렇다 규칙적인 생활 건강에 좋다는 것 안다 그러나 난 자고 싶을 땐 중요한 일 아니면 만사 미루고 잔다 또 다른 사람이 다 자는 밤에 잠이 안 오면 내 일을 한다 무질서한 생활이지만 다른 이에게 지장을 조금도 주지 않는 한 매사 감사, 사랑, 믿음, 기쁨과 행복 꺼안고 나 만의 방식대로 편안하고 열정적인 삶을 살아간다 우리네 삶 남의 눈 전혀 무시 못 하지만 너무 자신의 행복보다 남의 시선이 무서워 분수에 맞지 않는 남의 인생으로 살아가는 사람을 보면 저절로 한숨이 나온다 허영심에 자존심에 참된 인생이 아닌 남의 인생 살면 좋은가 짧은 인생 구름 같은 떠돌이 인생 살아 있는 동안은 진실하고 참된 인생이 무엇인가를 깨닫는다면 허송세월 보내지 않고 자기 일에 몰두하며 하고 싶은 일을 하나하나 성취해 가는 희열감을 느끼면서 자신만의 고유한 인생을 자연처럼 살아가는 것이 후회 없는 멋있고 아름다운 삶 행복한 인생이 아니겠는가? 【 출 처 : 좋 은 글 중 에 서 】

      비누는 사용할 때마다 자기 살이 녹아서 작아집니다. 그리고 드디어 흔적도 없이 사라집니다. 그러나 그때마다 더러움을 없애줍니다. 만일 녹지 않는 비누가 있다면 쓸모없는 물건에 지나지 않을 것입니다. "자기 희생을 통해 사회에 공헌 할 줄 아는 사람은 좋은 비누지만, 어떻게 해서든 자기 것을 아끼려는 사람은 물에 녹지 않는 비누와 같다." 이는 미국의 백화점 왕 워너 메이커가 한 말입니다. 사람의 삶 중에 희생하는 삶 만큼 숭고한 삶은 없습니다. 희생을 바탕으로 성립되는 인간 관계는 어느 것이나 아름답습니다. 사랑이 그렇고, 우정이 그렇고, 동료애가 그렇고, 전우애가 그렇습니다. 비누처럼 나를 희생해 상대를 돋보이게 하는 삶! 말은 쉽지만 실천 하기는 어려운 삶입니다. 그러나 지금 누군가를 사랑 한다면 상대를 위해 하길 원합니다. 이런 마음이 없다면 참된 사랑이 아닙니다. 사랑받고 싶으면 사랑해야 합니다. 사랑이 아름다운 건 상대의 마음의 옷에 묻은 때를 깨끗이 세탁해 화려하게 해주고,... 상대의 마음의 몸에 찌든 때를 씻어 향기 나게 해주어 세상을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주기 때문입니다. 사랑한다면 사랑하는 사람에게 언제나 녹아서 작아지고 녹아 지는 비누가 되길 바랍니다.. 또 새롭게 시작하는 한주의 월요일 힘차게 보내시길요...
      ♥ 하는 아마존 드림^&^)**
첨부이미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우리 단체에서 꼭 지켜야 할 약속 2 달동네 2011-04-06 1393
2142 법제처에 확인과 통화를 했습니다. 1 우허당 2011-06-14 346
2141 봉화에서 약초산행 1 강용천 2011-06-13 269
2140 옥상농장 1 강용천 2011-06-13 232
2139 부끄럼 없이 자유롭게 산다 강용천 2011-06-13 248
2138 베트남 전적지 순례 및 위령제 참가 9 이수(怡樹) 2011-06-11 445
2137    이수선배님 베트남전적지 사진 편집했습니다 4 오동희 2011-06-13 91
2136 법제처로 갔습니다. 1 우허당 2011-06-10 598
2135 때갱이 밭 상록수 2011-06-10 342
2134 우골탑과 반값등록금 1 김철수 2011-06-09 220
2133 조봉암 무죄? 노무현추종 과거사위 정치판결 해암 2011-06-08 223
2132 친구를 돕는 것도 지혜롭게 해야 한다. 1 강용천 2011-06-08 196
2131 국가유공자증서 및 국가유공자증 발급교부 지체예상 3 팔공산 2011-06-07 738
2130 56회 현충일 추념식에 다녀 왔습니다 4 깊은강/전재경 2011-06-06 357
2129 월남전쟁과 고엽제 1 좋은생각 2011-06-06 536
2128 * 우리의 책임을 통감한다! 푸른하늘 2011-06-06 352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